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버스 예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27 이제 고속버스도 승차권 없이 바로 탑승이 가능합니다!


  <이용자 불편 사례>

 대전의 모기업에서 근무하는 A씨는 급하게 서울에서 생긴 미팅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11시 30분 고속버스를 예매하려고 스마트 폰 어플을 켰습니다. 현재 시각 11시, 바로 버스를 타고 출발해야 하는데, 예매는 12시 이후 출발 버스부터 가능합니다. 11시 30분 경 터미널에 도착하여 부랴부랴 표를 끊으려고 했지만, 눈 앞에서 버스는 출발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국토교통부와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이 '14년 12월부터 3개월간의 시범운영을 거친, ‘E-PASS (고속버스 다기능통합단말기)*’를 오는 3월 2일 고속버스 153개 전(全)노선을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운영 할 예정입니다.

   * 고속버스 차량 내 설치된 단말기를 통해 승차권 발권, 교통카드・신용카드 결제, 도착 안내 등 정보 제공이 가능한 시스템


그 동안 고속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1시간 이전에 인터넷・스마트폰 등을 통해 예약을 하고, 터미널에 도착해 매표소에서 다시 발권하는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했습니다. 또한 예약을 하지 못한 경우, 터미널에서 발권이 지연되는 바람에 버스에 자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눈 앞에서 차량을 놓치는 일도 빈번하게 발생하여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었습니다.


E-PASS 시스템이 본격 운영되면 예약에서 목적지 도착시까지 있어 왔던 여러 불편들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먼저 인터넷・스마트폰을 통한 실시간 예매 및 발권이 가능해져 추가 발권 없이 홈티켓이나 모바일 티켓만으로 원하는 버스에 바로 탑승할 수 있으며, 예약을 하지 못한 경우에도 좌석이 남아있다면 차량 내 설치된 단말기에 선・후불 교통카드나 신용카드를 태그하여 즉시 발권 후 탑승이 가능합니다. 또한 차량 내 승객과 터미널 대기 승객에 대한 서비스 수준도 높아집니다. 


E-PASS 시스템은 차량 내 뿐 아니라 터미널에서도 실시간 이동경로정보와 도착 및 지연 정보를 제공하여, 차량 내의 승객은 차내 모니터와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정확한 도착 시간을 예측할 수 있고, 터미널에서 대기하고 있는 승객은 터미널 안내장치,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버스의 현재 이동경로와 도착예정 시간 등의 정보를 제공받아 대기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됩니다.


이와 함께 ‘고속버스모바일’ 앱을 통한 서비스도 개선될 전망입니다. 그 동안 고속버스 예매 어플은 고속버스 조합과 터미널 협회가 각각 구축하여 노선 별로 이용 어플이 달라 불편이 있었던 만큼 ‘고속버스 모바일’ 앱으로 통합하여 전 노선을 하나의 앱을 통해 예매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버스의 E-PASS 서비스의 도입을 계기로 향후 일반 시외버스 등에도 이러한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점진적으로 확대할 것이며, 나아가 버스 이용에 있어 국민의 작은 불편사항도 계속 개선해 나갈 예정입니다.


* E-Pass 시스템 서비스 요약

구분

기존 

E-Pass 시스템 

승차권 발권 및 탑승

터미널 매표소에서 승차권 발권 후 탑승(매표창구, 무인발매기) 

-매표소를 경유하지 않고 해당차량 바로 탑승

·차량내 단말기 이용(교통카드, 신용카드)

·모바일승차권 이용(스마트폰)

결재수단 

현금 또는 신용카드 

-신용카드 및 선·후불 교통카드(전국호환)

도착안내 

미제공 (일부 고속사 제외) 

-고속버스 전 노선 도착안내 정보제공(8개사)

·차량내 TV모니터

·일부 터미널 전광판(55개소)

·현재30개 터미널/하반기 25개 터미널

·홈페이지 및 고속버스 모바일 앱

예약, 예매 

홈페이지, ARS, 홈티켓 

-기존대로 이용가능

-모바일 앱을 통한 모바일승차권 발권  


* E-Pass 시스템 차내 단말기 구조도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