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세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15 군산 여행코스 총정리. 시간여행마을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과거 삼국시대부터 중국의 문물을 받아들이고, 백제의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서로 왕래했던 곳이 바로 군산입니다. 예전부터 호남평야와 인접하여 농작물을 바다와 금강을 통해 많은 곳으로 수송할 수 있는 거점이기도 했습니다. 1899년 인천, 부산과 함께 3대 항구 도시로 자리 잡았지만, 일제 강점기 뼈아픈 역사가 보존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현재 군산은 항구 기능은 대부분 없어진 상태이며, 최근에는 한 기업의 공장 폐쇄로 위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오래전부터 준비하고 있는 사업이 있습니다. 바로 도시재생 사업입니다.



근대로의 시간 여행 : 군산 도시재생 이야기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총 636억 원을 들여 근대문화도시를 조성했고, 이를 중심으로 2014년에는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선정됐으며,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군산 도시재생은 근대시대에서 중요한 항구 도시 역할을 했기 때문에 이 점을 부각하기 위해 보존과 복원 작업을 했는데요. 2019~2020 한국 관광 100선에 뽑힐 만큼 도시재생으로 새롭게 태어난 군산의 모습은 어떨까요?

 




진포해양테마공원은 고려 시절 최무선 장군이 화포로 왜선 500여 척 패퇴시킨 곳을 기념하여 만든 곳입니다.


주 전시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위봉함은 1945년 미국이 건조하여 제2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군 상륙작전에 참전한 군함입니다. 1959년에는 우리나라가 인수하여 1965년 월남전 백구 부대 일원으로 전투에 참전했습니다. 48년간 임무를 다하고 2006년에 퇴역하여 지금은 진포해양테마공원 주 전시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실내에는 최무선 장군과 진포대첩을 주로 설명하고 3D 영상실이나 전시장을 마련하여 어린이들에게 쉽고 흥미 있는 방식으로 설명하여 많은 가족 단위 관람객이 찾고 있습니다. 야외에는 육해공군 퇴역 군 경장비 13종 16대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군산 근대 건축관과 군산 근대미술관은 근대시대 일본 건축물이 보존되어 있습니다.


근대 건축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구 조선은행 군산지점은 1922년에 신축했으며, 2008년에 보수와 복원 과정을 거쳐 근대 건축관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1층에는 근대의 군산을 사진과 영상으로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근대미술관은 구 일본 18은행 군산지점으로 1907년에 설립된 건물입니다. 1945년 광복 후에는 대한통운 지점 건물로 사용됐으며, 2008년 2월 28일 등록문화재에 지정되고 보수와 복원을 거쳐 근대미술관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일제 수탈사 사진전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일제강점기 때 수탈로로 활용되던 군산의 뼈아픈 역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군산에 또 하나의 근대시대 건축물이 있는데요. 바로 군산세관입니다.


지금의 군산세관 바로 옆에는 1908년에 지은 건물인 옛 군산세관이 있습니다. 

유럽에서 벽돌과 건축자재를 수입하여 만들었기 때문에 일본과 유럽이 혼합된 건축 방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부속건물이 없는 채로 본관만 남아 전시관으로 사용되다가 호남관세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군산의 근대시대 모습을 담아놓은 곳이 있습니다. 바로 군산 근대역사박물관입니다.


지하 1층, 지상 4층으로 구성된 박물관은 해양물류역사관, 독립영웅관, 근대 생활관, 기획전시실, 기증자 전시실, 어린이체험관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근대 시절의 건물을 활용하고, 근대 역사를 담은 박물관을 만드는 등 군산의 도시재생은 단순히 옛날의 것으로 되돌리는 게 아니라, 뼈아픈 역사를 생각하고, 다시는 이런 역사를 만들지 말자라는 속뜻도 담겨 있습니다.



인생샷 찍기 딱 좋은 군산


군산은 근대문화를 복원하기 위하는 과정도 많지만, 기존 도시를 정비하는 사업도 가졌습니다.


미관상 좋지 않은 전봇대를 지중화하고, 화단이나 보도블록을 정돈하게 깔아 보행자 중심으로 만들고, 기존의 낡은 건물리모델링을 지원하여 깔끔하게 만들었습니다.




도시재생을 하면서 기존 관광지를 더 부각하기 위해 서로 연계하는 관광상품을 만들거나, 그 구역을 발전시킨 경우도 있습니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촬영지인 초원 사진관을 중심으로 테디베어 박물관이나 벽화 거리를 조성하여 관광객 유치에도 신경 쓰고 있는 모습입니다.




관광을 하면서 숙박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군산에는 일본식 가옥으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신흥동에 있는 여미랑은 1930년대 근대 군산 생활 모습을 복원하여 다다미방(일본 전통식 바닥재로 만든 방)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청년을 위한 공간도 도시재생을 하면서 계획에 포함되어 실행되고 있습니다.

청년 창업 공간을 위해 청춘 미가를 운영 중인데요.


2018년 6월부터 운영된 청춘 미가는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자에게 일정 기간 사업장과 기물을 무상으로 대여해주는 공간입니다. 기본 시설이 마련되어 있고, 공간도 깔끔하여 새롭게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에게는 기회의 장소입니다.

최소 3개월에서 최대 9개월간 입주하여 운영할 수 있습니다. 2019년 6월 기준으로 지금은 카페가 운영 중입니다.





군산 우체국에는 우체통 거리를 만들어 아날로그 시대에 빠지게 하는 향수를 불러오고 있습니다. 각각의 색이 다른 우체통이 진열되어 우체국이라는 지명을 몰라도 근처에 우체국이 있다는 짐작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정말 다양한 우체통이 많이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경암동 철길마을입니다. 이 구역은 도시재생 사업 구역은 아니지만, 도시재생이 필요한 이유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경암동 철길마을은 철도로 화물을 수송하는 빈도가 많던 시절, 군산 내 공장에서 장항선을 이어주는 철길이 있던 지역입니다. 철길 양옆에는 주택가가 있어서 외국에서 볼 수 있을 만한 풍경이 우리나라에도 과거에는 볼 수 있었습니다. 1980년대 이후 열차가 다니는 빈도가 낮아졌고, 2008년 6월까지는 가끔 운행을 하기도 했으나 지금은 폐지된 상태입니다.


그러나 폐철길과 그 주변에 자연스럽게 조성된 아기자기한 마을의 모습이 색다른 정취를 만들어냈고, 이 모습이 방송에 소개되면서 관광지가 되어 지금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구역은 여전히 낙후된 상태로 도시재생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줍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도시재생 사업을 총 5가지 유형(우리 동네 살리기, 주거정비 지원형, 일반 근린형, 중심시가지형, 경제 기반형)으로 나눠 500곳을 매년 재정 2조 원, 주택도시기금 5조 원, 공기업 사업비 3조 원을 투입하여 5년간 50조 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군산은 정부와 지자체뿐만 아니라 시민도 함께 참여하여 도시재생을 통해 군산의 도약을 바라고 있습니다.


군산시 도시재생지원센터는 도시재생에 대해 주민교육 수강생을 모집하거나, 협의체를 구성하여 도시재생에 의논하는 등 도시재생을 알리고 이해시키고 일을 있습니다.


도시재생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도시재생 선도사업으로 지정받았던 군산, 군산의 도시재생으로 활력을 찾기 기대해봅니다.


지금까지 제7기 국토교통부 정책기자단 윤학열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