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 현장 방문, 비상 댐 연계 운영 시행 상황 점검





김경환 국토교통부 1차관은 6월 14 한강수계 충주댐 현장을 방문하여 지난 6월 11일부터 시행하는 발전댐과 소양강․ 충주댐의 비상 댐 연계 운영 시행 상황을 점검하였습니다.



* 한강수계 다목적댐의 용수공급기한 연장을 위하여 발전댐 방류량을 하류 용수공급에 이용하였습니다.





현재 한강수계 다목적댐의 평균 저수율은 25%로 예년의 65%에 불과하여 앞으로도 많은 비가 내리지 않을 경우 물 이용에 지장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강우 부족에 따른 저수량이 저하되어 3월 25일부터 소양강댐과 충주댐은 선제적인 용수비축을 시행 중에 있으나,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수위는 정상적인 용수 공급이 가능한 하한선인 저수위까지 3.0m/5.2m 정도 남아 있습니다.





이에 김 차관은 충주댐을 방문하여 지난 6월 11일부터 시행하는 비상 댐 연계 운영의 시행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또, 수도권 2천만 주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모든 유관기관이 합심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또한, 영농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 현장 물 이용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관계자들에게 당부하며, 상황이 악화될 경우 예상되는 경계경보에 대비하여 사전에 대응방안을 마련하여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아울러, 일반 국민들도 물 절약에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에도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참고) 김경환 차관, 한강수계 충주댐 현장 방문(6월 14일).pdf


(참고) 김경환 차관, 한강수계 충주댐 현장 방문(6월 14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유일호 장관 팔당댐 현장 방문, 비상 댐 연계 운영 시행상황 점검





국토교통부는 11일부터 한강수계 발전댐과 소양강․충주댐의 비상 댐 연계 운영을 시행합니다. 이는 가뭄으로 인한 물 공급 어려움에 대비하기 위한 용수비축 강화 차원으로, 발전댐의 방류량을 하류 용수공급에 이용함으로써 한강수계 다목적댐의 용수공급기한 연장함을 목적으로 합니다.

 

 



이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 및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련 기관은 자료 공유와 협력체계 구축 등 필요한 준비를 완료하고, 11일 자정부터 댐 비상 연계 운영을 시행중입니다.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 팔당댐 현장을 방문하여 가뭄대응상황을 점검하였습니다. 또한, 비상 댐 연계 운영의 관계자들을 독려하면서 용수 부족에 대비해 모든 유관기관이 합심하여 철저하게 대응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금년 정부에서는 향후 발생 가능한 용수 부족에 대비하여 과학적인 기준을 적용한 선제적 용수비축방안을 마련하여 3월 2일부터 시행중입니다. 3월 9일부터는 횡성댐, 3월 25일부터는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하천유지용수 감축을 통하여 약 11일 공급량에 해당하는 1억 3,500만 톤 가량을 비축하였습니다.



장래 강우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경우에는 한강수계 다목적댐의 저수량 저하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하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강우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경우, 조만간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저수량이 농업용수 감축이 필요한 경계단계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보다 상황이 악화될 경우에는 생․공용수 감축이 필요할 수도 있다" 면서 "이러한 상황이 될 경우에도 기본적인 경제활동은 가능하도록 댐의 비상용량 활용방안 등 다각적인 대응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