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간정보의 융합 가치 창출의 허브로서 더 가치 있는 공간정보를 제공한다는 비전 및 국가 위치 기준 체계 및 공간정보 공유체계 구축을 통한 국가발전에 기여라는 미션을 수행 중인 국토지리정보원 취재를 다녀왔습니다.



방문 취재 전에 국토지리정보원에 계신 김**담당관님과 취재 계획을 여쭈어 협조를 요청하고, 드디어 20191220일에 국토지리정보원을 방문하였습니다.

 

첫 번째로 운용지원을 담당하는 사무실에서 국토지리정보원에 대한 간단한 안내를 받고, 수치지형도를 만드는 사무실로 이동해서 지도를 만드는 과정에 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우리가 간단하게 보았던 지도들이 이런 복잡한 과정과 많은 분의 노력으로 만들어진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지도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종이지도와 같은 2차원 지도에서부터 입체적인 3차원 공간정보 등 정보와의 융복합이 가능한 여러 가지 지도를 제작하고 있었습니다.



그중 2차원 지도인 수치지형도 및 3차원 공간영상정보 제작 과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2차원 수치지형도는 어떻게 제작할까?

1. 항공사진 촬영 : 항공사진 카메라를 장착한 항공기를 이용하여 공중에서 지형지물에 대한 영상정보 취득

2. 지상 기준점 측량 : 항공 삼각측량 및 수치도화에 필요한 기준점 성과(X, Y, Z)얻기 위하여 현지에서 실시 측량

3. 항공 삼각측량 : 사진 좌표를 지상기준점 측량성과와 연결하여 지상 좌표로 전환하는 작업

4. 수치도화 : 항공사진상 지형지물을 수치도화 장비를 이용하여 도식 규정에 따라 묘사하는 작업

5. 현지조사 : 지명, 건물명, 도로 폭 등을 현장 조사하여 수치지형도 1.0 2.0의 속성 정보 취득

6. 정위치 편집(수치지도 1.0) : 수치도화 및 지리조사에서 취득한 자료를 이용하여 지형지물의 수정·보완

7. 구조화편집(수치지도 2.0) : 수치지형도 1.0의 지형지물을 점, , 면 형태로 구조화하고 속성정보를 입력하는 작업


(출처 : 국토지리정보원 제공)

 

3차원 공간영상정보 제작은 어떻게 이루어질까?

 

3차원 공간영상정보 체계


3차원 공간영상정보 제작에 필요한 요소


3차원 공간영상정보 제작 과정


이처럼 국토지리정보원은 여러 가지 지도 및 다양한 국토 공간영상 정보체계를 통해 수집, 활용부터 관리까지 지도의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다음은 연도별 수원지역의 변천 모습을 지도를 통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출처 : 국토지리정보원 제공)

 

또한, 지도를 제작하는데 필요한 위도와 경도 및 해발높이, 수준원점, 측량의 역사 등 지도 제작에 필요한 것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지도를 제작하는데 필요한 위도와 경도는 어떻게 나누어지는가?


위도와 경도를 측량하는 세 가지 방법은?


우리나라 주요 지점의 위도와 경도는?


우리나라 주요 지점의 해발높이는?


수준원점이란?


높이는 어떻게 측량할까요?


국토지리정보원이 설치하고 관리하는 국가기준점은 몇 개일까요?


지명의 종류


우리나라 공식적인 지명은 몇 개일까요?


국토지리정보원의 취재를 마치고, 뒤편에 있는 지도박물관을 방문하였습니다. 정문을 들어서니, 대동여지도가 저를 반겼습니다. 대동여지도는 조선 후기의 실학자이며 지리학자인 고산자 김정호 선생님이 제작한 과학적인 지도입니다. 옛날에 어떻게 저렇게 정교한 지도를 제작하였을까요? 우리 선조들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지도박물관에는 다양한 옛날 지도가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동해에 대한 고지도 설명도 있었습니다.



지도를 만들 때 사용되는 각종 기계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출처 : 지도박물관 제공)

 

마지막으로 나오는 출구에 자율주행 및 3차원 실내공간정보 관련 지도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지도박물관 견학을 마치고 나오는데, ‘국토위성센터라는 처음 보는 건물이 있어 방문했습니다. 이곳은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 국토에 대한 위성영상을 촬영, 수집한 뒤 가공하여 위성 정보를 스마트시티, 디지털원의 기초자료인 3차원 공간정보 구축에 활용할 수 있는 국토관측 전용 위성 관리를 위한 곳입니다.

 

이 센터는 20년 전반기 발사 예정인 차세대 중형위성(국토전용관측위성)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한 국토위성센터로 지난 111일 개소식을 했다고 합니다. 김정호 선생님께서 직접 걸어서 대동여지도를 만들었지만 이젠 위성을 이용하는 시대가 되었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 지도박물관, 국토위성센터 등을 둘러보고 야외로 나오니, 김정호 선생님 동상과 세계의 위치 기준인 그리니치 천문대로부터 우리나라 위치의 기준을 설치한 경위도 원점, 통합기준점, 측지 초장기선 전파 간섭계 관측점, 수준 원점, 각종 측량시설 모형 등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1974년 건설부 국립지리원에서 출발하여 측량과 지도 제작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하여 국토개발에 앞장섰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유용한 공간정보를 활용한 사업을 발전시켜 국가의 위상을 높이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끝으로, 국토지리정보원은 우리의 실생활에 미래의 희망을 펼쳐주며, 공간정보의 더 큰 내일을 열어 주리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