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4 부터 국토지리정보원에서‘독도 지리정보 특별전’개최


  
독도지형도, 지명, 항공사진, 3D지도, 지리지 등 해방이후 독도 관련 지리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독도 지리정보 특별전’이 국토지리정보원 지도박물관에서 개최됩니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은 최근 국제적 관심사로 부각된 독도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공유하고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기 위하여, 영토 주권의 상징인 지도를 전시하는 특별전을 4월 14일 개관합니다. 이번 특별전에는 광복이후 우리 정부가 직접 측량하여 제작한 독도 지도와 항공사진, 지리지, 사진자료 등이 전시됩니다.

 

그동안 관련 기관․박물관 등에서 독도 고(古)지도와 역사에 대한 전시회는 자주 개최되었지만, 해방 이후 우리정부가 제작한 독도 지도와 관련 정보를 공개하는 전시회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1961년 “독도를 정확히 측량하여 대장에 등록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라”는 박정희 대통령(당시 국가재건 최고회의 의장)의 특별지시에 따라 천문측량으로 1962년도에 제작된 1/3,000 축척의 독도지형도는 물론, 연대별로 촬영한 항공사진, 3D지도, 지명 및 사진, 지리지 등이 전시됩니다.

  

<1980년 국토지리정보원이 처음으로 촬영한 독도 항공사진>

 

 

이번에 전시되는 독도 지리정보 전시물은 45점으로 국토지리정보원에서만 볼 수 있는 귀한 자료들입니다. 특히 박정희 대통령의 특별지시 하달 문서와 독도지리지 해외 배포에 대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감사 서한도 전시됩니다.

 

 

 

 
<‘독도 지리정보 특별전’ 전시물 현황> 

 


한편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독도 지리정보 특별전’ 개관 주간(4.14.~4.18.)에 방문하는 관람객(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우리 영토와 바다’ 고지도 도록을 무료 배포합니다.

 

‘우리 영토와 바다’ 고지도 도록에는 독도․동해를 우리영토로 표기한 외국 고지도 86점과 논문 등이 수록되어 있어,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독도가 우리 영토였음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학술자료입니다. ‘우리 영토와 바다’ 고지도 도록은 지도박물관 홈페이지(http://www.ngii.go.kr/map) 자료실에 PDF 파일로 게시되어 있어 언제든지 내려 받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가지도제작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1958년부터 국가기본도(地圖)를 제작하여 독도를 비롯한 우리 국토에 대한 범위와 위치 정보를 생산하는 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전시회나 학술대회 등을 통해 독도․동해에 대한 올바른 지리정보를 알리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 연혁(1958년~현재)> 

 

 

140414(석간) 독도 지리정보 특별전 개최(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도는 우리 땅!’ 이 말은 한 치 의심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수많은 고서, 역사적인 상황만으로도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임을 알 수 있죠. 하지만 누군가 독도가 대한민국 땅인 이유를 설명해보라고 하면 막상 말로 하기는 무척 어렵습니다. 그 많은 고서와 근거들을 일반인들이 꿰고 있기란 쉽지 않죠.



그래서! 대한민국이 야심차게  ‘독도체험관’을 준비했습니다. 이곳에 오면 누구나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독도에 관한 다양한 정보들을 마스터할 수 있죠. 오늘은 여러분과 함께 독도체험관을 돌아보고, 다 같이 든든한 독도지킴이로서의 한 걸음을 떼보겠습니다.





독도체험관은 서대문역 7번 출구, 충정로역 3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먼데서 오시는 분들은 서울역 3번 출구에서 도보로 10분을 걸어서 찾아갈 수 있습니다.





독도체험관 입구는 국민권익위원회 건물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위로 솟은 건물이 아니라 지하에 자리 잡은 건물이기 때문에 위만 보고 가다간 얼핏 지나칠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 





독도체험관은 별도의 매표•입장 절차 없이 들어서자마자 관람을 시작하면 됩니다. 전시관은 크게 역사•미래관, 자연관으로 나누어져 있는데요. 먼저 역사•미래관부터 살펴볼까요?





처음으로 만나는 전시물은 독도연표입니다. 독도가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고문서들이 시대별로 나열돼 있죠. 이곳의 관람 포인트는 바로 일본 측 문서! 독도가 대한민국의(조선) 영토임은 우리만 일방적으로 주장해 온 것이 아니라 일본도 인정해 온지 오래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고문서로는 일본 태정관(당시 사법•행정•입법을 관장하는 최고국가기관)이 “독도가 일본령이 아님을 명심해라”라고 말한 기록이 있습니다. 또 조선에서도 울릉도 검찰일기, 각종 칙령을 남겨 독도가 우리 소관에 있었음을 분명히 증명하고 있죠.





반짝반짝! 이 아름다운 전시물 이름은 바로 ‘독도와의 대화’입니다. 이 외에도 빔 프로젝터, 고문서 재현 등 다양한 시각 효과를 통해 독도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죠. 얼핏 지루할 수 있는 독도 정보를 최신 영상 전시 기술을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조금 더 들어가면 기획 전시를 관람하게 됩니다. 독도가 우리 땅임을 굳건히 하는 다양한 정보, 또 독도를 지켜온 사람들의 희생을 알아볼 수 있죠. 홀로 왜인과 싸운 안용복, 최초 독도 거주민 최종덕씨 등 독도를 지키기 위해 흘렸던 그 노고들을 살펴보고 독도에 다소 무관심했던 저 조차 숙연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역사•미래관 구경을 마치면 이제 자연관에 가볼 차례입니다. 자연관은 독도의 지리•기후•생태 정보를 전시하고 독도를 1/120 규모로 재현한 대규모 모형이 있어 우리 땅 독도를 한눈에 볼 수 있죠.





독도의 생태•날씨를 안다는 것은 그만큼 독도에게 깊은 관심을 가진다는 것입니다. 독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쌓이고 쌓이다 보면, 곧 굳건한 영토주권으로 이어져 독도가 대한민국 땅임을 누구도 부정할 수 없게 되죠.





자연관의 알차고 세련된 시각 전시물들은 찬찬히 관람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됩니다. 직접 만져 볼 수 있는 체험 전시도 곳곳에 마련돼 있으니 꼭 놓치지 마세요! 참, 자연관 한쪽에는 ‘독도 어종 낚시’게임이 있습니다. 저는 44점으로 나름 고득점을 획득했으니 여러분도 한번 도전해 보세요. :D  



대한민국 영토 독도! 비록 한반도와 떨어진 외딴 위치에 있지만 오늘도 꿋꿋이 대한민국 영토로서의 주권을 지키고 있습니다. 오래부터 지금까지 수많은 사람들의 노고로 지켜진 독도에, 전 국민의 응원까지 더해져 그 누구도 독도의 영토주권을 넘볼 수 없길 바라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지금까지 국토교통부 블로그 기자단 이배운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D


개관일

관람방법

관람시간

화요일-금요일

예약관람

09:30 ~ 15:00

화요일-금요일

자유관람

15:00 ~ 18:00

토요일-일요일

예약, 자유관람 동시 진행

09:30 ~ 18:00



<가는 방법>


지하철

1호선 서울역: 3번 출구 도보 10분

2호선 시청역: 10번 출구 도보 9분

2호선 충정로역: 3번 출구 도보 5분

5호선 서대문역: 7번 출구 도보 5분


버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청 / 서대문경찰서 하차)

초록버스 7019  7021  7024

파랑버스 700  701  702A  702B  703  704  705  706

빨강버스 9701  9703  9709  9710  9714  1000  1100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나라에는 역사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다양한 박물관이 있습니다. 서울특별시 용산구에 국립중앙박물관을 시작으로 성남시 분당구에 토지주택박물관, 의왕시 월암동에 철도박물관, 부천시 오정구에 물박물관, 수원시 영통구에 지도박물관 등 전국 방방곡곡에 박물관이 많이 있는데요.

 

그렇다면 울릉도에도 박물관이 있을까요??.............. 있습니다! 울릉도에는 독도박물관이 있습니다.

 

△ 출처: 독도박물관 www.dokdomuseum.go.kr

 

  

독도박물관은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약수터길 99에 위치한 한국 유일의 영토박물관으로, 1995년 광복 50주년을 맞아 경상북도 울릉군이 대지를 제공하고 삼성문화재단이 건물을 건축하여 기증하였으며, 1997년 9월 8일에 개관하였습니다. 


독도 및 동해를 둘러싼 관련 자료를 발굴, 수집, 연구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전시, 관리, 교육, 홍보하여 국민의 영토의식과 민족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박물관입니다.

 


△ 독도박물관 외부전경사진 www.dokdomuseum.go.kr

 


독도박물관은 독도의 옛 이름인 삼봉도의 이미지를 살려 3개의 큰 바위 모양에 동해의 일출을 형상화하여 건축되었으며, 지하1층과 지상 2층 규모로 상설전시와 특별전시, 국제교류전&국외전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독도박물관 내부전경사진 www.dokdomuseum.go.kr

 

  

여러 전시관 중 특별 전시관에는 현재「세계인들의 눈에 비친 한국의 동쪽 바다 조선해(Sea or Korea) 재조명」의 주제로 전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서양인들의 눈으로 바라보았던 한국의 동쪽 바다, 일본인들의 눈으로 바라보았던 일본의 서쪽바다의 명칭들이 명기된 외국 제작 지도를 거울삼아 그 속에 비친 우리 바다 명칭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도록 기획된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별전시관의 기획자는 "왜곡되고 탈취되었던 지명들을 회복하는 것이 동아시아 평화와 지구촌의 평화를 위한 잣대라는 메시지를 우리 국민들과 외국인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말하셨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의 링크(www.dokdomuseum.go.kr)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독도박물관 www.dokdomuseum.go.kr

 

  

이렇게 울릉도와 함께 우산국의 영토로서 우리의 역사와 문화권에 편입된 후 지금까지 이어져 온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왜곡된 점을 바로잡고, 알리기 위해 독도박물관 뿐만 아니라 많은 곳에서도 힘쓰시고 계신데요. 

 

최근 우리 아이들과 청소년에게 지도를 통해 우리 영토 주권 확립에 대한 이해와 애국적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국토지리정보원과 서울교육청이 "교육용 독도 지도 제작"을 위해 상호협력을 체결하고 초, 중, 고교에 보급한다고 합니다.

 

 

△ 국토교통부 www.molit.go.kr

 

  

국토지리정보원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공간정보(항공사진, 위성영상, 수치지도 등)를 적극 제공하여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는 학생들을 위한 교육용 독도 지도를 제작했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동해, 독도, 이어도를 4개 국어로 표기한 다국어 세계지도를 제작하여 관련기관에 제공하고, 각종 국제행사에 참석하여 홍보도 실시하였습니다.

  

제가 고등학교 다닐 때만 해도 지도는 단순한 그림으로 되어있거나, 2D 형식이었지만, 이제 책에서도 훨씬 더 입체감 있는 지도를 보게 된다면 아이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학습 효과에도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 브이월드 메인 화면- 한글버전 


그리고 최근 '공간정보산업진흥원' 견학을 다녀왔는데 브이월드 한글버전 메인은 지구본 모양이지만, 영어버전 메인은 독도라는 점과 현재 많은 장소들 중에 독도가 제일 고화질로 만들어졌다는 사실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 브이월드 메인 화면 - 영어버전

 

  

위 화면을 보면 외국인들이 브이월드에 접속할 때마다 '독도 = 한국땅' 라는 인식이 머릿속에 쏙쏙 기억되지 않을까요!? 자~ 지금부터 독도에 방문하지 못하신 분들 독도박물관(www.dokdomuseum.go.kr)과 브이월드(map.vworld.kr/map/maps.do)에 접속하셔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땅 '독도'를 한번 만나보실까요??

 

출발~♬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