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 박정빈입니다. 제가 제목으로 정한 IF BUILDINGS COULD TALK? 혹시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 ‘건축이 말을 한다면?’이라는 뜻이랍니다. 이 말은 바로 10월 29일부터 개최되는 서울국제건축영화제에 주제입니다. 올해로 6번 째로 개최된 서울국제건축영화제 그 개막식 현장을 제가 취재해 보고 왔습니다! 과연 건축이 말을 한다면?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개최된 이번 건축영화제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IF BUILDINGS COULD TALK?라는 주제로 개최되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모든 곳이 바로 건축물이죠? 하지만 우리는 건축물을 단순히 주거하는 곳 그 이상의 의미를 두지는 않지만 건축하는 사람들의 마음으로는 사람에 맞춘 사람과 함께하는 건축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입니다. 건축과 문화를 연결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생긴 건축영화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한국의 유명한 건축가들 뿐만 아니라 외국인 건축사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건축인의 축제 서울국제건축영화제 그럼 그 개막식을 소개합니다.


대한건축사협회 김영수 사장

개막식에서는 대한 건축사협회 사장이신 김영수 건축가님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서울에서 건축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영화로 건축을 말할 수 있다는 것에서 아름다운 밤이라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주제를 IF BUILDINGS COULD TALK?라고 한 이유는 서로 소통하면서 건물이란 주제로 새로운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건축이 무엇인가를 알려주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미국의 독립된 영화제나 칸 베를린 영화제들보다 실질적으로 독립된 영화제는 이 서울국제건축영화제라고 하시며 어떤 영화제 보다도 독립된 영화제이니 자부심을 가지자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또한 앞으로의 발전을 이야기 해 주시며 세계 어떤 영화제보다도 큰 영화제가 되길 바란다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건축학회 김광우 회장 김광우

그 다음으로는 건축학회 김광우 회장님의 축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제6회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또한 영화를 통해 건축이 발전하는 자리인 만큼 뜻 깊다는 축사를 전해주셨습니다. 기억에 남는 것은 많은 건축가들이 이 자리에 모였지만 건축가를 꿈꾸는 학생들도 이 자리에 함께 모여 즐길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홍보대사 뮤지컬 배우 최정원 님

그리고 홍보대사 위촉식이 있었습니다. 뮤지컬 배우 최정원 님이 이번 행사의 홍보대사로 선정되었습니다. 최정원님은 영화를 사랑하는 이로써 더 건축에 관심을 가지고 사랑하게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많은 여행을 하면서 제일 먼저 보이는 것이 그 나라의 건축물인데 그 건축물을 보고 있으면 건축물을 짓기 위해 얼마나 뜨거운 열정과 고민이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덧붙여 건축도 숨을 쉬고 있다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집을 혹은 공연장을 생명으로써 사랑해야겠다는 마음을 전하셨습니다. 그리고 이번 영화제 작품 중 두개의 작품을 선정해 주셨습니다. 바로 ‘제 4의 벽’과 ‘문화의 전당’이라는 작품을 소개해주셨습니다. 



그리고 피아니스트 김성은 님의 아름다운 연주로 개막식이 모두 끝났습니다. 그리고 개막작인 문화의 전당 작품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본 문화의 전당은 PART 1 이었습니다. 그래서 베를린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하우스, 러시아 국립 박물관, 노르웨이 할든 감옥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각각의 건축물이 무슨 의미인지 건축물이 사람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평소 건축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도 즐길수 있고 관심이 없던 분들도 어렵게 생각하지 않고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건축은 딱딱하고 어려운 나와는 관계없는 분야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서울국제건축영화제를 다녀오고 건축이 쉽고 재미있게 느껴졌습니다. 여러분들도 가볍게 영화를 보시면서 건축과 이야기하는 건 어떨까요? 이상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 박정빈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여성 영화제, 독립영화제, 인권 영화제 등 몇 년 전부터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그에 대한 영화를 볼 수 있는 영화제들이 열리고 있습니다. 


그 중 건축을 주제로 한 서울국제건축영화제도 매년 펼쳐지고 있는데요. 

10월 31일, 제 5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이화여대 ECC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개막하여 6일 동안 펼쳐집니다.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건축과 영화의 만남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이 둘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공간을 창조하는 예술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이 둘의 만남의 장을 마련해 삶을 보다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개최되고 있는데요. 

영화에서 건축적 상상력을 느끼고, 건축을 바라보는 시각을 확장하며 새로운 것들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올해는 건축 분야에서도 모든 사람에게 꼭 필요한 집(house)를 주제로 하는데요. 친숙하고 대중과 가까운 주제를 선택해 보다 많은 관객과 호흡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말하는 건축, 시티: 홀’ ‘임스:아키텍트&파인더’ ‘모바일하우스 제작기’ 등 총 16개국의 21개 작품을 4개의 섹션으로 나눠 상영합니다. 


시네 파사주 : 최신작과 고전 소개 

                  ( Home, 환생의 주일, 모바일 하우스 제작기, 9월이 지나면 등)


줌 인 하우스 : 집에 대한 새로운 고찰을 시도

                  (루이스 바라간의 스튜디오, 콘스탄틴 멜니코프의 멜리코프 하우스, 

                  르 코르뷔지에의 오두막, 안도 타다오의 고시노 하우스 등)


시네 레트로 : 아시아 대표 작가들이 도시와 건축, 개발을 다룬 작품 소개

                   (24시티, 떠돌이 개, 산리츠카:이와야마에 철탑이 세워지다 등)


비욘드 : 건축과 밀접한 디자인, 회화 등을 다룬 작품 소개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사랑에 빠질 확률, 셜리에 관한 모든 것, 임스: 아키텍트 & 페인터 등)


* 개막작: '어버나이즈드' 도시화와 도시 디자인을 주제로 삼은 다큐멘터리


 




시네 파사주에서는 '말하는 건축, 시티:홀(City : Hall)'이 상영됩니다. 


'말하는 건축가'로 화제를 모은 정재은 감독의 작품으로 2012년 개관한 서울시 신청사를 짓는 과정을 담은 건축연작다큐멘터리입니다. 건축에 집중하기 보다 공공건물로서 충족해야 할 조건, 만족시켜야 하는 사람, 건설을 바라보는 사람과 이용할 사람들 사이의 갈등 등 건축에 관여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줌 인 하우스에서 선보이는 '콘스탄틴 멜니코프의 멜리코프 하우스'는 자신이 만든 유토피아에 감금돼 살아야 했던 한 아키텍트와 그가 만든 멜니코프 '하우스'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제멋대로 들어선 건축물, 엉망으로 개발된 도시. 로맨스가 없는 도시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살아가는 디스플레이 디자이너 마리아나는 막 힘든 연애를 끝냈습니다. 웹디자이너 마틴은 공황장애로 인해 집 안에서만 머무는데 이 둘이 사랑에 빠질 확률은 얼마나 될까요? 

비욘드 분야의 '부에노르 아이레스에서 사랑에 빠질 확률'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상영작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인트로 영화안내를 진행하고 모든 상영작에 대해 관객과의 대화를 마련하여 영화에 대한 의견을 나눌 수 있습니다. . 


또한 호스트 아키텍트 포럼에서는 활발히 활동중인 국내 대표적인 건축사와 건축계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미래 건축사를 꿈꾸는 학생들과 건축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일반 관객들을 건축의 세계로 안내한다고 합니다. 


감수성 넘치는 가을, 햇살 받으며 낙엽 가득한 교정도 거닐고, 그 동안 잘 몰랐던 건축이라는 새로운 분야의 영화도 보면서 가을의 주말을 보내보세요~




제5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 개요

일       시 : 2013년 10월 31일(목) ~ 11월 5일(화)

장       소 : 이화여대 ECC 아트하우스 모모

내       용 : 영화상영, 건축영화제 개•폐막식, 

                   건축페스티벌(호스트 아키텍트 포럼, 관객과의 대화), 부대행사(각종 이벤트)

찾아가는 길: 이대역 2,3번 출구에서 직진 

 


<이미지 출처: 서울국제건축영화제>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