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아지는 지진…“지각판 움직임 1㎜까지 감시”

별빛 이용 대륙 간 장거리 측량 성공, 자연재해 예방에 기여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최병남)은 우주의 끝에서 오는 별의 신호를 이용하는 우주측지(VLBI)기술을 이용하여 전 세계 15개 국가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대륙 간 장거리 측량에 성공했습니다.

 


국제 우주측지(VLBI) 관측은 1980년대부터 UN산하기구 지구자전국(IERS)의 주관으로 미국 NASA 및 MIT,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일본, 러시아 등 우주 분야 선진 국가 간의 관측이며, 이번 관측을 시작으로 우리나라도 우주강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관측으로 대륙 간 직선거리를 1mm의 오차로 정확하게 결정하였으며, 지구가 하루 한번 회전하는 지구 자전시간이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전자시간 보다 0.00075초(관측당일 기준) 늦음을 측정했습니다. 이는 향후 전 세계에 1초를 더하는 윤초(閏秒)로 사용됩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이와 같이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지구를 정기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입니다.

 


또한, 우리나라는 VLBI 관측결과를 이용하여 대한민국 측량의 기준이 되는 “경위도 원점(위치: 국토지리정보원)” 좌표를 높은 정확도로 산출․관리함으로써 측량의 정확도를 높이게 됩니다. 전 세계 국가와의 협력관측을 통해 대륙 간 지각변동 감시와 같은 자연재해 예방과 국내 지구물리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측지 VLBI 장비는 측지, 지구물리, 천문, 시스템 제어, 통신 등 다양한 학문과 기술이 융‧복합된 첨단 장비입니다. 모든 부품은 기성품이 아닌 설계와 개발로 이뤄져야 하는 고난이도의 장비로서,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측지 VLBI 도입 후 장비의 최적 상태로 만들기 위해 2년간의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 우주측지관측센터는 국제 공동 관측을 매주 1회 수행할 예정이며, 관측 결과 다운로드 등의 서비스는 “국토지리정보원 우주측지관측센터 홈페이지(http://vlbi.ngii.go.kr/)”에서 2014년 12월 24일부터 서비스할 예정입니다.









141106(조간)_잦아지는_지진...지각판_움직임_1mm까지_감시(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여러분은 학창시절 어떤 과목을 좋아하셨나요? 저는 사회과목을 좋아했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지리를 제일 좋아했습니다. 

수험생 시절, 지리 공부를 하면서 ‘대한민국’에 대해 하나하나 알아가는 재미를 느꼈고 기차와 버스 등 교통수단을 이용한 여행에도 호기심이 생겨 지리 교과서나 지리부도에 등장하는 지명을 기억해뒀다가 이곳저곳 직접 찾아다니기도 했습니다.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에 지원하게 된 배경도 이와 무관하지 않은데요. 저의 이런 ‘국토 사랑’과 관련이 깊은 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에 견학을 다녀왔습니다.  



■ 국토지리정보원은 어떤 곳인가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에 위치하고 있는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교통부 산하 국가기관으로 1958년 ‘국방부 지리연구소’를 근간으로 하고 있습니다. 어라? 왜 국방부 소속으로 시작되었을까요? 


주요 업무를 살펴보면 그 답을 찾을 수 있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국가기본도 제작 및 보급’, ‘국토조사’, ‘국가위치기준정보의 유지 관리’, ‘항공사진 촬영’ 등의 방대한 임무를 맡고 있는데요. 지도에는 각종 군사시설이나 국가중요시설이 함부로 노출되어서는 안됩니다. 지구상의 유일한 분단국가이기도 한 우리나라는 더욱 ‘보안사항’ 노출을 조심해야 하는데, 이런 이유로 국방부 소속기관으로 시작하게 된 것이지요. 


이후 1974년 11월 1일 건설부 국립지리원으로 새롭게 출범하여 2003년에는 지리정보에 대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기관이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 지금의 ‘국토지리정보원’으로 명칭을 변경,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의 기준이 모여 있는 국토지리정보원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지도제작에 기초가 되는 ‘측량’ 업무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각종 ‘원점’이 국토지리정보원 야외 전시실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 대한민국 경위도 원점 근경 / 대한민국 수준원점 모형

      


▲ 대한민국 위성기준점 / 대한민국 통합기준점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의 경위도의 기준은 영국 런던에 있는 ‘그리니치 천문대’인데요. 한국의 경위도 기준은 어디에 있을까요? 왼쪽 상단에 보이는 사진이 바로 우리나라의 지리학적 경위도 결정을 위한 기준인 ‘경위도 원점’입니다. 

수치는 경도 : 동경 127도 3분 14.8913초 이고 위도 : 북위 37도 16분 33.3659초라고 하네요. 


오른쪽 상단에 보이는 사진은 ‘수준 원점’모형인데요. 경위도 원점이 ‘평면’의 기준이 되는 것이라면 수준원점은 ‘높낮이’의 기준이 되는 것으로 인천앞바다의 밀물과 썰물 때 높낮이를 기준으로 삼아 정밀측량을 실시하여 1964년 인천 인하공업전문대학 구내에 높이 26.687m의 ‘대한민국 수준원점’을 설치하게 된 것이랍니다. 


‘위성기준점’은 24시간 상시 위성신호를 수신하여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중앙국에 송신하는 시설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사용되고 있으며 ‘통합기준점’은 ‘평면’과 ‘높낮이’의 기준을 합쳐놓은 것으로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전국에 약 1,200 여개를 설치하여 측량의 지표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 우리국토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는 ‘지도박물관’





국토지리정보원에는 우리나라 유일의 지도박물관이 있는데요. 

지리정보원과 지도의 변천과정을 통해 우리 국토의 중요성을 되새길 수 있는 지도박물관은 주제별로 제1관부터 제3관까지의 내부전시실과 위에서 설명한 야외 전시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1관 중앙홀]

   


▲ 중앙홀에 설치된 대형 지구본 모형 / 무궁화 인공위성 모형



박물관에 들어가면 직경이 2m인 우리나라가 중심으로 되어있는 지구본과 무궁화 위성의 모형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지구본을 바라보며 한국전쟁의 아픔을 딛고 눈부신 경제성장을 통해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이제는 당당하게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내 나라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2관 역사관]

  


▲ 지도의 변천사를 알아볼 수 있는 역사관 / 역사관 전시실의 모습

      


▲ 다양한 지도가 전시되어 있는 역사관 전시실



역사관에서는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포함한 각종 고지도에서부터 국토지리정보원이 만든 최신식 현대지도까지의 지도 변천과정, 그리고 세계지도의 발달과정 등을 한눈에 볼 수 있으며 지리교과서에서나 보던 다양한 종류의 지도를 상세히 살펴볼 수 있었는데요. 오랜만에 학창시절로 돌아가는 기분을 잠시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제3관 현대관]

   


▲ 사이버 국토체험 시뮬레이터 / 지도 제작 체험 장비



제3관 현대관에서는 지리정보체계 ‘GIS’의 대한 이해와 시뮬레이터 체험 설비, 지도 제작 체험 코너, 홍보영상물 등을 눈으로 보고 몸으로 체험하며 어렵게만 느껴질 수 있는 ‘지리’,‘측량’을 친숙하게 접할 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견학을 같이 간 대학생기자단들은 사이버국토체험 시뮬레이터를 직접 체험해보며 또 하나의 색다른 추억을 남길 수 있었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최근 국가지명위원회를 열어 군산 앞바다에 있는 인공 섬의 이름을 ‘금란도’로 , 전라남도와 광주광역시에 걸쳐 있는 인공호수의 이름을 ‘광주호’로 각각 제정하여 지명을 확정하였는데요. 앞으로도 이용에 혼선이 있는 지명을 관리하여 ‘국가기본도’에 이를 반영, 본래의 임무인 ‘지도 제작 및 보급’에 충실할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런 노력을 하고 있는 ‘국토지리정보원’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시간이 되신다면 지도박물관에 방문하셔서 ‘우리 국토’에 대한 소중함을 직접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