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16일, 송도에 위치한 '극지연구소'에서 극지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극지연구소는 말 그대로 극지에 대해 연구하는 곳인데요. 극지에 있는 우리나라 기지 수는 총 3개, 북극의 다산과학기지와  남극의 세종과학기지, 그리고 새로 지어진 장보고 과학기지였습니다.








남극 세종과학기지는 1988년에 남극 킹조지섬 바튼반도에 세워졌고, 북극 다산과학기지는 2002년 북극의 노르웨이령 스발바드 제도 스피츠베르겐 섬의 니알슨에 세워졌다고 합니다. 또한 남극장보고 과학기지는 2012년부터 3년에 걸쳐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북극과 남극에 기지가 있는 것을 보면 북극과 남극 중에 어떤 곳이 더 추울까하고 궁금해지기 마련인데요. 그렇다면 북극과 남국 중에 어느 곳이 더욱 추울까요? 정답은 바로 남극입니다. 북극은 바닷물이 언 땅이라 따뜻한 난류가 흐르고, 남극은 육지이기 때문에 난류가 흐르지 않아 북쪽이어도 북극이 더욱 따뜻하고 남극은 더 춥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추운 극지에 어떻게 갈 수 있을까요? 바로 우리나라 최초의 쇄빙선 아라온호를 타고 갈 수 있다고 합니다.






▲ 우리나라의 쇄빙선 아라온호





쇄빙선은 북극해와 남극해의 얼음을 깨며 이동하는 배를 말하는데요. 우리나라의 아라온호는 지구 6바퀴의 거리를 운항한 멋진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또한 북극은 북극헤 주변의 나라에 소속되어 있지만, 남극은 원주민도 없고 주인도 없어서 1961년에 남극조약이 만들어졌고, 우리나라는 33번째로 1986년에 가입했습니다. 남극조약남극에 대한 국가간 경쟁이나 군사적 활동을 억제하고, 남극대륙의 평화로운 이용과 남극탐사의 자유보장을 위해 1959년 12개국이 모여 만든 조약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동물에 관심이 많은데, 세종과학기지의 펭귄마을에서 펭귄의 개체수 보호를 위해 4~5쌍의 갈색도둑갈매기를 키운다고 한다는 사실을 듣고 외부에 있는 갈색도둑갈매기들이 와서 펭귄을 먹으면 펭귄이 더 줄어들지 않을까하고 궁금해 졌습니다 .






▲ 다양한 지의류





하지만 세종과학기지에서는 외부에서 사냥을 하러 접근하는 다른 도둑갈매기들을 쫓아냄으로써 펭귄의 개체수가 급감하는 것을 방지한다고 합니다. 세종과학기지에서 운영하는 펭귄마을에는 젠투펭귄과 턱끈펭귄 등 3종의 펭귄이 분포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많은 지의류가 있습니다. 극지연구소에서는 많은 지의류들을 현미경으로 직접 볼 수 있어 재미있었고 신기했습니다. 






▲ 핸디현미경을 이용한 극지식물 관찰





또 다른 신기한 도구로는 빙하시추기라는 물건이 있었는데, 북극과 남극의 빙하는 얼면서 공기 방울이 들어가기 때문에 예전에 얼어버린 빙하의 공기방울로 그 당시의 환경을 알 수 있어 아주 좋은 자료로 이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빙하시추기는 바로 예전의 환경을 알아보기 위해 깊은 곳에 있는 아주 오래전 빙하를 직경 10cm의 원통형 빙하로 만들어 시추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시추기를 조절 및 통제하는 콘트롤러 장치인 시추기 콘트롤러도 있었습니다.






▲ 빙하시추기를 이용해 빙하 시추하는 모습





극지의 생물에 대해 신기한 것도 있었습니다. 극지의 생물들은 왜 얼지 않을까하고 궁금했는데, 바로 극지생물의 몸속에 있는 결빙 방지물질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연구원들은 극지생물의 몸속에서 결빙 방지 물질을 따로 추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극지연구소 방문을 하고 나니, 남극에 가고 싶은 마음이 마구 샘솟아났습니다. 언젠가는 남극에 가서 남극의 극지 생물들을 직접 눈으로 관찰해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꼭 해낼 것이라 다짐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극 저도 꼭 가보고 싶어요! 좋은기사예요

    2014.09.30 16:38 [ ADDR : EDIT/ DEL : REPLY ]
  2. 기사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2014.09.30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박진

    멋진 기사 잘 읽었 습니다

    2014.10.01 08:48 [ ADDR : EDIT/ DEL : REPLY ]
  4. 부곡초4 이연우

    아라온호 이름이 예뻐요

    2014.10.02 16:15 [ ADDR : EDIT/ DEL : REPLY ]
  5. 기사 주제가 멋지네요~ 이제 장보고과학기지가 완공되었나봐요? 좋은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02 21:42 [ ADDR : EDIT/ DEL : REPLY ]
  6.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저도 한번 가보고싶네요

    2014.10.04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7. 전하진

    결빙 방지물질.... 신기하다...

    2014.10.12 23:45 [ ADDR : EDIT/ DEL : REPLY ]
  8. 김태규

    좋은 정보 잘 알아갑니다. 아라온호란 대한민국 쇄빙선을 처음 알게되었어요~ 좋은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13 21:28 [ ADDR : EDIT/ DEL : REPLY ]
  9. 새로운것 알게되었어요~
    감사합니다!ㅎ

    2014.10.23 21:03 [ ADDR : EDIT/ DEL : REPLY ]
  10. 박경준

    쇄빙선..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6 23:59 [ ADDR : EDIT/ DEL : REPLY ]
  11. 신혜연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7 10:59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준석

    극지연구소는 정말 가보고 싶습니다!!!!!!!!!!!!!!!

    2014.10.28 22:28 [ ADDR : EDIT/ DEL : REPLY ]
  13.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1.01 06: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다산과학기지 10주년. 극지연구의 새 지평을 열다. 


 


국토해양부 장관(권도엽)이 북극의 다산과학기지를 방문하였습니다. 14일(현지 9.13일) 지구상 최북단에 위치한 북극 과학기지촌 내 10개국의 참여 연구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등 다산기지 개소 10주년을 맞이하여 북극권 연구, 자원개발과 관련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등 북극권 진출의 새 지평을 열었습니다. 이번 방문은 최근 과학연구, 자원개발, 북극항로 등과 관련하여 세계 각국의 관심이 뜨거운 북극권에서의 연구와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북극에서 코리안 루트를 개척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열정과 의지가 담겨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대통령께서 직접 쓴 ‘새로운 지평, 더 큰 대한민국’이라는 휘호는 인류의 마지막 남은 미개척지인 북극에 관한 연구와 다양한 활동을 강화함으로써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는 대한민국의 진취적 기상을 드높이길 바란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북극은 세계에서 가장 추운 곳 중 하나이지만, 자원개발, 북극항로 등과 관련 세계 각국의 관심만큼은 가장 뜨거운 곳입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이번 방문이 북극에서의 연구협력을 강화하고, 앞으로 이를 기반으로 자원개발, 북극항로 등 북극에서 이루어질 다양한 활동의 반경을 넓히는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극의 다산과학기지>



북극 다산과학기지는?

북극에 있는 한국의 과학기지로 2002년 4월 29일 노르웨이령 스발바드 군도의 니알슨에 세운 과학기지입니다. 북극 기지로서는 세계에서 12번째로 건설되었으며 극한의 공간에서 북극해 해빙 분석을 통한 기후변화 연구, 해양 및 육상생태계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북극의 기후와 환경 연구의 거점기지로 한국과 8시간 시차가 나며 14명을 수용할 수 있는 250㎡ 연구실 및 숙소입니다. 한국은 1988년 2월 남극 킹 조지 섬에 세종과학기지가 들어선 이후 14년 만에 북극에도 과학기지를 건설하여 남극과 북극에 과학기지를 동시에 운영하는 세계 8번째 국가가 되었습니다.

 

 

 

 

니알슨 과학기지촌은 노르웨이 국영회사 킹스 베이사가 운영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를 포함해 국외 기관에 시설을 임대하고 있습니다. 니알슨 기지촌에는 현재 10개국이 운영 중에 있습니다. 일본과 독일이 1990년에 처음 들어선 이후로, 2008년에는 인도의 국립극지해양센터가 건설 되었습니다. 기후는 연평균 약 영하 4℃, 최저기온은 영하 49℃로 혹독한 추위 속에서 많은 나라가 연구에 힘쓰고 있습니다. 


  

<니알슨 기지촌의 모습들>



니알슨 기지뿐 아니라 노르웨이와 북극항로 개척을 위해 우리나라는 적극적인 노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9월 12일 국민일보가 보도한 자료를 보면 노르웨이를 공식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옌스 슈톨텐베르크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앞으로 북극과 북극해에서의 환경과 생물 다양성 보호에 긴밀히 협력하고 다산과학기지 연구 운영도 강화하기로 하였습니다. 권도엽 장관의 다산 과학기지 10주년 기념 방문과 우리나라의 북극 연구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은 기후변화로 말미암은 전 세계적인 협력 속에서 더욱 돋보이고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