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11월 9일 아침, 대전 엑스포 시민공원에는 어느 날보다 활기가 넘쳤다. 보행자의 날을 맞이하여 걷기대회가 열렸단다. 벌써 4회를 맞은 보행자의 날 걷기대회 그 현장으로 가보았다.


힐링을 위해 남녀노소 대전 시민들이 모두 모였다. 비가 오고 있는 날씨에 제법 추워졌지만, 서로서로 손을 잡고 걷기 대회가 시작되길 기다리는 현장 분위기는 무척이나 따뜻했다.


어린아이들 손을 잡고 온 가족들, 건강을 위해 나온 노부부 틈에 젊은 대학생이 참여한 모습에 인터뷰를 신청했다. 그는 무척이나 편안한 옷차림을 하고, 걷기대회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가 이곳에 온 이야기를 들어보자. 





Q. 짤막한 자기소개 부탁드릴게요.


>> 안녕하세요. 목원대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인 이규혁(25)이라고 합니다. 제가 인터뷰도 다해보고 쑥스럽네요(웃음)



Q. ‘제4회 보행자의 날 걷기대회’에 참가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 처음에는 보행자의 날을 기념해서 걷기대회가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어요. 친구의 소개로 오게 되었는데, 참 좋은 대회인 것 같고, 참가하게 돼서 너무 좋습니다. 


대회를 참가하면서 알게 된 사실인데, 11월 11일이 사람의 두 다리를 연상케 하기 때문에 보행자의 날로 정해졌다고 해요. 대학생들 사이에서 11월 11일이 빼빼로데이와 함께 보행자의 날도 기억되었으면 좋겠어요.






Q. 대학교 4학년이시면, 바쁘실 텐데 대회에 참가하셨네요?


>> 걷기 대회니까요. 대회 이름을 듣는 순간 힐링이란 단어가 떠오르더라고요. 걸으면서 그동안 해왔던 일들도 정리도 하고, 친구와 솔직한 이야기도 나눌 시간도 만들고자 오게 되었어요. 이런 것들이 힐링 아닐까요?(웃음)


막상 와서 이것저것 해보니까 생각보다 더 좋은 것 같아요 부슬부슬 내리는 가을비 덕분에 조금 더 상쾌하고, 마음이 가벼워지는 느낌도 들고, 또 걷기로 운동 효과까지! 이래서 안 올 수가 있겠어요?(웃음)





Q. 대회에 참가하면서 아쉬웠던 점 없었나요?


대학생들을 비롯해서 학생들의 참여도가 낮았다는 점이요. 가족단위로 많이 오셨는데, 저 같은 또래 분들을 찾을 수가 없었어요. 스태프로 여러 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오셨는데, 다음 대회에는 참가자로 대학생들을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라톤 대회가 아니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대회거든요. 친구들끼리 연인끼리 와서 운동도 하고, 좋은 경치도 보고, 이야기도 나눌 수 있는 시간으로 활용했으면 좋겠어요.



Q. 대회의 구성은 어땠나요?

 

대회 시작 전에 전통악기로 현대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듣고, 페이스페인팅, 발지압 받는 곳, 경품추첨응모권배부, 걷기대회, 반환점에서 바람개비 만드는 체험 등 신경써주신 부분이 많이 느껴져서 전혀 지루하거나 시간이 낭비되었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어요

다만, 오늘 날씨의 영향을 받아서 조금 아쉽긴 하네요(웃음)






Q.혹시, 다음 대회에도 참가하실 의향이 있으신가요?


네, 기회가 된다면 또 오고 싶어요. 이왕이면 집과 가까운 인천에서도 열린다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기사를 읽는 사람이 많아지면 분명 인천에서도 열리겠죠?^^ 대회를 통해 사람들의 인식 속에 보행자의 날과 더불어 걷는 시간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2010년 11월 11일 ‘보행자의 날’ 지정과 함께 국토교통부는 매년 보행자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행사를 통해 가장 기초적인 녹색교통수단인 걷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활 속에서 걷기를 활성화 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부대 행사와 우측보행, 안전보행, 녹색보행, 건강보행의 4구간의 걷기 대회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을 벗 삼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걷는 모습은 보는 사람의 마음도 설레게 하는 행사였다. 내년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발전하길 빌어본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걷기대회에 참여한 스탭입니다. 11일날 아르바이트 했는데 피알존에서 아무런 말도 없이 아직 알바비를 안주네요ㅡㅡ;자기네들도 아직 돈이 안들어왔답니다. 용역관리 좀 제대로 해주시죠..

    2013.11.22 17:22 [ ADDR : EDIT/ DEL : REPLY ]


11월 11일하면 떠오르는 날은 바로 빼빼로 데이입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날이 있습니다. 바로 자신의 건강과 환경을 지킬 수 있는 '보행자의 날'입니다. 



 


<보행자의 날이란>



'보행자의 날'은 환경 보호와 걷기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사람의 두 다리를 형상화 한 11월 11일을 지정한 날로 올해로 4회째 기념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보행자의 날이 월요일인 점을 감안하여 11월 9일(토) 대전엑스포 시민광장과 갑천변 일원에서 기념행사가 진행됩니다. 그 동안은 청계광장 등 서울에서 행사를 진행했지만, 올해는 세종시 이전에 맞춰 우리나라 중부의 최대 도시인 대전에서 행사가 개최됩니다. 


 



행사에서는 아장 아장 걷는 모습만으로도 관심이 집중 될 아기걸음마왕 선발대회, 호기심으로 올랐다가 화들짝 놀래는 지압체험, 발 도장 찍기 등이 진행됩니다. 또한 비보이 댄스 공연, 퓨전 현악공연, 록밴드 공연이 펼쳐져 의미있는 행사에 즐거움을 더합니다. 




무엇보다 행사의 취지를 한번에 설명할 수 있는 걷기 대회가 진행되는데요. 엑스포공원 시민광장과 갑천변까지 대략 5.8Km, 1시간 20분 정도의 거리를 걷기동호인과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여 할 예정입니다. 


걷기 행사에 참여하시거나, 혹은 개별적으로 걷기 운동을 하시는 분들이 명심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올바른 걷기 방법입니다. 


걸을 때는 먼저 허리와 가슴은 곧게 펴고, 턱과 머리는 똑바로 세운 후 시선은 정면을 향해야 합니다. 발은 자연스러운 11자가 되도록 걷고, 걸음 폭이 커지지 않도록 걸어야 합니다. 


 



발은 뒤꿈치 → 발바닥 → 엄지발가락 순으로 땅에 닿도록 걷고, 배에 힘을 준 후 코로 숨을 마시고, 입으로 내뱉으면 운동 효과가 더 좋아집니다. 


운동화 착용은 필수인데요. 평소 하이힐을 많이 신는 여성분들은 아킬레스건이 짧아져 있으니 뒤쪽에 쿠션이 많이 들어가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신발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걷기 운동이 끝난 후에는 스트레칭을 꼭 해주세요. 



 


하루에 만보를 걸으면 더 이상의 보약이 필요 없다고 하는데요. 현대인들은 성인을 기준으로 하루에 4,000~6,000보를 걷는다고 합니다. 건강과 환경을 위해 오늘부터 만보 걸음을 시작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