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지역사회가 직접 참여하여 재생된 도시들이 최근 관광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지역의 문화예술, 관광명소가 된 도시재생사업의 대표 도시에는 과연 어떤 공통적인 특징들이 있을까요?

 



다양한 도시재생사


이바구길의 모노레일은 주민의 편의와 함께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입니다. 168계단은 초량동의 산 윗동네와 아랫동네를 바로 연결하는 유일한 길이었는데, 길옆으로 모노레일이 설치되었고, 20166월 정식으로 운행을 시작한 모노레일은 고령의 마을 주민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한 이동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탁 트인 부산항 전망과 산복도로의 풍경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도시재생과 함께 지역주민의 편의에 중점을 둔 부분이 인상적입니다

 

전체 건축물 가운데 지은 지 20년이 넘은 건축물이 80% 이상이고 인구가 감소한 수원시는 경기도청 이전을 대비해서 지역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사업 향교로 인문 기행 프로그램은 도시재생 지역을 중심으로 인문 기행을 더한 체험행사인데요. 지역주민뿐 아니라 역사에 관심 있는 관광객을 위한 프로젝트가 인상 깊었습니다.

 

 



부산 감천문화마을 - 주민들이 만들어가는 마을문화



지도를 구매할 수 있는 감천문화마을 안내센터



부산의 대표 도시재생 성공지역 중 하나인 감천문화마을을 찾았습니다. 비가 오락가락하는 흐린 날씨에도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넓은 공영주차장을 건너 시작되는 감천문화마을 입구에는 마을안내센터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센터 내에는 마을을 돌며 기념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 지도를 판매하는데, 스탬프 찍는 곳에 있는 상점들은 대부분 감천 지역주민이 직접 운영하시거나 일자리를 제공 받아 근무하고 계신다고 하였습니다. 도시재생으로 지역주민에게 일자리가 제공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에 있는 작은박물관




감천동은 한국전쟁 당시 힘겨운 삶의 터전으로 시작되어 현재에 이르기까지 근현대사의 흔적과 기록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인데요. 지역주민들의 삶의 기록들을 마을 작은 박물관에서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박물관 벽면에는 주민 참여로 일궈낸 문화브랜드라는 문구는 지역주민, 관광객이 함께하는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 있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에 있는 물고기 벽화



감천문화마을에 벽화나 문화예술 작품들을 감상하고, 인증샷을 찍는 관광객들의 모습을 보니 비록 감천지역 주민은 아니지만 뿌듯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지역 명소를 옮겨 다니며 찍을 수 있는 스탬프 지도의 판매금은 마을기업 수익금으로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지하철역과 시내 중심지를 연결하는 감천행복버스를 무료로 운행한다고 합니다.

 

어르신들을 위해 감내 빨래방을 조성해서 무상으로 이불빨래서비스를 해드리며, 목욕공간이 없는 협소주택에 사는 주민들을 위해 마을공동목욕탕을 운영하고 그 외에도 마을 어르신들을 위한 경로당 난방비와 경로잔치 지원, 저소득층 김장김치를 지원하는 등 주민들을 위해 운영한다고 합니다. 스탬프 지도를 살까 말까 고민했던 순간 지도에 안내된 내용을 읽고 사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비교적 높은 지대에 위치한 감천동의 산복도로는 한국전쟁이라는 역사적 배경과 함께 감천의 지형적 특성에 의해 조성된 것으로 문화적 보존 가치가 매우 높다고 합니다.


산자락을 따라 질서를 지키며 지어진 독특한 계단식 가옥 때문에 한국의 마추픽추라 불리기도 하는데요. 실제 전망대에서 바라본 문화마을의 집들이 다양한 색인데도 자연과 정말 잘 어울려져 있어 인증샷을 많이 찍은 곳이기도 했습니다. 관광지이기도 하지만 실제 주민들이 사는 공간이라 배려하는 관광객들을 보며 훈훈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을 내려오면서 볼 수 있는 상점과 벽화

 


관광을 마치고 내려가는 좁은 골목길도 아기자기한 상점들이 있어서 무섭지 않았습니다. 도시재생 관광지를 직접 탐방하며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저의 도시재생 관광명소 탐방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이 무엇인지 여러분은 아십니까?

그것은 바로 버스입니다. 우리는 돈을 절약하거나 빠른 길로 가기 위해서 버스를 자주 이용합니다. 하지만 여러분은 버스에 대해 “버스? 그거 별거 아닌데”또는 “그게 뭐 어때서?”라고 말씀하십니다. 저는 여러분의 그런 모습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저는 버스에 대한 여러분들의 고정관념을 바꾸기 위해 산꼭대기에 위치한 감천문화마을에 버스를 타고 다녀왔습니다.



 


가는 버스 안은 대중교통답게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왜냐하면 감천문화마을을 거쳐 가는 버스는 단 2대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감천문화마을에서는 현재 축제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 감천문화마을



부산에는 감천문화마을 같이 산꼭대기에 위치한 마을이 많습니다. 감천문화마을 같은 곳에 왜 버스가 많이 없는지 아십니까? 왜냐하면 산꼭대기에 오르다 미끄러지면 큰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사 분들은 그런 위험을 무릅쓰고 버스를 운행하십니다. 



▲ 감천문화마을 골목 축제



감천문화마을 같이 산꼭대기 쪽에 사시는 분들은 버스를 아주 소중하게 여깁니다. 하지만 우리는 대부분 평지에 살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버스를 유용하지 않다고 생각하거나 “버스? 그거 별거 아닌데” 또는 “그게 뭐 어때서?”라고 얘기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용해 보면 그렇지 않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우리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해주는 버스는 정말 소중한 교통수단입니다.



▲ 감천문화마을에서 내려다본 광경 



여러분, 이제부터라도 버스를 좀 더 소중하게 생각해 보는 것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스타고 감천문화마을 여행가고 싶내요~!

    2015.05.31 0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동혁

    꼭 구경 가보고 싶네요. 마을을 새롭게 만들고 홍보도 잘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015.05.31 20:33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도 자주 갔던 곳인데요 이렇게 기사를 통해 자세히 볼 수 있어 좋았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당

    2015.05.31 23:25 [ ADDR : EDIT/ DEL : REPLY ]
  4. 항상 가까이 있고 쉽게 접할 수 있기 때문에 자칫 쉽게 생각할 수 있는 버스를 다시 한번쯤 생각하게 만드는 기사네요.

    2015.05.31 23:40 [ ADDR : EDIT/ DEL : REPLY ]
  5. 은우짱

    저도 버스여행 참 좋아하는데...꼭 가보고 싶네요.

    2015.06.03 16:20 [ ADDR : EDIT/ DEL : REPLY ]
  6. 은우짱

    감천 문화마을 꼭 가보고 싶네요~

    2015.06.14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7. urbanpark

    저도 다음에 꼭 버스여행 가봐야겠네요!!^^

    2015.06.19 23:56 [ ADDR : EDIT/ DEL : REPLY ]
  8. sysea47

    버스는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교통수단인 것 같습니다.
    하루아침에 갑자기 버스가 없어진다면 국민들의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이 갈 것 같아요.

    2015.08.22 19:1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