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러가기 ☞ http://bit.ly/2hMtAsN


- 전년대비 4.6% 증가... 

국제화물처리량 순위 세계 2위 재탈환도 기대-

- 5년 연속 감소해오던 환적화물 물동량도 성장세로 전환-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6년 인천국제공항의 국제화물 물동량이 개항(’01) 이후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연간 물동량 처리 최고 실적은 ‘10년에 기록한 268만 4천톤이었으며, ’16년도에 전년대비 4.6% 증가한 271만 4천톤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처리실적을 기록한 것입니다.   


또한 ’10년 이후 5년 연속 감소해오던 환적화물 처리실적전년대비 3.8% 증가한 107만 3천톤을 기록하며 성장세로 전환되었습니다.


최근 우리나라 국제 항공화물 물동량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세계 생산 및 교역 정체, 국내 제조업 공장 해외이전 등으로 정체기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16년에는 미주, 유럽, 중국 등 주요 국가의 제조업 경기 회복, 미주․유럽행 전자기기․부품 수출 및 아시아 지역 소비재 수요 증가 등으로 항공화물 수요증가 여건이 조성되었고,


신선화물(신선식품․의약품 등), 전자상거래 특송화물 등 신(新)성장화물 운송수요 증가도 물동량 증가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하였습니다. 


또한, 미주․유럽․아시아 지역과의 풍부한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공항과의 전략적 MOU 체결*, 주요 환적노선에 대한 인센티브 등으로 환적 물동량 증대 성과도 창출 할 수 있었습니다. 


   * 생산지(아시아)와 소비지(미주, 유럽)를 연결하는 환적화물 유치확대 추진


인천공항은 ‘13년 이후 ACI 순위* 기준으로 UAE 두바이 공항에 국제화물 처리실적 세계 2위 자리를 내어주었으나, 이번 최대 실적달성을 통해 2위 자리를 다시 탈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 ACI(Airports Council International, 국제공항협의회) : 전세계 177개 국가, 1,861개 공항이 가입돼 있는 세계 공항의 협의체


  ** ‘16.10월 누적 통계기준 ACI의 국제 화물량 순위에서 인천공항은 두바이공항을 추월해 세계 2위를 회복했으며(1위는 홍콩 쳅락콕 공항), 최종 순위는 ’17.2월 발표 예정 


앞으로도 국토교통부와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방안(제21차 경제관계장관회의, ‘16.12.14)」을 본격 추진하는 등 ’20년까지 연간 물동량 300만톤 달성을 목표로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올해 초부터 물류단지 3단계(32만㎡, 411억원) 개발, 글로벌 특송항공사(Fedex 등) 전용 화물터미널 건설 등 물류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신규 인프라 조성에 연이어 착수할 계획입니다.


신선화물 전용 처리시설 조성, 전자상거래 역직구 수출지원을위한 새로운 항공운송 서비스 시범사업 등 항공물류 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차별화 전략과 수출입 화물 처리시간 단축을 위한 프로세스 개선 작업도 이루어집니다. 


또한 화물 네트워크 확대, 글로벌 배송센터 유치 및 인센티브 강화 등으로 글로벌 수준의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는 등 동북아 경쟁공항(홍콩 책랍콕, 싱가포르 창이 등) 대비 비교우위를 선제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입니다.


인천공항은 우리나라 대표 수출입 관문으로서 작년기준 우리나라 전체 수출입 항공물량의 약 99.4%, 전체 교역금액의 약 27.6%를 처리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수출입 감소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역대최대 물동량이라는 결실을 만들어낸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17년 주요 화두 중 하나가 수출회복인 만큼 인천공항의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여 수출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였고,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심화되는 주변 공항과의 경쟁 속에서 환적 물동량이 증가로 전환된 점이 고무적이며, 앞으로도 정부, 항공사, 물류기업과 적극 협력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항공여객 9.0%, 항공화물 3.5% 증가(전년 동월 대비)

 

 

 

2014년 5월 항공운송시장은 여객 및 화물시장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기록하여 상승세를 지속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4년 5월 항공여객은 전년 동기대비 9.0% 증가했고 항공화물은 전년대비 3.5%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선 여객은 5월 연휴로 인한 내국인 해외여행 증가, 하계 운항스케쥴 반영에 따른 항공사 운항편 확대, 한국 드라마 인기에 힘입은 중국인 방한수요 증가 등에 따른 직항여객 수송증가로 전년 동월대비 15.6% 상승하여 역대 5월 중 최대실적을 기록했습니다.

* 국제여객 : 299만명(’07. 5) → 307만명(’08. 5) → 257만명(’09. 5) → 325만명(’10. 5) → 332만명(’11. 5) → 382만명(’12. 5) → 387만명(’13. 5) → 448만명(’14. 5)

 

<국제선 여객 전년동월대비 증감률>

 

 

지역별로는 일본(△5.1%)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증가했으며 특히 중국은 지속적 한중노선 수요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월대비 38.8% 성장했습니다.

 

<지역별 국제선 여객 누적 실적>  

 

 

공항별로는 중국노선 운항이 큰폭으로 확대된 양양(전년대비 155명→24,856명)・청주(293.3%)・제주(73.2%)공항의 실적이 크게 증가했고 인천과 김포, 김해공항도 각각 12.7%, 7.3%, 10.3% 증가하는 등 모든 공항이 성장세를 기록했습니다.(전년대비)

 

<공항별 국제선 여객 누적 실적>

 

 

항공사별 여객수는 국적항공사는 10.2%, 외국계 항공사는 25.9% 증가했으며 국적사 점유율은 62.2%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는 51.2%, 저비용항공사는 11.1%를 기록했습니다.

*  LCC 분담률 : 2.3(’10.5) → 3.6(’11.5) → 7.0%(’12.5) → 9.0%(’13.5) → 11.1(’14.5)

 

<항공사별 국제선 여객 누적 실적> 

 

 

국내선 여객은 세월호 사고와 국가적 추모 분위기 등의 영향으로 단체 예약이 대거 취소되는 등 제주 및 내륙노선 여객이 감소하면서 전년 동월대비 3.3% 감소했습니다.

* 국내여객 : 163만명(’07. 5) → 171만명(’08. 5) → 169만명(’09. 5) → 193만명(’10. 5) → 200만명(’11. 5) → 211만명(’12. 5) → 207만명(’13. 5) → 200만명(’14. 5)

 

<국내선 여객 전년동월대비 증감률> 

 

 

공항별로는 운항 편수가 증가한 대구(13.1%), 양양(신규)을 제외한 모든 공항이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는 8.8% 감소하고 저비용항공사는 2.7% 증가했으며 대형항공사는 49.2%, 저비용항공사는 50.8%의 점유율을 보였습니다.

* LCC 분담률 : 33.1%(’10.5) → 39.9%(’11.5) → 43.3%(’12.5) → 47.8%(’13.5) →50.8%(’14.5)

 

<항공사별 국내선 여객 누적 실적>

 


 

항공화물의 경우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 확대와 수출입 호조에 따른 화물 수요증가로 전년대비 3.5% 성장하여 30만톤을 기록했습니다.

* 항공화물 : 28만톤(’07. 5) → 28만톤(’08. 5) → 25만톤(’09. 5) → 31만톤(’10. 5) → 29만톤(’11. 5) → 28만톤(’12. 5) →29만톤(’13. 5) → 30만톤(’14. 5)

 

<항공화물 전년동월대비 증감률>

 


국제화물의 경우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편 확대 및 LTE폰 수출 선전 등에 힘입어 전년 동월대비 3.4% 증가(26.9만 톤 → 27.8만 톤)했으며 국내 화물도 2만톤으로 전년대비 5.5% 증가했다.

 

<지역별 국제선 화물 누적 실적>

 

 

국토교통부는 중국의 직항노선 확대, 주변 국가와의 경쟁 심화, 환율 변동성 확대 등 불확실성 변수로 인한 잠재적 리스크도 상존하나 하계운항스케줄(3.30~10.25) 반영에 따른 국제․국내선 운항증가, 한류 영향에 따른 외국인 방한수요 확대 등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습니다.

 


 

140624(조간) 2014년 5월 항공여객 역대 최고(항공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에어부산 국제화물 면허취득으로 5개 LCC 모두 화물시장 진출


2014년 2월 4일 에어부산에 국제항공화물운송면허를 부여했습니다. 


에어부산이 당초 국내여객‧화물운송 및 국제여객운송에서 국제화물운송까지 사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면허를 변경한 것입니다. 


이번 변경면허로 국적 5개 저비용항공사 모두 국제화물 운송시장에 진입하여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 제주항공은 ‘12.1월, 이스타항공과 티웨이항공은 ‘12.11월, 진에어는 ‘13.11월에 국제화물운송 면허 취득하여 사업 시작



저비용항공사의 화물수송은 화물전용기가 아닌 여객기 화물칸을 이용함으로써 적은 비용으로 추가적인 수익기반을 확보하는 전략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번 면허를 통해 에어부산은 여객기 하단 화물칸(Belly)의 수화물 적재 후 남는 여유 공간을 활용하여 일반화물* 위주의 화물운송 사업을 오는 3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 일반화물 : 전자‧전기제품, 기계류, 의류 등 파손의 위험이 적고 특별한 환기 및 냉장이 필요 없는 화물


우선, 부산-타이베이, 홍콩 2개 노선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국제선 전 노선에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신규 노선에도 적용할 계획입니다. 


5개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국제화물운송시장 진출로 화물 수송력이 확충되어 이용자 편의가 증대되고, 대형화물기 투입이 어려운 중소형공항․소량화물 등 틈새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2년 연속 하락세에서 증가세로 전환




’13년 항공화물 수송량이 전년 대비 0.7% 증가한 349.9만톤을 기록하였으며, 2010년 이후 지속된 감소세에서 벗어나 ’10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로 전환되었습니다. 


수출입 물동량은 ’12년에 이어 ’13년에도 감소하였으나, 관광객 증대에 따라 수화물 수송량이 증가하여 전체 수송량은 소폭 증가하였습니다.

(단위: 톤)

구분

2013

2012

화물

수하물

우편물

총화물

화물

수하물

우편물

총화물

2,563,205

856,492

79,250

3,498,947

2,590,407

814,054

69,597

3,474,058

국내선

133,282

119,170

234

252,686

151,981

112,936

360

265,277

국제선

2,429,923

737,323

79,016

3,246,261

2,438,426

701,118

69,237

3,208,781



국제화물은 ICT(정보통신기술) 제품의 소형화 추세로 인한 일반화물 감소*에도 불구하고, 해외 관광객 증대로 수화물 수송이 증가하여 전년(320.8만톤) 대비 1.2% 증가한 324.6만톤이 수송되었습니다.


* ICT수출은 ’13년 1,694억불의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14.1.10 산업통상자원부)하였으나, 화물 소형화 추세로 화물 수송량(무게기준)은 감소



지역별로는 ’12년에 이어 미주․유럽․대양주 화물은 감소하고 동남아․중동 화물은 증가했으나, 중국 화물 수송량*은 ’12년과 달리 증가세로 전환되었습니다.


* 중국화물 수송실적 : ’11년 598,681톤 → ’12년 577,721톤 → ’13년 611,088톤



화물별로는(인천공항의 경우) 환적화물량은 감소(4만톤)하였으나, 수출화물(2.5만톤)과 수입화물(5.1만톤)이 증가하여 총 화물량이 증가하였습니다.


공항별 화물처리량은 인천공항 1.2% 증가․김포공항 4.6% 감소․김해공항 4.5% 증가(전년 대비)를 나타냈으나, 작년과 마찬가지로 인천공항에서 국제화물의 95% 이상을 처리하였습니다.



국내화물은 화물 운송력 감소*로 인해 전년(26.5만톤) 대비 4.7% 감소한 25.3만톤이 수송되었으며, 이 중 제주노선이 4.9% 감소(23.3→22.2만톤)하고, 내륙노선이 3.9% 감소(3.19→3.07만톤)하였습니다.


 * (제주노선) 저비용항공사(여객중심) 점유율 확대 및 대한항공 기종변경(A330,25만톤→B737,3만톤)에 따라, 

                   화물 수송여력 감소

   (내륙노선) 운항편수 감소(김포-울산 △502, 김포-포항 △177, 김포-여수 △159, 인천-김해 564)



화물 수송실적은 노선별로는 제주-김포, 제주-김해, 김포-김해, 제주-대구, 제주-광주 순이며,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EU 등 선진국 경기회복, 신흥국 스마트기기 및 서비스 확대, 소치동계올림픽(2월)․브라질월드컵(6~7월) 개최에 따른 수요 증가로, '14년 항공화물 물동량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한, “항공물류 강화방안(13.10월)”에서 밝힌 바와 같이, 신선화물․특송화물 등 수송품목 다변화, 베트남 등 신규 물동량 창출 국가와의 항공노선 신설, 중소형 항공기를 통한 틈새시장 개척, 물동량 창출형 기업유치, 관계부처 협업체널 구축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물동량을 확보하겠습니다. 


140123(석간) '13년 항공화물 수송실적(항공산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전년대비 6.2% 증가한 434만 명 기록





'13년 10월 국제선 여객은 원화강세와 더불어 개천절 및 한글날 등 징검다리 연휴 등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6.2% 증가한 434만 명을 기록하여 지난해에 이어 역대 10월 최대실적을 기록했습니다.  


  * 국제여객 역대 10월 최고실적: 434만 명(’12.10.)

  * 국제여객 추이: 360만 명(’10.10.) → 383만 명(’11.10.) → 409만 명(’12.10.) → 434만 명(’13.10.)



특히 중국 국경절 영향과 대만 여행 인기급증으로 인해 중국노선과 동남아 노선이 지난해 대비 각각 12.3%, 9.6%증가하여 상승세를 주도했습니다.  


국내선 여객은 제주노선의 관광객 증가로 3.1% 증가한 208만 명을 기록하였으며, 국내․국제 항공화물 운송실적은 31.0만 톤으로 지난해보다 3.7% 증가했습니다.  


   * 국내여객 추이 : 192만 명(’10.10.) → 203만 명(’11.10.) → 202만 명․(’12.10.) → 208만 명 (’13.10.)

   * 항공화물 추이 : 23.3만 톤(’10.10.) → 26.4만 톤(’11.10.) → 29.9만 톤(’12.10.)  → 31.0만 톤(’13.10.) 



국제선 여객은 중국 국경절 연휴, 대만 여행인기 급증, 저비용항공사의 해외 근거리 노선 확대 등으로 일본 및 대양주를** 제외한 중국, 동남아 등 전 지역에서 증가하였으며, 국적사 분담률은 64.5%로, 우리나라의 대형국적사는 55.9%, 저비용항공사는 전년대비 0.8%p 증가한 8.6% 기록했습니다. 


   * 주요 노선별 증가율: (일본) △4.7%, 대양주 △0.3%,  (중국) 12.3%, (동남아) 9.6%

   ** 일본: 엔저현상,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우려 등으로 감소

   *** LCC 분담률: 0.6%(’09.10) → 2.5%(’10.10) → 4.7%(’11.10) → 7.8%(’12.10) → 8.6%(’13.10)



국내선 여객은 김해(∆1.0%)․광주공항(∆6.0%) 등 대부분 감소에도 불구하고, 제주노선의 가을 단풍여행에 따른 관광객 증가로 전년대비 3.1% 증가한 208만 명이 이용했습니다. 


저비용항공사의 운송량은 14.4% 증가하였으나 탑승률은  4.0%p 감소하였으며, 여객 분담률은전년대비 4.8%p 상승한 48.5%를 기록했습니다. 


  * LCC 분담률: 31.5%(’09.10) → 35.2%(’10.10) → 42.2%(’11.10) → 43.7%(’12..10) →48.5%(’13.10)



국제항공화물의 경우 유가 하락과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3.8% 증가한 28.7만 톤을 기록하였으며, 인천공항 환적화물 9.4만 톤으로 전년대비 3.1% 감소했습니다.  


10월은 개천절 및 한글날 징검다리 연휴, 부산국제영화제 등 다양한 축제 일정, 가을 단풍여행 수요 등으로 국내 및 국제 항공여객이 전년대비 전체적으로 증가하였으며, 11월에는 여유법(旅遊法)* 개정안 시행(10월)으로 인해 중국 단체관광객의 증가폭이 둔화될 수 있으나 


동남아 관광객의 가을 단풍관광 및 동계관광 수요와 국제선의 정기편 운항횟수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항공여객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여유법: 쇼핑관광, 팁과 옵션관광 등 저질, 저가의 해외관광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중국에서 10월1일부터 시행하는 제도   



또한, 항공화물은 세계경제의 완만한 회복세에 따라 IT제품 등의 수출이 증가하고, 민간소비가 개선되어 국내 및 국제화물이 전년대비 증가하고 있으며, 11월에는 국내외 경기회복, 블랙프라이데이 특수, 신규 스마트폰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항공화물은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131128(조간) '13년 10월 항공운송동향 분석(항공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