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건설기술안전 엑스포가 지난 1127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킨텍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2019 스마트건설기술안전 엑스포가 개최된 킨텍스 2홀 입구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스마트건설기술안전 엑스포는 우리 미래의 도시를 보다 스마트하게 만들어 낼 국내외 대표 스마트건설 기업/기관의 첨단 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장이었는데요.

 

2019 스마트 건설기술안전 엑스포는 국토부가 주최하고 한국의 대표적인 인프라 연구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시설안전공단,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총 6개 기관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의 스마트건설 기술 전문 행사입니다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는 어린이기자단



이번 엑스포에서는 새로운 건축 시대를 주도할 스마트 건설기술이 건설 현장 전반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세계와 한국의 스마트 건설기술 현황 및 미래를 알아보는 현장의 열기로 가득했습니다. 또한 첨단 기술과 산업 트렌드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서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VR 체험 중인 모습



한국철도시설공단부터 시작해서 여러 공공기관의 부스를 운영담당자님과 함께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저는 여러 부스 중에서도 LH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부스가 가장 기억에 남았습니다. 그 이유가 뭔지 아세요? 바로 VR 체험이 너무 재미있었기 때문인데요.

 

LH 부스에 있는 VR 머신가이던스 체험을 직접 해보았는데 제가 굴삭기 운전자가 되어 운전해보는 내용이었습니다. VR과 부스가 만나니까 직접 운전하는 것 같은 느낌이 생생했고 생각보다 운전이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너무 재미있어서 나중에 또 해보고 싶었습니다.



한국도로공사 부스 앞에서 기념사진



한국도로공사의 부스도 방문했는데요. 이곳에서는 고속도로 건설 및 유지관리에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맞춤형 교통정보 시스템에 쓰이는 자료수집 방법과 시스템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이후에 한국도로공사 부스에서도 VR 체험을 해볼 수 있었습니다. 교통사고에 관한 VR이었는데 체험해보니 교통사고가 얼마나 위험하고 무서운 상황인지 뼈저리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도로를 다닐 때나 자동차를 탈 때 항상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2019 스마트 건설기술안전 엑스포에서 기념사진



2019 스마트 건설안전 엑스포에서 다양한 부스를 둘러보고 스마트 건설기술 및 안전에 대한 체험을 직접 해볼 수 있어서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비록 올해 처음 개최되었지만, 앞으로 해마다 개최된다면 또 한 번 방문해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굴삭기, 기중기, 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의 제작결함시 시정하는 리콜제도를 오는 17일부터 시행합니다.




제작결함 시정제도는 2013년 3월 17일 이후 제작, 조립 또는 수입된 건설기계부터 적용되는데요.

제작결함이 발견될 경우 조사전문기관(교통안전공단)의 결함여부 조사를 거쳐 수리, 교환 등의 시정조치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에 따라, 건설장비의 작업안전을 확보하고, 결함으로 인한 소비자의 신체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편, 건설기계 정비와 관련하여 소비자의 권익보호가 크게 강화됩니다. 


건설기계 정비업자가 정비한 건설기계에 대하여 일정기간동안 사후관리 하고, 정비잘못으로 고장발생이 발생할 경우 무상으로 정비하도록 건설기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하여 3월 17일부터 시행합니다.  



또한, 건설기계를 정비할 때 이에 필요한 신부품, 중고품 또는 재생품 등을 정비의뢰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건설기계관리법에 명문화하여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도록 하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