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까지  크루즈 전용부두 포함 8개 선석 개발,  연간 220만 명 이용기대

빠르게 증가하는 한·중간 여객 및 컨테이너 화물수요 충족과, 새로운 해양관광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크루즈 선박의 입항을 위하여 인천항 국제여객부두 건설공사가 9.19(수) 인천 연수구 송도동 아암 물류 2단지에서 기공식을 갖고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2016년까지 총 5천6백억 여원을 투자하는 산업으로 15만 톤급 1선석, 카페리 3만 톤급 7선석, 국제여객터미널 1동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연간 220만 명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동북아의 대표적인 해양관광문화 거점으로 인천항이 자리 잡을 수 있을지 국제여객부두 건설에 사람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인천항 국제여객부두 [조감도 1]
 


인천항만공사(IPA)는 1단계 사업으로 2014년까지 인천아시안게임에 대비, 대회 개막전까지 8만 톤급 크루즈선의 접안이 가능한 카페리 2선석 부두를 만들어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손님맞이에 차질이 없도록 공사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기공식 행사에서 인천항만공사(IPA) 김춘선 사장은 “세계인들이 감탄하는 멋진 부두와 터미널이 들어서고 배후에 선진물류단지와 다양한 친수 문화관광 시설이 조성되어 인천항은 환 황해권 물류거점의 지위에 동북아의 대표적인 해양관광문화 거점을 기대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천항 국제여객부두는 총 5,600억 중 정부가 1400억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본격적인 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4년 후 2016년이면 그 결과를 눈앞에서 직접 볼 수 있을 것입니다.

 

 ■ 인청항 국제여객부두 프로젝트의 시작! 

 

 

 

 

인천항 국제여객부두는 2005년부터 민간사업자 투자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수익성 부족 등으로 위기를 겪었지만 지난해 사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정부에서 1,4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면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국제여객선을 통한 한중 간 교류 총 15개 노선 중 10개 노선이 인천항에서 시작되고 있는 만큼 인천항이 한중간 교류 거점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국이 세계 최대의 시장으로 부상하면서 바다 위 호텔이라 불리는 크루즈 선박 입안 시설이 인천항에 필요했고 새로운 국제여객 부두 및 터미널 건설은 해양관광과 물류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사업입니다. 특히 인천은 부두와 터미널이 내항과 연안부두 2곳에서 운영되면서 고객들의 불편과 혼란이 컸던 만큼 오랜 운영상의 문제도 해소해 줄 사업이라고 합니다.

 

 

 

 

■ 인천 국제여객부두 터미널 조성에 관한 몇 가지 궁금증!

 

 

09. 19(수) 인천 송도에서 열린 기공식에는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 송영길 인천광역시장을 비롯하여, 지역 국회의원 등 정. 관계 인사와 항만 관계자를 포함하여 약 300여명이 참석하였는데요. 기공식에서 인천 국제여객부두와 관련된 다양한 질문이 나와 사업추진배경과 기대되는 효과 등 전반적인 사업계획과 관련하여 사람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터미널 조성과 관련 몇 가지 궁금증에 대해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Q :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까지 크루즈 터미널을 어느 정도 이용할 수 있어야 할 텐데요. 정부의
   지원을 더 필요로 하지 않을까요?

A : 사업조사결과 공사 대상의 지반이 연약지반이라는 점이 확인돼 공사비가 상당 수준 불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현재 국제여객부두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서 총 사업비를 검토하여 증가될 경우 정부 재정지원을 추가 요청할 계획입니다. 2014년 9월 대비해 건설 중인 2선석은 크루즈 선박이 접안할 수 있도록 추진 중 이며 정부에서 350억 원 예산을 투입해 부두 진입도로도 개설하기로 하였습니다.  

Q : 크루즈 터미널 준공에 있어 매년 찾아오는 불청객인 태풍도 중점적으로 대비를 해야 합니다.
   어떤 대비책을 갖고 있습니까?

A : 2016년 준공되는 15만 톤 크루즈 전용부두는 초속 55m 강풍을 견디도록 설계 하였습니다. 이는 곤파스나 볼라벤 이상의 태풍에도 안전하게 계류가 가능한 구조입니다. 국제여객부두와 터미널 시설도 내진설계를 포함해 안전성을 충분히 확보했습니다.

Q : 인천항만공사는 크루즈 관광객의 중요성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A : 지출의 규모가 큰 부자 관광객들이 관광을 하고 쇼핑을 다니면서 지갑을 연다면 인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수도권 주요 관광지들도 커다란 수익을 얻고 전후방 관련 서비스업과 새 일자리가 생겨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는 인천항이 산업 원부자재 수입이 큰 비중을 차지해 온 수 십년간 고착화된 무역구조를 서비스 등 부가가치 산업을 통해 교역구조 개선을 엿볼 수 있습니다.

 

 

■ 완공 후 인천 국제여객터미널의 모습. 

 

 

인천국제여객부두 [조감도 2]

 

 

인천항 국제여객부두는 인천항의 물류 중심지로 개발 예정인 아암 물류 2단지 전면 해상에 위치하여 물류단지와 연계로 시너지 효과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준설토 매립으로 발생하는 114만㎡의 배후부지에 각종 친수문화시설의 조성을 계획하고 있어 해양관광 활성화는 물론 국제 관문으로 면모를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본 사업으로 인해 인천지역에는 7천1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5천200여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며, 나아가 국가 경제적으로는 1조 4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1,000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합니다.

 

 

 

 

■ 인천국제여객 부두 단계별 계획 

 

 

 

 

 

■ 인천항 국제여객부두,  세계적인 해양관광도시를 꿈꾼다.

 

 

2010년 벤쿠버 동계올림픽을 기억하시나요? 대한민국 선수들의 선전도 기억에 남지만 벤쿠버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 또한 훌륭했지요. 캐나다의 제3의 대도시인 벤쿠버는 온난한 기후와 수려한 경관으로 널리 이름을 알리고 있는데요. 벤쿠버는 이 뿐만 아니라 서부 캐나다 최대의 상공업 도시이자, 태평양으로 통하는 주요 무역항으로 항구에 대규모의 독과 곡물 엘리베이터 등 우수한 시설을 갖추고, 해상. 항공로의 요지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밖에 싱가폴 마리나 베이, 일본의 오산바시 국제여객터미널 등은 해양관광산업 도시의 성공적인 사레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해외사례 [ 캐나다 벤쿠버 전경 ]

 

 

인천은 부산과 함께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해양도시입니다. 나아가서는 이탈리아의 로마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와 유사한 지리적 입지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잠재력에 비해 주목을 받지 못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는 인천이 19세기 후반 개항 이후 본격적으로 발전한 지역으로 역사적. 문화적으로 상징성과 이야기들이 다른 세계적인 도시에 비해 부족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앞으로 인천이 발전하기 위하여 해양관광산업에 주목하는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인천항 국제여객부두가 앞으로 해양관광문화 산업을 선도해나갈 랜드 마크로 자리 잡기를 기대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http://noq.zapatillasbaratases.com/ bambas adidas.

    2013.04.28 05:4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