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하늘 위로 열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도개교’(跳開橋)는 배가 지나갈 때, 다리가 한쪽 또는 양쪽으로 들어올려 통행이 가능하도록 만든 다리를 말하는데요. 마치 하늘 위로 다리가 열리는 듯한 모습이죠.


현재 대한민국에 있는 유일한 도개교는 바로 영도다리인데요. 10여 년 전 노후문제로 철거까지 거론됐던 영도다리가 지난 20098월 복구 작업에 들어가 20131127일에 다시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제 눈으로 확인하기 전까진 그저 신기한 다리였던 영도다리를 직접 찾아가 봤는데요. 영도다리, 저와 함께 건너가 보실래요?

 



부산의 명물 영도다리


영도다리는 193411월에 완공된 길이 약 214.63m, 너비 약 18m의 도개식 다리입니다. 일제시대에 부산광역시와 영도구를 원활하게 연결하기 위해 놓은 다리입니다. 하지만 영도다리가 생긴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여론은 좋지 않았습니다. 특히 해운업자들은 다리 아래를 통과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였는데요. 대형 선박은 지나갈 수 없었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었습니다.

 

이에 설계된 영도다리의 모습은 다리를 들어 올리는 방식인 도개식이었습니다. 영도다리가 개통되는 날, 도개 모습을 보기 위해 부산, 김해, 밀양 등에서 6만 인파가 몰려들었다고 하는데요. 순식간에 영도다리는 부산의 명물이 되었습니다.

 



영도다리는 어떻게 열릴까?


영도다리는 개통 당시 부산대교였으나, 1980130일 부산대교가 개통되면서 영도다리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그렇다면 영도다리는 어떤 원리로 열리는 걸까요?


영도다리의 도개식 원리는 다리 바깥쪽에 무게추를 달아 무게의 균형이 조금만 깨지면 다리가 올라갈 수 있게 한 뒤 톱니바퀴로 다리를 들어 올린다고 합니다.

 

도개모습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오후 2시까지 영도다리 앞에 도착해 있으시면 2시부터 15분간 도개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다리 위쪽에서 보아도 좋은 구경거리겠지만 진짜 명당은 다리 아래쪽에 있었습니다. 마침 여행용 배가 지나가서 손도 흔들어보았습니다.

 


부산 영도다리가 도개하는 모습




근대문화가 깃든 국내 유일 다리 축제 영도다리축제


국내 첫 연육교로 개통되어 한국전쟁 피난민들의 망향의 슬픔을 달래고 헤어진 가족이 다시 만나는 다리가 바로 영도다리였습니다. 영도다리에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산업화를 거치면서 많은 근현대사의 유적들이 남아있는데요


매년 이곳에서는 한국의 근대문화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참여형 축제이자 국내 유일의 다리 축제인 <영도다리축제>가 열립니다. 올해에는 영도다리의 추억과 낭만이라는 주제로 10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영도대교 및 봉래동 물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하는데요. 축제 기간에 영도다리를 방문하신다면 더욱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2019 영도다리축제 포스터



 

영도다리, 삶을 구하는 생명의 다리로!


1934년 개통된 영도다리는 구구절절한 사연과 애환을 실어 날랐습니다. 6·25 전쟁 당시 많은 피란민이 영도다리에서 다시 만나자고 기약했고, 상봉하기 위해 이곳으로 모여들었습니다. 한 맺힌 피란민들은 가족을 꼭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의 점괘를 듣기 위해 다리 밑 점집을 찾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1965년에는 눈물의 영도다리라는 영화가 나오기도 했지요. 하지만 6·25 전쟁 이후에도 자살자가 하도 많아 영도다리에는 잠깐만’ ‘생명은 하나뿐이라는 자살방지 푯말이 붙었습니다.


이제는 멋진 모습으로 변신한 영도다리가 삶을 포기하고 싶은 분들에게 한 번 더 자신의 삶에 기회를 주는생명의 다리로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에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 마을은 감천문화마을, 군산 군대문화유산마을, 양림동 펭귄마을 등 있습니다. 재생도시는 쇠퇴의 길을 지나 또 한 번 성장한 도시들을 보고 있노라면 도시재생이 가지고 있는 의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됩니다.

 

제가 방문하였던 군산은 금강과 금만경이 서해로 대단원을 이룬 곳인데요. 기름진 땅들과 풍부한 바다, 고즈넉한 산들이 어우러진 도시입니다. 군산은 현재 인구 27만 정도가 살고 있고 첨단 산업도시, 국제 무역항으로 발전되고 있는 도시입니다.

 



근대문화의 아픔이 서린 곳, 군산



군산은 근대 문화도시로 189951일에 개항된 항구 도시입니다. 다른 개항 항구와는 달리 오직 쌀 수출을 근간으로 하는 일본 상공인들의 경제적 중심지였는데요. 호남, 충청의 쌀은 군산에서 일본으로 강제 수출되었습니다. 일본의 쌀 부족을 보충했던 역사적인 아픔을 가진 도시가 바로 군산입니다.

일제 강점기 군산 인구는 조선인과 일본인의 비율이 반반이었다고 하는데요. 중심가에는 일본인이 대부분 거주했었다고 합니다. 현재 군산 건물의 20%는 일제 강점기에 지어진 가옥이라고 합니다.

 

내항에 위치한 구 군산세관은 100년 전에 완공된 건물로 독일인이 설계하고, 벨기에에서 붉은 벽돌 등 건축재를 수입해 유럽 양식으로 지어졌다고 합니다. 내부에는 군산항 개항 이후의 모습과 군산세관의 옛 모습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군산의 근대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

 


군산 근대역사박물관 입구에서 기념사진



2011930일에 개관한 군산 근대역사박물관은 지하 1, 지상 4층으로 거대한 규모를 자랑합니다. 과거 무역항으로 해상물류유통의 중심지였던 옛 군산의 모습과 전국 최대의 근대문화자원을 전시하여 군산 지역의 근대문화와 해양 문화를 알 수 있었습니다.


군산 지역은 기원후 369년 백제 근초고왕의 마한지역 공략으로 백제의 지방 행정구역에 포함되어 군산이라는 지명이 생기게 되었는데요. 해상 교통의 중심 역할을 하여 국제외교의 관문으로서 큰 번영을 누렸습니다. 교통의 중심지이자, 전라도의 조세가 모이는 곳이었기 때문에 상업이 발달하였습니다. 일제 강점기에는 수탈의 현장이 되었던 곳이지만 산업단지 조성 등 현재의 모습도 알 수 있었습니다.

 



군산 근대역사박물관 내부에서 기념사진


 

바다와 문화라는 주제의 전시실에서는 군산도라는 이름으로 불린 고군산군도와 관련된 내용을 알 수 있었는데요.

 

천혜의 항구와 어장이 있어 매년 고기잡이 철이 되면 각 고을 장삿배가 구름처럼 모여들어 바다 위에서 사고팔았다고 하는데요. 주민들이 부유하게 되어 그 사치함이 육지보다 심했다고 합니다.

 

근대 생활관에서 일제의 통제 속에서도 치열한 삶을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재현한 1930년 군산 거리를 만날 수 있습니다. 고무신 상점, 술 도매상, 미곡취인소, 군산항창고, 내항, 군산좌, 군산역, 토막집, 영명학교, 임피역을 볼 수 있었는데요. 서해안의 특징인 조수간만의 차로 인한 부두 기능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제작된 부잔교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부잔교는 물에 뜰 수 있는 콘크리트 구조물의 정박시설을 건설하고, 부두에서 정박시설 사이에 다리를 만들었는데요. 밀물과 썰물에 상하로 움직이며 선착장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설치된 것입니다.

 



근대역사박물관 내부에 옛 모습을 재현한 공간



도시재생에 있어 관광의 의미


서구에서 시작된 도시재생은 산업화와 도시화 과정을 거쳐 성장해온 도시들 중심으로 도입되었습니다. 대개 산업 구조의 변화로 인한 쇠퇴로 활기찬 도시들이 한순간에 생기를 잃었는데요. 이를 소생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었습니다.

 

도시재생의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한 것은 급격한 성장을 이뤄온 도시들의 인구감소, 전통산업의 이탈, 열악한 생활환경 등으로 쇠퇴의 국면에 들어선 도시의 활성화를 논의하면서부터입니다. 국토부에서 국가도시재생 기본방침이 수립되면서 도시재생 사업에도 힘을 싣기 시작했습니다.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이들에 있어 관광은 매우 매력적인 아이템인데요. 물론 관광이 제일 좋은 선택지는 아닙니다. 지역 내에서 해결이 가능한 수준이라면 굳이 관광하지 않겠지만, 외부에서 도시를 방문하고 소비를 한다는 것은 지역 활성화를 위한 방법의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군산의 도시재생 관광지 몇 군데를 더 둘러보았습니다



영화 촬영지인 초원사진관 앞에서 기념사진



영화 속 촬영지인 초원사진관과 맛있는 중식을 맛볼 수 있는 군산 짬뽕집, 경암동 철길마을 등이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이런 도시재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지속가능성입니다. 그 지역을 어디까지 보존하고 어디까지 개발할 것인지, 지역 특유의 전통과 문화는 유지하되 상업화 할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문화적 지속가능성이 뒷받침되어야 도시재생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도시재생과 관광이 어우러진 도시, 군산의 발전을 기대 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