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UN-Habitat와 함께 「The Future of National Urban Policy - Towards Smarter and Greener Cities」를 주제로 인천(송도컨벤시아) 등에서 12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UN-Habitat, OECD 등 국제기구와 32개국에서 정부대표 및 도시전문가 500여 명(해외인사는 90명 내외)이 참여합니다.


특히 20년 주기로 개최되는 UN정상회의인 Habitat III(’16.10월, 에콰도르 키토) 준비에 앞서 1996년 Habitat II 에서 합의한 도시·주택정책 추진성과를 논의하고, 기후변화대응과 스마트 그린 시티 등 미래정책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큰 의미를 가집니다.






김경환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도시화에 따른 인구집중과 주거조건 악화 문제에 국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일환으로 1996년에 개최된 Habitat II는 경제발전, 도로·상하수도시설 등 도시 기반시설 공급확대, 주거권 확립 등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진국과 달리 도시화가 진행 중인 개도국에는 도시빈민, 환경문제 등 여전히 많은 도시문제가 존재하며, 특히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대형 재난, 재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의 성공적인 도시화 경험 및 ICT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조성 사례, 녹색건축(BIM, BEM)* 및 스마트교통정책(ITS, BIS)** 등이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외 각국과의 교류·협력 강화를 제안했습니다.


    *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건물정보 모델링), BEM(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건물 에너지관리 시스템)


   **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지능형 교통 시스템), BIS(Bus Information System, 버스 정보 시스템)







이번 컨퍼런스는 Habitat III 의제설정 등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에 걸맞은 역할을 모색하는데 좋은 방향제시를 해줄 것이며, 정부뿐만 아니라 민간단체와 기업 등의 국제교류 및 해외진출이 확대되는데 촉매제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14-15일 양일간 이어지는 세미나와 함께 16일에는 OECD 주관으로 Habitat III 정책전문가 회의가 진행되고, 이어 17-18일에는 개발도상국 공무원들이 청계천, 판교·동탄신도시, 세종시 등을 방문하여 우리나라 발전 현장을 직접 체험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 국토부‧KOICA, ‘측량‧지도제작 역량강화 글로벌연수’실시


국토교통부(국토지리정보원)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10월 22일부터 11월 9일까지 10개 국가, 18명의 개발도상국 공무원(국‧과장급)들을 대상으로 측량 및 지도제작 역량 강화를 위한  연수를 실시합니다. 


* 참가국가 : 가나(2), 나이지리아(2), 에티오피아(2), 엘살바도르(2), 우간다(2), 우즈베키스탄(2), 스리랑카(1) 케냐(2), 코스타리카(1), 팔레스타인(2) 


대다수 개발도상국들은 체계적인 국토개발을 위해 측량기준점 설치, 지도제작 등이 시급함에도 불구하고 측량성과가 제대로 구축되어 있지 않고 관련 경험과 기술 부족으로 외국 전문기관 원조를 통해 자국의 지도를 제작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한국의 정책경험과 기술 전수를 희망하는 개발도상국 정부의 요청이 있어 왔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對 개도국 원조 전담기관인 KOICA와 측량 및 지도제작 담당 국가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이 공동으로 글로벌 연수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연수내용은 국가기준점 설치, 한국의 측량 관련 법․제도 등을 주제로 한 강의 및 실습, 산업시찰, 정책 자문 등으로 구성됩니다. 특히, 국내 공간정보 전문가와의 국가별 면담을 통해 참가국의 공간정보 인프라 구축 현황을 파악하여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정책 자문을 실시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연수생 개인의 지식과 전문기술 향상뿐만 아니라 기관의 역량강화와 발전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개도국 정부기관과의 만남이 쉽지 않은 국내 중소 측량업체가 참여하는 GIS 오픈포럼을 통해 우리나라의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합니다. 


국가별 보고 등을 통해 참가국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수요를 파악하여 향후 외교부(KOICA)와 공조하여 개도국의 니즈와 부합한  공간정보 인프라 구축 지원 등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측량․지도제작 분야에 대한 우리나라의 개발경험과 전문기술을 전수하고 개도국들과 우호·협력관계를 증진하며 우리나라의 측량․지도제작 분야의 정책과 기술력의 우수성을 개도국에 적극 전파하여 장기적으로 국내 측량 산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131022(조간) 개발도상국 공무원들, 선진 공간정보기술 배우러 왔어요(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인도네시아 등 9개국 국장급 대상 우리나라 항공정책 전수
우리나라의 항공정책 노하우 전수


우리나라 항공운송은 양적 성장은 물론, 정책적인 노하우도 전수하고 있답니다.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매년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국제교육을 시행하고 있는데, 금년에는 인도네시아 등 9개국의 국장급 공무원 6명을 포함한 항공분야 공무원 12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항공정책을 전수시키기 위한 국제교육을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인천국제공항 인재개발원에서 실시하고 있죠.



이번 교육은 우리의 항공운송정책, 공항건설과 운영기법, 항행시스템 R&D 정책 등을 각국에 소개하여 우리나라를 항공정책 모델 국가로 부각시키고 국산 항행안전시설과 공항건설․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각국에 홍보하여 관련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게 됩니다.우리나라는 안전평가와 공항서비스에서 세계 최고예요. 이러한  노하우를 전수 할 예정이랍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항공운송!

우리나라의 항공운송은 규모면에서 세계 6위로서 양적으로 크게 성장하였음은 물론,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실시한 항공안전 평가에서 세계 1위를 하였고 인천국제공항은 6년 연속 공항서비스 평가에서 세계 1위를 하는 등 질적으로도 전 세계 최고 수준임이 입증되어 각국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어요.


이에 따라 많은 개도국에서 교육 참여를 원하여 이번에 교육을 실시하게 되었는데, 각국에서 중추적으로 항공정책을 담당하는 국장급과 과장급이 많이 참석하여 국토부 간부(항공정책실장 김한영)와 간담회를 통해 참가국과의 협력을 협의하는 기회도 가지게 됩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 김포공항에 위치한 항행안전시설 연구개발 센터와 대한항공 항공기 통제센터 등을 견학하여 우리의 우한 항공 인프라와 기술력을 직접 체험하는 일정도 마련되는데, 이번 교육을 통하여 우리나라와 참가국간의 항공분야 협력을 더욱 긴밀히 하고, 방글라데시의 다카공항 항행안전시설 구매와 항공기술훈련원 현대화 사업, 인도네시아 수라바야공항 컨설팅사업, 그리고 이라크도 훅신공항 관리용역사업 등 각종 항공관련 산업에 대한 국내 업체의 수주 활동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답니다.



국토해양부 '국토지킴이' 블로그는 댓글 및 트랙백 등을 통한 많은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건전한 소통을 위해 국토지킴이 공지사항 내 '국토지킴이' 블로그 댓글 정책 안내참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