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회 도시의 날 기념식이 지난 1011일에 국토발전전시관 야외에서 개최되었습니다. 함께 진행된 2019 도시대상 시상식에서는 서울 종로구를 비롯한 19개 지자체가 도시대상 본상 및 특별상을 수상했습니다. 저는 이 중에서도 대통령상을 차지한 종로구를 찾아가 보았습니다.

 종로는 2016, 2018년에도 2위를 차지했다고 하는데요. 종로구는 새뜰마을사업 등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전통한옥을 도서관, 주민센터 등 한옥 생활 인프라로 재탄생시킨 점과 2010년부터 추진한 미세먼지 저감정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종로의 많은 우수한 곳 중에서도 청운문학도서관에 가보았습니다. 청운문학도서관이 인왕산에 있어서 언덕길을 오르는 것이 조금 힘들었지만 떨어지는 단풍과 함께 있는 전통한옥도서관의 모습은 정말 아름답고도 신비했습니다.   


서울 종로구 인왕산에 위치한 청운문학도서관



한옥으로 지어진 청운문학도서관



청운문학도서관 내부의 모습

 

청운문학도서관은 한옥으로 지어진 종로구 내 16번째 도서관으로, 독서와 사색, 휴식이 가능한 매력적인 공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소설, 수필 위주의 다양한 문학 도서를 소장하고 있으며 주민들에게 각종 독서모임 장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문학 작품 및 작가 중심의 기획전시와 인문학 강연, 시 창작교실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먼저 지하 1층은 평범한 도서관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1층으로 올라가보면 한옥들로 이루어진 아늑한 독서 공간이 있습니다. 옛 한옥을 이용해 멋진 문화 공간을 만들어낸 모습이 상을 받을 만 하네요.

 그 다음으로 한옥을 세련된 모습으로 바꾸어놓은 다다익선 한옥길에 가보았습니다. 산을 오르고 나서 도착했을 때에는 어두워져 있었습니다.


다다익선 한옥 길의 모습

 

다다익선 한옥 길은 옛 문화와 현대 문화가 함께 공존하는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멋진 한옥에 놀 거리 먹을거리가 많아서 점점 입소문을 타 핫플레이스가 되었다고 합니다. 아기자기한 물건을 파는 가게부터 유명한 음식점까지 다다익선 한옥 길에는 없는 것이 없을 정도입니다.

 종로구가 이번 도시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한옥뿐만이 아닙니다.

 종로에서는 돈의동 쪽방촌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공동체 활성화를 이끌어내는 재생프로젝트인 새뜰마을산업을 진행하였기 때문인데요. 또한 장애인과 노약자 등 모든 사회 구성원의 차별 없고 안전한 통행환경을 조성하는 무장애 마을사업, 미래세대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다양한 아동친화사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인구는 많으나 상당히 소외되었던 창신동에 아이들의 소망이 담긴 산마루 놀이터를 통한 지역재생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구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정책도 실시하고 있고 미세먼지 방지뿐만 아니라 도시녹화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사업을 통해 종로가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의 종로 모습도 기대되네요. 그리고 종로는 볼거리, 놀 거리, 먹을거리도 많아서 놀러 오기도 좋은 것 같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13년 도시대상 수상 지자체 발표

- 제7회 도시의 날…개최지 순천서 학술‧전시‧영화제 등 열려



 ‘제7회 도시의 날’ 기념식이 10일(목) 순천시에서 박기풍 국토교통부 제1차관, 이우종 도시의 날 위원장, 조충훈 순천시장 등 각계인사와 시민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됩니다. 행사에는 도시대상 시상식을 비롯하여 주민이 참여하는 도시문화행사와 지속가능한 도시에 대한 각종 학술․전시행사, 도시영화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같이 진행됩니다. 


‘도시의 날’은 국민 91%가 거주하는 삶의 터전인 도시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새롭게 하기 위해,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 신도시인 수원화성이 완공된 10월 10일을 기념일로 제정한 것입니다. 본 행사를 통해 도시환경과 삶의 질 개선 노력을 장려하여 도시 경쟁력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도시문화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와 중앙일보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3 도시대상’ 우수지자체에 대한 시상이 이날 함께 열렸습니다. 


‘2013 도시대상’ 최고의 영예인 대통령상은 경기도 수원시가 차지하였고, 국무총리상은 전북 무주군과 대구 남구가 수상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장관상은 강원 강릉시, 충북 충주시, 대전 서구, 경기 과천시, 충남 천안시, 경기 남양주시, 서울 강동구, 대구 달성군, 서울 도봉구가 수상했습니다. 특별상 부문인 중앙일보사장상은 경남 진주시 등 4개 지자체가,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상은 경기 의왕시 등 4개 지자체가 그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도시대상은 기초지자체가 지난 1년간 도시민 삶의 질과 도시 경쟁력의 향상을 위해 노력한 성과를 평가하는 것으로, 올해 도시대상 공모에는 전국에서 59개 지자체가 참여하여 각 분야 전문가들의 서면평가 및 현지실사 등 엄정한 평가과정을 거쳐 수상도시가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부터 큰 재해 한 번 없어 이름대로 온전한 도시라고 불려온 전주^^ 전주에 가면 전통과 현대가 조화된 생활 한옥이 있어서 한옥 체험을 해볼 수 있고, 색색의 비빔밥과 다양한 전통 문화재를 즐길 수 있는 도시~ 생활 한옥과 비빔밥 등으로 인해 전통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전주에서 새로운 도시 문화를 만들기 위한 도시의 날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도시에 대한 시민의 인식을 새롭게 하고, 주민이 스스로 참여하는 도시 만들기 문화를 형성하기 위한 ‘도시의 날’ 기념행사가 제2회를 맞아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전북 전주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10월 9일 살고싶은도시 홍보관 개관식 테이프 커팅으로 시작했다.

홍보관에서는 전국 14개 도시계획 관련 단체와 전주시의 홍보관이 설치됐는데 이 곳에서는 각종 시범사업과 설계 작품, 도시계획 발간물, 도시 포털, 혁신도시 홍보, 전주시 발전계획 및 성공사례, 도시관련 사진전 등의 다양한 전시물들이 게시되었다.
 

 
 
행사 이틀째인 10일 오전에는 리베라호텔에서 전국 도시계획담당 공무원들의 '도시행정의 역할과 좌표'라는 주제발표회가 열리고, 오후에는 전북예술회관에서 권도엽 국토해양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의 날 기념식 및 도시헌장 선포식'이 열렸다.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가 열렸지만 가장 인기 행사는 마지막 날 11일에 행해진 전주시 도시탐방행사다. 도시포털(www.city.go.kr)을 통해 도시탐방 접수를 받았는데 일찍 마감이 될 정도로 시민의 참여가 높았다. 한국 유일의 생활한옥마을을 둘러보는 것을 시작으로 경기전, 전동성당, 향교, 풍남문, 객사, 영화의 거리, 웨딩 거리 등 곳곳을 둘러보며 전통과 현대가 조화로운 가장 한국적인 전주의 모습을 보았다는 긍정적인 평가다.
 
이번 도시의 날을 통해서 전주가 ‘비빔밥’으로만 알려지는게 아니라 살기좋은 도시 전주(全州)로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 '도시의 날'을 맞이하여 전주 곳곳에서 열린 축제 현장 -


 

국토해양부 대학생 기자단 1기 고아영





 

국토해양부 '행복누리' 블로그는 댓글 및 트랙백 등을 통한 많은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건전한 소통을 위해 행복누리 공지사항 내 '행복누리' 블로그 댓글 정책 안내를 참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유진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7.08 14:0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