작년 1214일에 경남 진주 혁신도시 내에 있는 LH 박물관에 다녀왔습니다.


LH 박물관 외부 모습 및 박물관 안내도


LH의 정확한 이름은 한국토지주택공사이고, LHKorea Land & Housing Corporation의 약자입니다. 설립목적은 국민 주거생활 향상 및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을 도모하여 국가 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LH 본사에는 포토존, 공원, 만남의 광장 등 여러 쉼터가 있습니다. 둘레길 같은 산책로도 길게 이어져 있어서 걷기 좋을 것 같았습니다. 또한, 체험코스로 잉어 밥 주기, 포토 투어존이 준비되어있어 재밌게 체험할 수 있습니다.

 

편의시설로는 문구점, 세탁소, 마트, 커피숍, 모바일 매장, 미용실 등 없는 게 없을 정도로 다양한 시설들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LH 견학 시 동선을 본관동 1층 로비에서 건강계단, 3층 회의실, 20층에 있는 카페, 도서관, 아트지움, 체육시설, 나래서원 및 나래어학당, 가락지못, 토지주택박물관, 조각공원, 미술관 순서로 진행하면 짧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런 세세한 부분까지 관광안내책자에 설명이 되어있으니 잘 모르는 상태에서 방문할 때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박물관으로 들어가 보니 내부에 도서관과 카페가 있었습니다. 방문한 당일 마침 연주회가 있어 연주회 시작 전에 취재부터 하고 연주회를 보기로 했습니다.

 

LH 박물관 홍보관 외부와 내부

 

우선 1층에는 홍보관이 있는데, 방문객들에게 LH의 역사를 보여주는 홍보공간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니 본격적으로 토지주택박물관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3개의 전시실이 있었는데, 먼저 2전시실에 가보았습니다. 2층 전시관의 주제는 터전의 기술이었는데 한옥을 본떠 만들었는지 옛날 분위기가 났습니다.


LH 박물관 2전시실


LH 박물관 2전시실


취재를 마치고 계단을 통해 1, 3전시실로 올라갔습니다.


1전시실 내부

 

이렇게 3개의 전시실을 다 돌아보았는데 누구나 재밌게 관람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화장실도 깨끗했고, 심지어 가글도 있어 관람객들을 위한 배려가 느껴졌습니다.

 

 

LH 박물관 내부의 연주회(왼쪽)와 크리스마스 트리(오른쪽)

 

박물관에서 본 연주회는 너무 좋았고 음악도 아름다웠습니다. 입구에 크리스마스트리가 있어 연말 분위기를 더욱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도 LH 박물관에 꼭 한번 들러보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