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7명 중 1명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공간정보기술을 활용한 대표적인 장비입니다. 오늘날 스마트기기 앞에서 과거에는 상상도 못했던 가상공간이 펼져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공간정보기술을 직접 느낄 수 있는 2012 디지털 국토 엑스포의 개막식이 10월 10일 코엑스에서 열렸습니다. 그 현장에 국토해양부 대학생 기자단이 직접 다녀왔습니다.




2012 디지털국토엑스포는 국토해양부가 주최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 대한지적공사, 대한측량협회, 국토연구원 등 4개기관이 공동주관하는 의미깊은 행사입니다.


이번 행사는 올해 5회째를 맞이하여 국내공간정보기업의 판로개척과 수출지원을 위한 홍보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공간정보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는 만큼 첫날부터 많은 분들이 자리를 찾아주셨습니다. 2012디지털국토엑스포 개막식과 다양한 부대행사를 소개합니다.


식전공연 - 샌드아트와 팝페라로 우리 국토의 소중함을 전하다. 




내빈입장이 완료된 후 분위기를 띄우는 주제영상을 관람하였습니다. 과거에서부터 지금까지, 그리고 미래에도 함께할 우리 국토의 의미를 되새기는 주제영상를 통하여 한번 더 우리 국토의 소중함에 대하여 생각해보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배경음악으로 사용된 팝페라공연과 라이브 샌드아트로 구성된 주제영상에서는 색다른 감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개회사 및 기조강연 - 국토해양부 장관, 올라프 왜스펜슨 ISO(국제표준화기구) 지리정보기술위원회 위원장





주제영상을 관람한 후에는 개회사와 기조강연이 이어졌습니다. 국토해양부 장관의 개회사에서는 다른 나라와의 협력을 통한 공간정보기술을 공유하고 기술표준화를 통한 신성장 동력으로의 육성을 강조하였으며, 올라프 왜스펜슨 ISO지리정보기술위원회위원장은 국가 간 협력을 통한 공간정보산업의 활성화 및 공간정보산업을 민간&공공에 연결하는 정부의 중요한 역할에 대하여 역설하였습니다.



개관식 - 개관퍼포먼스 및 3일간 엑스포 여정의 시작





개막식을 마친 후에는 개관식이 있었습니다. 이미 주요내빈들이 도착하기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메우고 있어서 가까스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습니다. 드디어 전시장의 문이 열리고 사흘간의 엑스포가 시작되었습니다. 개관식을 마친 후에는 장관님과 내빈들과 함께 전시장 부스를 돌며 관람이 시작하였습니다.


최신 공간정보기술은 여기 다 모였다. 





공간정보산업의 최신트렌드 및 기술을 전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국토엑스포의 하이라이트, 전시되어있는 다양한 부스를 방문하였습니다. 주최 측과 공공기관, 기업들이 구획별로 위치하여 원하는 곳에서 자유롭게 정보를 얻을 수 있었으며, 한편에는 제 7회 전국 어린이 지도그리기대회의 입상작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현장 이벤트 - 공간정보대회 ‘런닝맨 미션임파서블!’





다양한 부스관람 외에도 깜짝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물론 기자단도 참여하고 싶었지만 등록을 놓쳐서 다음에 도전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QR코드를 활용하여 팀 별로 미션을 수행한 팀에게 참가 기념품과 경품을 증정하였습니다.



대한지적공사 - 비전2025 및 CI&BI 선포식




엑스포 개막식과 같은날, 우리나라 토지를 측량하고 조사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대한지적공사의 미래성장전략 ‘비전 2025’ 및 새로운 CI&BI의 선포식이 개막식 후 코엑스에서 열렸습니다. 레이저쇼를 시작으로 오프닝 및 기념사, 비전2025 및 CI&BI 선포식순으로 진행되었으며, 대한지적공사의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관람을 마치고...





매일 자신도 모르게 접하지만, 연평균 40%에 육박하는 놀라운 성장률과 잠재력을 가진 공간정보산업의 현위치를 직접 느낄 수 있었던 2012 디지털국토엑스포 현장이었습니다. 

이러한 공간정보기술의 개발과 공유의 장을 통하여 인간의 생활과 업무처리의 기반이 더욱 향상되고 앞으로도 계속 지속되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