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과 인천국제공항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교통 체증과 비싼 고속도로 요금 대신 50분 만에 공항에 닿는 착한 노선으로 인기를 몰고 있습니다. 이런 공항철도가 주말이면 공항철도로의 기능 뿐 아니라 서해를 향한 ‘바다 열차’로도 운영된다고 하는 것. 들어 보셨나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섬’에 들어가는 철도, 서해와 제일 가까이 닿는 철도, 공항철도와 함께하는 서해 바다여행을 소개합니다.





공항철도 운영사 코레일공항철도는 2009년 8월 용유차량기지에 임시역을 설치하고 영종도 피서객 편의를 위해 주말마다 1시간 간격으로 ‘바다 열차’를 운영했습니다. 당시는 김포공항역까지만 운행되던 때였지만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기 시작했지요. 이것이 해넘이 열차, 정월 대보름 열차 등 다양한 컨셉을 가지고 운영되며 공항철도 바다열차는 영종도의 명물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2010년 12월 공항철도가 서울역까지 개통되자 2011년 3월부터 10월까지 바다열차는 주말마다 서울역과 용유임시역을 오가기 시작했으며 올해도 4월부터 11월 25일까지 주말마다 1시간 간격으로 운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역에서는 오전 7시 39분 첫차를 시작으로 오후 5시 39분까지 인천국제공항행 열차가 1시간 간격으로, 용유임시역에서는 오전 9시 27분 첫차를 시작으로 오후 7시 27분까지 서울역행 열차가 1시간 간격으로 운행합니다.



<공항철도 용유임시역은 서해 바다와 제일 가까운 역이다.(출처 - 다음 위성 사진)>



용유임시역은 영종도 해변과 직선거리로 510m밖에 되지 않으며 역 앞의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로 환승하면(환승할인 적용 안됨) 을왕리, 왕산 등 영종도의 유명 해변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잠진도 선착장에서 배를 타면 무의도, 실미도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특히 영종도 서쪽 해안가는 트래킹 코스로도 유명해 서해를 끼고 걷는 재미도 즐길 수 있지요. 더욱이 공항철도는 매일 자전거를 가지고 승차할 수 있어 공항철도로 영종도까지 이동해 자전거로 영종도를 돌아보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습니다.


용유임시역 뿐 아니라 운서역에서는 222-1, 710번 버스로 환승하여(환승할인 적용 안됨) 장봉도, 신도, 시도, 모도 등 영종도 북측의 섬으로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신도의 구봉산, 장봉도의 백사봉에서는 서해의 낙조를 즐길 수 있다니 잊지 마세요.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공항철도는 자사 홈페이지(www.arex.or.kr)의 ‘관광안내’ 코너를 통해 공항철도를 이용한 바다여행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가깝지만, 막상 심리적으로는 멀게 느껴졌던 영종도와 서해바다를 단돈 3,850원(서울역 출발 기준)으로 1시간 만에 다녀올 수 있게 되었으니 이번 주말에는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시원한 바다 여행 해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