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3기 어린이기자단 함영준

지난 2015년 9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양재동에 있는 더케이호텔(The K-hotel)에서 2015 ‘스마트국토엑스포’가 열렸다.

스마트국토엑스포는 2008년 첫 개최 이후 산업계, 학계, 정부기관 등이 대거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 행사로 자리 잡아 왔다. 또한, 국내외 공간정보 산업의 최신 동향과 현황,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행사이다.

2015 스마트국토엑스포는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오늘의 국토‘란 표어를 내걸고 행사에 대학, 기업이나 기관 등 총 23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 국토교통부 표어



입구를 들어가면 제일 먼저 ‘국토교통부’가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하는 일에 대해 알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미래국토 zone’에서는 ‘에어제스쳐 센시티브 타워’ 체험을 할 수 있다. 

가장 인기 있던 부스는 VR 헤드셋과 드론 체험 부스, LH 공간정보 체험존 이었다.  VR헤드셋은 고글에 핸드폰을 끼워 넣어 고개를 돌리면 마치 자신이 직접 현장에 가 있거나 날고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이것은 6대의 카메라를 동원해 상, 하, 좌, 우, 전, 후 360도 모두 찍어 영상을 제작하여 핸드폰에 옮겨 볼 수 있는 원리다.

제주도 올레길을 드론으로 찍어 그 영상을 헤드셋으로 보며 러닝머신에서 걸으면 자신이 직접 올레길에 가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 VR 체험존



LH 공간정보 체험존에서는 세종시에 있는 전망대나 정부청사를 롤러코스터를 타고 가상으로 체험해 보는 것이다. 이를 통해 그 공간이 어디에 뭐 하는 곳인지 알 수 있다.



▲ 공간정보 체험존   



개인적으로 라이카 지오 시스템즈 코리아라는 곳에 관심이 많이 쏠렸는데 그곳은 여러 가지 측량장치로 측량할 수 있고, 드론에 GPS프로그램을 설치해 위치를 설정하면 그곳까지 혼자 날아가 영상이나 사진을 찍어오며 수동으로 조종할 수도 있다.  

우리가 흔히 쓰는 드론(DRONE)은 군사적용어로 본래 이름은 (UAV)이다. 프로펠러는 흔히 4개인데 좋은 영상이나 안전성을 위해 더 제작하기도 한다.

전시를 관람하기 전에는 어렵게만 생각되었던 스마트국토 엑스포였지만 많은 정보와 다양한 기술을 알 수 있는 기회였다.

앞으로 더 많은 새로운 IT 기술이 개발되어 우리나라 국토를 쉽게 관리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읽었어요

    2015.11.22 23:30 [ ADDR : EDIT/ DEL : REPLY ]


지난 9월 16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 2015 스마트 국토 엑스포 행사장을 탐방하였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토연구원 등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창조 경제 시대에 발맞추어 공간정보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공간정보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며 공간정보산업의 동향과 미래 방향을 논의하는 세미나 및 컨퍼런스 등을 개최하는 공간정보산업 엑스포이다. 그리고 공간정보를 처음 접하는 나와 같은 일반 방문객들의 이해와 참여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전시 및 체험존이 마련되어 있었다.    



  


어린이 기자단은 개별관람의 형태로 각자 부모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3층에 마련된 홍보관에 입장하였는데 가장 먼저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오늘의 국토,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라는 국토교통부 정책홍보존 부스의 문구가 눈에 들어 왔다. 이번 행사의 취지를 한눈에 알 수 있는 문구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부스에서는 터치스크린 키오스크를 통해서 국가정보정책추진 경위와 비전, 목표, 전략 등을 알 수 있었다. 또 미래 국토존에는 에어제스쳐 세시티브타워가 있어서 국토 및 공간정보 관련 새로운 동향을 알 수 있었는데 손동작만으로 화면이 바뀌는 것이 신기하였다.



  


다음은 한국국토정보(LX)공사 부스를 방문하였다. 이전에는 대한지적공사로 불리었고 GPS 등을 활용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지적측량 및 공간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한다. 나의 흥미를 끌었던 전시 품목은 3D 프린터였는데 무인항공기인 드론(UAV)을 통해서 실시간으로 촬영한 영상을 전송해서 바로 그 데이터를 3D 프린터로 출력해 내는 신기술이었다. 이러한 기술을 3D 문화재 측량에 활용한다고 한다. 



  


  



다음 방문 부스는 한국토지주택(LH)공사의 홍보존과 3차원 공간정보시스템 체험존이었다. 헤드셋을 쓰고 3D 영상으로 꾸며진 화면을 보고 있으면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고 세종시를 직접 여행해 보는 것과 같은 체험을 하는 곳이었다.  


 





끝으로 VR 체험존과 DRONE 체험존을 방문하였다. 360도 VR 체험존에서는 가상현실 헤드셋을 착용하고 위, 아래 어느 곳을 바라보아도 영상이 보이는 것이 신기하였다. 여기에는 스티칭이라는 기술이 이용되었는데 여러 대의 카메라를 사용하여 360도 뷰를 촬영한 후 특수한 스티칭 프로그램으로 편집하여 하나의 360도 VR 영상으로 출력하는 기술이라고 한다. 드론 체험존에서는 드론을 실제로 운전을 해볼 수 있었다. 그 옛날 김정호는 대동여지도를 만들기 위해서 조선 곳곳을 걷고 오르고 했다면 지금 현재 21C의 우리는 공간정보 기술을 만나 Drone이라는 신기술로 전국을 누빌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을 실감하였다. 드론 운전이 익숙하지 않아서 처음에는 헤매었지만, 드론이 공중에 떠올라 날게 되었을 때의 짜릿한 기분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이번 스마트국토엑스포 현장을 직접 탐방을 해보니 사실 처음 들어 생소하기만 하였던 공간정보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 공간정보에 대해서 다양한 체험을 통해 쉽게 다가갈 수 있고 대한민국의 발전된 기술에 대해 알 수 있어 아주 유익한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