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정보를 제작사ㆍ보험사 홈페이지에서도 확인 가능



 

금년 6월부터 자동차제작사 및 보험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자동차 리콜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자동차제작사는 리콜 내용을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통지하도록 하고 있으나, 우편물을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 시정조치 지연에 따른 사고 위험성이 내재하는 등 문제점이 있어 다양한 통지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2014년 6월 1일부터 리콜정보를 자동차제작사, 보험사 및 관련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여 리콜정보 확인 경로가 보다 다양화됩니다.



참여하는 제작사는 현대․기아․르노삼성․한국지엠․쌍용 등 국내사 5개사, 아우디폭스바겐․BMW․포드․GM 등 수입사 10개사 등 자동차제작사 65개사, 보험사 12개사입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자동차 소유자가 자동차 리콜정보를 보다 손쉽게 인지할 수 있게 되어 리콜 시정률 향상과 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 평균 리콜 시정률(‘14.3월 기준) : 우리나라 84.6%, 미국 72%

한편, 2012년 6월 28일부터 교통안전공단에서 발송하는 자동차검사통지서에 리콜안내 문구를 표시하고 있으며, 2013년 1월부터는 맞춤형 리콜알리미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리콜알리미서비스) 리콜사항을 자동차소유자에게 SMS와 이메일로 안내하는 서비스로 자동차제작결함신고센터(www.car.go.kr)에서 회원가입을 하면 리콜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자동차제작결함신고센터 (www.car.go.kr, 080-357-2500)

 


 


 


140530(조간) 자동차 리콜정보 인터넷에서 확인하세요!(자동차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뉴스를 볼 때면 심심찮게 제품결함으로 인한 리콜을 실시한다는 내용을 접한다. 보통의 경우에는 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무심코 지나치곤 한다. 하지만 실제로 이런 상황에 닥치면 운전자들의 상당수는 허둥지둥하기 마련이며 이로 인해 실제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젠 걱정할 필요가 없다! 리콜실시를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을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에서 알려 주려한다. 그전에 일단 리콜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아보자.



자동차 리콜이란?


자동차 리콜은 자동차가 안전기준에 미달하거나,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이 발견되는 경우 자동차 소유주에게 공개적으로 이를 알리고 시정하여 주는 제도이다.




▲ 출처 : 국토교통부 자동차리콜 가이드라인




왜 리콜에 대한 정보를 접할 수 없었을까?


최근 5년간 매년 20만 대의 차량이 리콜을 실시했다. 하지만 기존의 리콜 경우 자동차 제작사가 '차량의 결함 내용과 소유자가 받을 수 있는 시정 서비스'등의 안내사항을 차량소유자에게 우편으로 통지하고, 일간 신문에 공고하는 방법으로 안내를 했기 때문에 혜택을 받지 못하는 운전자가 많았다. 주소변경 등의 사유로 우편물을 수령하지 못하거나 일간신문을 구독하지 않을 경우 소비자들이 리콜 사실을 알지 못하여 시정 조치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수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불충분한 고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물론 결함이 있는 자동차가 시정조치를 받지 않고 거리를 운행함으로써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았다.



 연도

 국내자동차

 수입자동차

 

 차종

 대수

 차종

 대수

 차종

 대수

 2013

 11

 162.564

 18

 8.147

 29

 170.711

 2012

 47

 165.919

 140

 40.318

 187

 206.237

 2011

 15

 223.353

 181

 45.305

 196

 268.658

 2010

 18

 226.452

 119

 44.453

 137

 270.905

 2009

 25

 146.148

 49

 12.687

 74

 158.835

 

 116

 924.436

 507

 150.91

 623

 1,075.346


▲ 연도별 리콜 현황 (출처 : 자동차 결함신고센터 홈페이지)

 



이제부턴 ‘내 차 리콜정보’ 휴대전화 문자, Email로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 국토교통부는 소비자들의 알 권리를 널리 충족시키고 보다 많은 리콜대상 차량이 적기에 시정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제작사에서 시행하는 기존의 통지방법과 별도로 2013년 1월 10일부터 ‘리콜알리미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 출처 : 자동차결함신고센터



‘리콜알리미 서비스’란 기존의 안내 방법과 함께 휴대폰 문자(SNS)과 이메일로 리콜사실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소비자에게 리콜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차량 소유자 본인의 안전 뿐 만 아니라 전반적인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리콜알리미 서비스’는 자동차결함신고센터 홈페이지(http://www.car.go.kr/)에서 가입할 수 있다. 또한 자동차 결함신고, 정보상식 및 관리요령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실제로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운전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더 많은 운전자들이 '리콜알리미 서비스'를 이용하고 교통사고 없이 안전한 운전을 할 수 있길 바란다. 



박범완(50, 청주)

Q. 리콜알리미 서비스를 사용하신 소감을 말씀해주세요!

A. 저는 휴대전화 문자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리콜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제가 몰랐던 리콜정보들을 빠르고 신속하게 알 수 있어서 좋습니다. 또 미처 생각하지 못하거나 알아도 그냥 지나칠 법한 일들을 리콜서비스를 통해 이용하니 매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승호(26, 대전)

Q. 리콜알리미 서비스에 대한 생각을 말씀해 주세요.

A. 과거에는 제 차종에 대한 리콜 소식을 뉴스를 통해 접했습니다. 이때는 제 차종의 구입일자와 생산일자가 헷갈려서 내 차도 리콜대상 차량인지에 대해 확실히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올 초부터 운영된 리콜알리미 서비스를 가입하니 앞으로 이런 일은 없을 것 같아 좋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