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에서 용인~서울 고속도로를 잇는 연결로 공사가 7월에 시작됩니다. 





이번 공사는 상습적으로 교통정체가 발생하는 경부고속도로의 교통량을 용인~서울 고속도로로 전환하여 국민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2018년에 준공될 예정입니다. 



두 도로의 연결이 완료되면 양재IC에서 광교신도시까지의 이동 시간이 11분 정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용인방향 2018년까지 연결… 양재IC-광교신도시간 7㎞, 11분 단축

 ▶ 광교신도시에 사는 직장인 김모씨와 용인 수지에 사는 이모씨는 서울에 있는 직장으로 출퇴근할 때마다 고민거리가 있다.


① 경부 → 영동 고속도로로 가자니 고속도로가 막힐까 걱정이고,
② 덜 막히는 용인서울 고속도로를 이용하자니 헌릉IC까지 시내도로가 혼잡하고 신호대기 시간도 만만치 않다.

▶ 매번 불편하고 기름값도 많이 들지만 쉽고 빨리 갈 수 있는 마땅한 길이 없다.

이제 이런 고민이 사라진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경부 고속도로(한국도로공사)와 용인서울 고속도로(경수고속도로㈜)의 연결로를 신설하여 서울에서 분당, 판교, 수지, 광교 등 수도권 남부 지역으로 이동을 편리하게 할 계획입니다.

두 도로가 연결되면 양재IC에서 광교신도시까지 갈 경우, 기존에 이용하던 경로보다 거리는 7㎞, 시간은 11분 정도 단축되어 18분 만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 양재IC → 광교신도시 이동경로 비교 》


이에 따라 광교에서 서울까지 출퇴근하는 직장인은 한해 평균 123만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경부고속도로(부산방향) 교통량의 일부가 용인서울 고속도로로 전환되어 경부고속도로의 혼잡 문제도 일부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신설되는 연결로의 사업비는 정부의 재정지원 없이 한국도로공사와 용인서울 고속도로 민자법인(경수고속도로)이 분담하며 
1단계로 경부(부산방향) - 용인서울(용인방향) 연결로는 이번 달에 실시설계에 착수하여 `18년에 개통할 예정입니다.

다만, 반대방향 연결로(용인서울 헌릉방향 → 경부 서울방향)는 경부 고속도로(서울방향) 정체가 가중되는 문제가 있어 `15년말에 양재-판교 구간 확장사업이 완료되면 추진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연결로 신설로 고속도로 이용자의 편의성이 크게 향상됨은 물론, 정체가 발생하는 경부고속도로 교통량을 용인서울 고속도로로 전환하여 도로 용량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도로간 연계성을 진단하여 적은 비용으로 도로 이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40627(조간) 경부-용인서울 고속도로 연결된다(도로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작년 전국 교통량 전년보다 2.8% 증가…주5일제 패턴 뚜렷해져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주요도로(고속국도, 일반국도, 지방도)에 대한 2013년도 교통량을 조사한 결과, 전국 평균 일교통량이 13,162(대/일)로 ‘12년도에 비하여 2.8% 증가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10년동안(‘04~’13) 자동차 등록대수가 평균 3% 증가하였지만, 교통량은 평균 1% 수준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10년간 교통량과 자동차증감대수 변화추이>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전년대비 6.7% 증가하였고, 버스는 0.7%,  화물차는 6.5% 각각 전년대비 감소하였습니다.

 

요일별로 교통량 자료를 분석해 보면, 평일 교통량은 거의 변화가 없는 반면, 주 5일제 시행(‘04~’08)으로 금요일은 평균 6% 증가하고 일요일은 4%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어 여가 활동 패턴이 바뀌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경기도의 경우 다른 지역과 달리 평일 교통량이 주말교통량 보다 많아 출퇴근 교통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 평일 53,223대/일, 주말 51,537대

 

 

<연도별 요일별 교통량 비중>


 

월별 교통량은 휴가철인 8월이 평균대비 107.9% 가장 많고, 지역별로는 강원도의 8월 교통량이 지역 평균대비 133.9%로 분석되었습니다.

 

 

도로별 교통량 분석결과, 고속도로는 3.5%, 일반국도는 2.6%, 지방도는 0.1%로, 고속도로 및 일반국도 교통량 증가가 더 뚜렷한 것으로 나타나 점점 더 간선도로의 역할이 중요해 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 도로별 평균 일교통량 현황 >

(단위 : 대/일)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여전히 제일 많은 평균 일교통량(32,778대)을 나타내고 있으며, 정부청사의 세종시 이전으로 전년에 비해 충남 6.4%, 충북 6.6%, 세종 15.3%로 증가, 세종시 인근 지역 교통량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습니다.

 

 

< 지역별 교통량 >

 

 

 

도로 노선별로는 자유로(일반국도 77호선, 서울시-장항IC), 경부고속도로(신갈-양재),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하남-퇴계원) 순으로 교통량이 많고, 1개 차로당 이용차량을 기준으로는 경부고속도로(신갈-양재), 자유로(서울시-장항IC), 과천의왕고속화도로(천천IC-서수원IC)순으로 교통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 (노선별) 자유로(238,768대/일), 경부고속(195,177대/일), 서울외곽(188,427대/일)
** (차로별) 경부고속(24,397대/일), 자유로(23,876대/일), 과천의왕간(23,828대/일)

 

국토교통부는 위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13 도로교통량 통계연보」를 발간하여 정부기관, 대학 및 도서관 등에 배부하여 도로, 교통 및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토록 하고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www.road.re.kr)」에서 통계연보에 수록된 내용을 전자지도, E-Book 등의 형태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140416(조간) 교통량 8월 최고치, 경기도,자유로 가장 붐벼(도로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