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봄·여름·가을·겨울의 4계절 변화가 뚜렷한 국가입니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부터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봄과 가을이 짧아지고 여름과 겨울이 길어지는 현상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여름철 기상이변 현상도 눈에 띄게 늘어나는 추세로 2010년 9월에 내린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서울의 심장인 광화문 광장이 침수되고, 2011년 7월, 강남지역 일대의 침수와 함께 우면산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비’로 인한 홍수피해가 반복되고 그 강도도 강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홍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댐’이 꼭 필요한데요. 


과거 상습적인 홍수피해 지역이었던 경상북도 김천의 ‘홍수 피해 예방’을 위한 국내 17번째 다목적댐인 ‘김천부항다목적댐’의 건설사업이 완료되어 지난 11월 20일 준공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준공식의 모습을 직접 담아왔는데요. 그럼 함께 가보실까요?

        


              

■ 김천부항다목적댐은 왜 만들어졌나요?


먼저 김천부항다목적댐이 어떤 댐인지 간략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천부항다목적댐은 경상북도 김천시 부항면 유촌리에 조성된 높이 64m, 길이 472m의 다목적댐으로 2006년 11월 댐 공사가 착공되었습니다. 


낙동강의 지류인 감천이 통과하는 김천은 2002년 우리나라를 강타한 태풍 ‘루사’와 2003년 추석 무렵 한반도로 날아온 태풍 ‘매미’의 직격탄을 맞아 홍수피해를 입어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지역으로 이때 입은 피해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감천유역의 홍수피해 예방 및 김천·구미 등 경북 서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해 댐이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 김천부항다목적댐 조감도



■ 지역주민들의 성원으로 시작된 김천부항다목적댐 준공식!




김천부항다목적댐 준공식은 댐 하류에 만들어진 ‘산내들 생태문화공원’에서 2013년 11월 20일 오후 1시 30분 식전행사로 그 시작을 알렸는데요. 풍물놀이와 줄타기, 초청가수 공연으로 흥겹게 시작된 준공식을 보기 위해 많은 지역주민 분들이 행사장을 찾아와 주셔서 김천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김천부항다목적댐의 준공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행사를 즐겼습니다.




30분간의 흥겨운 식전공연이 끝나고 오후 2시부터 준공식 본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김천부항다목적댐 준공식에는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하여 지역 국회의원, 경북도지사, 김천시장,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환영사-축사-축하공연까지 이어지면서 준공식 본 행사의 열기는 점점 무르익어 갔는데요. 축하공연 이후서승환 장관님의 주도로 댐 준공 유공자에 대한 포상이 진행되었습니다. 유공자 포상이후 장관님의 치사가 이어졌는데요. 치사에서 장관님은 “물은 인류의 생존과 번영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자원이지만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물의 수질 오염 문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면서 “물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지역과 국가의 발전은 물론 인류의 생존과 미래가 좌우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또한 “김천부항다목적댐은 과거 한반도를 강타했던 ‘매미’ 같은 강력한 태풍이 오더라도 주민들을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고 안정적인 수자원 공급을 통해 맑고 깨끗한 물을 더욱 풍요롭게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하시면서 김천부항다목적댐의 준공을 진심으로 축하하셨습니다. 치사 이후 내빈들의 준공 세리모니가 진행되었고 본행사가 무사히 종료되었습니다.



                        ▲ 휘호석 제막 준비 중인 내빈의 모습                                ▲ 댐 정상에 설치된 휘호석



본 행사 이후 국토교통부 장관님을 포함한 내빈들은 전용버스를 탑승하고 댐 정상으로 이동하면서 댐 주변 경관을 조망하고 정상에 도착 한 뒤에는 김천부항다목적댐 준공을 기념하는 ‘휘호석 제막식’이 진행되었습니다. 



■ 김천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김천부항다목적댐 물 문화관’



모든 공식적인 행사가 마무리되고 저는 댐 정상에 있는 물 문화관과 댐 주변을 둘러보고 가기로 했습니다.




김천부항다목적댐 물문화관은 1층에 있는 입구와, 2층에 있는 전시실 및 비상상황 체험실, 그리고 댐과 주변 경관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4층에 위치한 전망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2층에 있는 비상상황체험실과 김천부항다목적댐 일주도로를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자전거


저는 먼저  2층에 있는 비상상황 체험실로 찾아갔는데요. 김천지역에 태풍이 통과한다는 가정 하에 김천부항다목적댐이 어떻게 강물 수위를 조절하고 홍수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과정을 살펴보며 김천부항다목적댐의 위기관리능력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 전망대 내부와 전망대에서 바라본 부항호&대교 모습



꼭대기층인 4층에는 전망대가 나옵니다. 전망대에서는 충북·경북·전북이 서로 접하는 민주지산 삼도봉에서 발원한 맑은 물을 모아 담은 ‘지역 화합의 물그릇’인 부항호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데요. 그 경치가 정말 멋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질녘 부항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김천에서의 취재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는데요. 서울로 돌아오는 KTX열차 안에서 이 물 문화관이 김천의 대표사찰인 직지사와 함께 경북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태어나 관광활성화와 지역발전에 이바지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얼마 전 필리핀은 태풍 ‘하이옌’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국가 전체적으로 어마어마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했는데요. 한반도도 ‘슈퍼태풍’의 영향을 받게 될 날이 올 수 있다고 하니 지금부터라도 철저한 대비를 해야 할 것입니다. 현재 정부에서는 감천유역에 대한 종합적인 정비계획을 세우고 나아가 수해예방을 위해 소규모 홍수 조절용 댐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하는데, 꼭 실현되어서 ‘물’로 인한 자연재해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8년이라는 기다림 끝에 ‘친환경 적인 공법’으로 만들어진 국내 제 17호 다목적댐, ‘김천부항다목적댐’에 많은 성원과 함께 국토교통부의 수자원 정책에도 많은 격려와 관심, 응원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대형 태풍에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홍수조절능력 확보


경북 김천시 부항면 일대에 추진해 온 국내 17번째 다목적댐인「김천부항다목적댐 건설사업」이 8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11월 20일 준공됩니다. 김천부항다목적댐 건설사업은 김천시를 관통하는 감천유역의 홍수피해를 경감하기 위하여 2006년에 착공하여 총 5,55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대형 국책사업입니다. 


김천시는 과거 태풍 내습시 상습적으로 홍수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2002년 태풍 ‘루사’ 내습시에 인명피해 32명(사망 20명, 실종 7명, 부상 5명), 이재민 866세대와 3,518억원 재산피해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여 댐건설과 같은 치수대책이 시급한 지역입니다. 김천부항다목적댐이 준공됨에 따라  ‘루사’ , ‘매미’ 와 같은 강력한 태풍이 내습하더라도 김천시민들이 겪는 피해는 크게 줄어 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천부항댐은 높이 64m, 길이 472m의 다목적댐으로 국내 최초로 석산을 개발하는 대신 수몰지내 하상재료를 이용한 댐형식을 도입하여 축조를 완료하였으며, 생태이동 통로, 댐 배면부 녹화 및 수달서식지 조성 등을 통하여 댐건설로 인한 환경훼손 최소화에 초점을 둔 친환경 댐으로 건설하였습니다. 





김천부항댐은 경상북도, 전라북도 그리고 충청북도가 접하는 민주지산 삼도봉에서 발원한 맑고 깨끗한 물을 지역 화합의 물그릇인 부항호에 담게 됩니다. 화합의 물그릇인 부항호 주변으로는 댐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댐 순환 일주도로(14.1km)를 개설하였으며,  물문화관, 오토캠핑장, 몰놀이장 등 체류형 시설 도입으로 직지사와 함께 김천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이번 김천부항다목적댐 준공행사는 서승환 국토교통부장관,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이철우 국회의원, 박보생 김천시장, 최계운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 600여명의 각계인사와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11월 20일(수) 14:00 댐 하류 산내들공원에서 열립니다. 



131120(조간) 김천부항다목적댐 준공, 홍수예방 및 지역경제 활성화(수자원개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