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교통부문 온실가스 26만8천톤 감축추진

- 온실가스 다배출 51개 업체에게 작년보다 2배이상 감축량 할당 -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의 온실가스 배출전망치 대비 30%를 감축하려는 국가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으로 온실가스 다배출업체(건물 40개업체, 교통 11개업체)에 대한 ‘13년도 배출허용량 및 감축량을 확정하였습니다. 


업체들이 내년도에 감축하여야 하는 온실가스량은 총 26만8천톤으로 작년도 감축량 12만4천톤의 2.16배이며, 부문별로 보면 건물부문이 20만1천톤으로 작년 8만4천톤의 2.4배, 교통부문이 6만7천톤으로 작년 4만톤의 1.7배입니다.





그동안 관리업체들이 제출한 최근 5년간(2007~2011)의 온실가스․에너지 명세서를 기초로 하여 관리업체들과의 설명회 및 협의를 거쳐 ’13년도의 예상배출량, 배출허용량, 감축목표량을 산정하였으며,「건물․교통부문 목표관리업체 목표설정협의체」에 업체별 기준연도 배출량 및 ’13년도 온실가스․에너지 감축목표설정(안)을 상정하여 심의 의결하였습니다.


  *목표설정협의체 :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 관련 공무원, 학계, 연구원, 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21명으로 구성



부문별 

관리업체수 

2011년 배출량 

2013년 예상배출량 

2013년 배출허용량 

예상배출량 대비 감축량 (평균감축율) 

 건물

 40

3,753 

4,321 

4,119 

202(4.66%) 

 교통

 11 

4,045 

4,349 

4,282 

67 (1.55%) 

 합계

 51

 7,798

8,670 

8,401 

269 (3.10%) 



건물부문의 경우, 업체가 제출한 자료와 관리업체별 명세서 분석, 서면조사 등을 거쳐 예상 성장률 및 신․증설시설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을 합하여 산정하였습니다. 감축율은 ’13년 상업용 건물 국가감축률 4.38%(2012년도 1.87%)보다 상향된 4.66%(2012년도 2.2%)를 적용하였으며, 특히 내년도에 신․증설이 있는 업체는 신․증설분에 대해서는 7%의 높은 감축률을 적용하여 감축량을 산정하였습니다. 상대적으로 신․증설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업체에 대해서는 감축 노력을 더 하도록 감축율을 높게 책정하였습니다. 건물부문 온실가스 배출량과감축량이 많은 업체는 롯데쇼핑, 이마트, 홈플러스 순으로 유통업체가 온실가스 감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교통부문의 경우도 기업이 제출한 자료와 관리업체별 명세서 분석과 서면조사 등을 거쳐 예상 성장률 및 신․증설시설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을 합하여 산정하였으며, 감축율은 교통부문 목표관리업체가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업체로 구성되어 있어 업체의 특성상 감축이 어려웠으나 금년에는 작년 평균 0.89%의 감축율보다 높은 평균 1.55%의 감축율을 적용하였습니다.

교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과 감축량이 많은 업체는 한국철도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순이며, 특히 한국철도공사는 디젤차량을 전기차량으로 교체, 노후차량 교체 및 에너지절약 기술개발 등을 통해 교통부문 온실가스 감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상대적으로 높은 2.5%의 감축율을 적용하였습니다.





이번 감축목표를 통보받은 관리업체들은 목표설정 결과에 이의가 있는 경우 30일이내에 관장기관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으며, 금년 12월말까지 감축목표에 대한 이행계획서를 작성하여 제출하여야 하며, 2013년에 목표 이행을 한 후에 ’14년 3월말까지 이행실적을 제출하여 평가를 받게 됩니다.


국토해양부는 관리업체 목표 설정결과에 대해 관계부처와 함께 사후관리를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실효성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관리업체 목표 사후관리를 통해 관리업체가 제출한 감축목표 이행계획과 이행상황을 중점 모니터링하여 온실가스 감축목표가 차질없이 달성되도록 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2050년까지 항공기 온실가스 30% 감축, 

연료효율 세계최고로 만든다.



국토해양부는 2050년까지 항공기 온실가스 배출량을 30% 감축할 계획입니다. 이는 산림 면적으로 환산하면 우리나라 전체 산림의 약 1/4인 150만 헥타르(ha)를 새로 조성하는 어마어마한 양인데요, 이를 위해서 매년 항공기 연료효율을 1.3%씩 개선하여 2020년에는 국적 항공기 연료효율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만들 계획입니다.




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계획은 왜 하나요?

우리나라 항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0년 기준으로 1,600만 톤이나 된다고 해요. 더욱이 항공운송산업의 급속한 성장에 따라 2020년에는 2,096만 톤, 2050년에는 3,500만 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정부와 항공산업계의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활동이 없으면 향후 국적항공사와 항공을 이용하는 국민들에게 경제적으로 큰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미리 감축 계획을 하는 것입니다.


국적 항공기 : 국제민간항공협약(시카고협약)은 ‘항공기는 등록을 받은 국가의 국적을 갖는다’(17조)고 하여 항공기의 국적결정에 등록국 주의를 채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항공기의 등록은 등록하고자 하는 국가의 법령에 따르고 등록국의 관할권이 미치며 2개 이상의 국가에서 유효하게 등록을 받을 수는 없습니다. 

우리나라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이 대표적이죠. 





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계획의 주요 내용은 무엇인가요?


국토해양부가 이번에 마련한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계획은 비행단계별 10개 세부 감축 추진전략을 담고 있습니다.



  * 친환경 항공기 도입

- 연료효율이 우수하고, 탄소배출량이 적은 최신형 항공기 도입 

 

* 엔진세척

- 항공기 엔진을 주기적으로 세척하여 연료효율을 증진 

     

* 단일엔진 활주

- 지상 활주시 기존의 하나 혹은 두 개 이상의 엔진 가동을 중지하고 단일 엔진만 가동하여 활주 

    

* 항공사 비용지수(Cost Index, CI) 개선

- 항공기 지연에 따른 비용, 영공통과 요금 및 기타 비행관련    비용 등을 포함한 시간비용과 연료비용을 주기적으로 검토하    여 CI를 최적화함 

    

* 공회전 역추진

- 안전성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착륙시 공회전 역추진을 사용

    

* 법정 보정연료 개선

- 항공기에 탑재하는 보정연료의 범정탑재율을 안전성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축소하여 중량감축

    

* 경량 단위적재용기(ULD) 사용

- 화물 적재시 사용하는 ULD를 경량형으로 교체하여 중량 감축

      

* 단축항로 확대

- 직선비행이 가능한 단축항로를 확대

     

* 항공기 보조동력장치(ARU) 사용 억제

- 항공기 ARU 사용 대신 지상에 설치된 지상전원장치 사용을 확대

       

* 성능기반항행(PBN) 도입

- 항공로나 항공기 항법 성능에 의해, 지상 고정센서장비에 구애받지 않고, 유연하게 비행로를 선정하여 비행하도록 함


 

 감축계획의 효과는 어떠한가요?


감축계획에 따라 2050년 예상배출량(BAU) 대비 30% 감축을 목표로 항공기 연료효율을 매년 1.3%씩 개선해 나갈 계획이에요. 이를 통해 항공부문 온실가스 1,052만 톤을 감축하는 효과를 거둘 것을 예상하고 있지요. 

이게 어느 정도인지 잘 체감이 안 되시는 분들을 위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산림으로 환산할 때 우리나라 산림면적은 2010년 기준으로 약 640만ha인데요, 전체의 1/4(23.4%)에 해당하는 약 150만 헥타르(ha)의 산림을 새로이 조성하는 효과와 맞먹는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계획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20년에 국적 항공기의 연료효율은 0.28리터/RTK가 될 것이며, 국제 민간 항공기의 세계적 감축목표에 따른 연료효율 수준이 0.30리터/RTK 되는 것과 비교해서 국적 항공기의 연료효율은 앞으로도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RTK(Revenue ton kilometer), 유상운송실적 : 항공사가 승객과 화물을 수송한 실적으로, 해당구간의 유효하중(kg)에 대권거리(km)를 곱하여 산출합니다.


성공적인 감축을 위해서는 정부와 항공사, 공항 모두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겠죠?

앞으로도 감축 계획이 잘 이행되는지 모니터링하고, 감축할 수 있는 수단을 계속 발굴할 것입니다. 

또한 새로운 감축기술을 개발하면서 세계적으로 감축방안 마련 속도 등을 감안하여 3년에 한 번씩은 수정해 나갈 것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기후변화 예방을 위한 제3차 항공부문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협약 체결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방지에 이제 국토해양부가 앞장선다




국토해양부와 국내항공운송업자 6개 업체는 9월 23일 항공안전정책관(김수곤), 항공사 대표 및 관계자 등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항공부문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협약’을 체결하였습니다. 협약 체결사는 체결직전 3개년을 기준으로 연평균 연료효율 개선치를 협약 목표로 설정하고, 세부적인 이행방안을 금년 말까지 마련하여 향후 1년간 감축활동을 추진하게 됩니다.



국토해양부는 이에 앞서 ‘10년 7월 항공3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와 1년을 협약기간으로 하는 1차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그 결과 항공유 약 16.6만톤 절감(1600억원 절감) 및 온실가스 52.4만톤의 실질적인 감축 효과를 거둔 바 있습니다.

이번 2차 감축협약 체결은 1차 체결당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3개 업체만이 참여한 것과 달리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3개 업체까지 참여하였고, 나머지 1개 업체(티웨이 항공)도 최초 취항일이 ‘10.9월인 점을 고려하여 2013년에 참여할 예정으로 이는 국내 모든 항공사가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감축활동에 동참하는데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국토해양부는 협약기간이 종료 되면 협약 업체의 이행실적 등을 평가하여 목표달성, 연료효율 최우수 및 최대 연료효율 개선 협약 업체에 국토해양부 장관 표창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이와는 별도로 항공로 단축 및 연속강하접근 절차 확대 등 항공기 연료효율 개선을 지원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업체의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국토해양부 '국토지킴이' 블로그는 댓글 및 트랙백 등을 통한 많은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건전한 소통을 위해 국토지킴이 공지사항 내 '국토지킴이' 블로그 댓글 정책 안내참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