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철도는 지금 개방과 경쟁이 대세!

 

해외 철도선진국은 이미 80년대부터 철도운영부문에 다수 사업자가 경쟁체제를 도입하여, 한해 수조원에 이르던 영업적자를 흑자로 개선하고, 공급자 중심의 철도 서비스를 고객 중심·지향적으로 변화시키는 등 긍정적인 성과를 냈다는 것 알고 계신가요?

 

국토해양부에서는 해외 철도선진국들의 우수사례를 살펴보고, 우리 철도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자 오늘 23일 목요일 14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학계, 언론계, 사회 · 시민단체, 대학생 등 약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 철도개혁 및 경쟁도입 동향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5월과 6월, 두차례에 걸쳐 국토부가 교통 연구원 등과 함께 스웨덴, 영국, 독일 등 유럽 6개국과 철도 협력회의를 개최한 결과 등 현장감 있는 자료를 바탕으로 진행되었는데요.

 

국토해양부와 교통연구원이 각각 해외 철도 개혁 및 경쟁도입 동향과 해외 철도 시사점에 대해 발표하고, 발표된 주제 등에 대해서는 서광석 교통대 교수, 하헌구 인하대 교수, 김현석 국가경영연구원장, 김연화 소비자 단체 협의회장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패널 토론을 진행하였답니다.

 

 

 

세미나에 참석한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현재 경쟁도입 정책이 일부 반대측의 사실왜곡과 정치 이슈화 등으로 추진의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오늘과 같은 세미나 활동을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그간 잘못 전달되었던 사실들을 바로 잡고 철도 경쟁도입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더욱 확산하겠다”고 강조하며, 국민에게 더 좋은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