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식량과학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30 [공공기관 이전] 수원지역 농촌진흥청 등 이전부지 활용계획 확정

- 농업의 메카 보존…주거 등 친환경 자족시설로 개발


수원에서 지방으로 이전하는 농촌진흥청 등 7개 기관의 종전부동산(198만㎡)을 농업테마박물관과 지역별 테마형 주거단지 및 친환경적인 자족시설용지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 농촌진흥청(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농업과학원, 국립식량과학원, 축산과학원)은 전북혁신도시(전주)로, 농림축산검역본부․국립종자원은 경북혁신도시(김천)로 ‘15년까지 이전 예정



「혁신도시특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지난 2년간 수원시 등 지자체와 국토연구원,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차례의 협의와 조정과정을 거쳐 활용계획안을 마련하였고, 최근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하게 되었습니다.


□ 활용계획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활용계획은 공공기관지방이전계획에 따른 농진청 등 7개 기관의 이전재원을 마련하면서 동시에 수도권 지역의 삶의 질도 균형 있게 충족할 수 있는 계획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었습니다.


수원지역 종전부동산은 여러 곳에 분산되어 위치함에 따라, 인접한 부지를 군집화하여 6개 지구로 구분하되, 개발단계에서 여건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통합적으로 계획지표를 적용하였습니다.


또한, 전체 개발면적의 35%를 공원․녹지, 도로 등 기반시설로 계획하여 공공성을 확보하였으며, 대상부지가 기존 시가지와 인접하여 있음을 감안하여 인구밀도 200인/ha(계획인구 약 3만인)의 중밀도로 주변 산업단지 등의 배후 생활편익시설 및 주거용지를 반영하였습니다.


특히, 수원시는 농촌진흥청(권선구 서둔동) 일원이 정조시대부터 농업발전의 메카였던 점을 감안해 역사․문화적 상징성을 보전하고자  국립농어업박물관 건립을 추진중에 있어 해당 부지(10.2만㎡)를 공원으로 반영하는 등 지역수요에 기반한 활용방안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하였습니다.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농진청 등 이전부지가 대규모로서 도심공동화 방지를 위한 테마형 정주공간 조성이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약 2만3천여 명의 고용이 창출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활용계획은 국토교통부, 경기도, 수원시, 한국농어촌공사, 국토연구원 등 관련기관 간 충실한 협의와 조정을 통해 마련된 것으로 거버넌스(중앙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활용계획은 도시관리계획의 상위계획으로 도시개발의 기본구상 성격을 띄고 있어 향후 한국농어촌공사에서 개발사업 추진 시 지침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인 수원시는 활용계획을 도시관리계획에 반영하게 되고, 한국농어촌공사가 국토교통부, 수원시와 협력하여 농촌진흥청 등 해당기관의 지방이전시기(‘15년 예정)에 맞추어 실수요자에게 매각하거나 개발사업 등을 통해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131231(조간) 수원지역 농촌진흥청 등 이전부지 활용계획 확정(종전부동산기획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