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지명 속 말 이야기…힘‧역동성 상징, 신화‧전설에 등장


국토지리정보원은 2014년 갑오년(甲午年) 말(午)의 해를 맞이하여 말과 관련된 지명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150만 여 개 지명 중 744개가 말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적으로 말과 관련된 지명이 가장 많은 곳은 전라남도로, 전라남도 장성군 남면 녹진리의 ‘마산’ 마을 등 142개의 지명이 확인되었습니다.


전라남도에 특히 말 관련 지명이 많이 분포하는 것은, 예로부터 가축 관리가 편리해 말목장이 많이 설치되었던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글자별로 살펴보면, ‘마산’을 비롯하여 ‘천마산’, ‘철마산’, ‘역말’ 등의 지명이 많이 사용되고 있었고, 마을 명칭 외에도 산과 고개에도 말과 관련된 지명이 다수 발견되었습니다.


말띠를 상징하는 한자는 ‘낮 오(午)’로서 시간으로는 오시(午時)라고 하여 하루 중 태양이 중천에 솟아 대지를 밝히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사이를 가리킵니다.  


달(月)로는 정오의 태양 높이가 가장 높아지며 뜨거운 열기를 뿜어내는 음력 5월을 의미하는데, 우리 조상들이 말을 십이지 동물 중에서도 가장 역동적인 동물로 인식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말은 신화와 전설의 주제로도 자주 등장하였는데, 제왕 출현의 징표나 하늘과 교통하는 신성한 영물, 또는 신의를 지키는 동물로 표현되기도 하였습니다. 



이처럼 말은 힘과 역동성, 그리고 신성성을 상징하는 동물로 우리 조상들의 삶과 문화에 밀접한 관계를 맺어 왔으며, 이러한 이미지가 지명에도 다수 반영되어 있습니다.

 

말의 다양한 모습과 관련된 지명이 특히 많이 나타나는데, 봉우리가 말의 귀를 닮았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마이산’, 고개의 모습이 말안장을 얹는 말의 등과 닮은 ‘마령재’ 등이 대표적입니다. 



말이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이용됨에 따라 장거리 이동시 지친 말을 교환하고 쉬었던 선조들의 생활 모습도 지명으로 남아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지명들은 경상북도 상주시 모소면 삼포리의 ‘역마루’, 충청남도 보령시 주포면 관란시의 ‘역말’‘역(驛)’과 관련된 지명인 것이 특징입니다.


뿐만 아니라 ‘천마산’, ‘용마봉’ 등의 지명에서는 말이 하늘을 나는 천상의 동물로 묘사되어, 우리 조상들이 말을 신성한 동물로 여겼음을 보여줍니다. 


이와 같이 말의 형상이나 말과 관련된 설화는 우리 지명 속에 깊이 자리 잡아 내려오고 있습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우리의 문화와 역사가 녹아들어 있는 지명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할 수 있도록 지명법 제정을 추진하는 등 지명 관련 제도를 정비 중입니다. 


2014년 갑오년(甲午年) 말(午)의 해를 맞이하여, 세상을 질주하는 말의 기세처럼 역동적이고 희망찬 한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131231(조간) 지명속에 역동하는 말 이야기(국토지리정보원).hwp


(붙임4) 전국의 말관련 지명(국토지리정보원).xls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2013년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다가오는 2014년은 갑오(甲午)년, 말의 해입니다. 

예부터 말은 이동수단으로 이용되며 사람들의 삶과 밀접한 동물 중의 하나인데요. 이러한 모습을 보여주듯 주변에는 말과 관련된 지명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과연 지명 속에 어떠한 말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지 알아볼까요? 



서울 말죽거리



▲ 현재 말죽거리의 모습 (출처 : 서초뉴스 news.seocho.go.kr)


가장 많이 들어봄직한 지명은 지명은 영화로도 많이 알려진 말죽거리입니다. 

말죽거리는 서울 양재동에 있는 마을로 다양한 이야기가 숨겨져 있습니다. 조선시대 때 제주도에서 올라온 말을 이곳에서 손질하면서 죽을 쑤어 먹이는데서 유래됐다는 설도 있고, 이곳에 양재역이 있어 사람들이 말과 함께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말죽거리라 불렸다고도 합니다. 지금의 말죽거리에는 말 대신 수많은 자동차가 지나다니지만 말죽거리공원이 있어 도심 속에서 가벼운 산책을 할 수 있습니다.




전라남도 강진 마량



 

▲ 마량항의 모습 (출처 : 강진군청 www.gangjin.go.kr)


말죽거리와 비슷하게 전라남도 강진 마량(馬良)리의 마량항이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살던 말들이 이 항구를 통해 육지로 들어오고, 육지에 적응할 수 있도록 목마장이 설치되어 마량리와 마량항으로 불렸다고 합니다. 전라북도 익산의 마동, 진안의 마령면 등이 서울로 올라가는 길목에 행인들이 말을 묶어놓고 쉬어갔다하여 붙여진 지명들로 이 외에도 비슷한 지명이 굉장히 많습니다. 




강원도 철원 백마고지



▲ 백마고지의 모습 (출처 : 철원관광문화 tour.cwg.go.kr)



한국전쟁의 아픈 역사가 담긴 지명도 있습니다. 강원도 철원에 위치한 백마고지인데요. 한국전쟁 당시 이곳이 군사적 요충지로 잦은 충돌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이때 막대한 양의 포격으로 인해 나무가 모두 없어지고 하얀 말이 누워 있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백마고지라 불리게 되었답니다. 현재는 경원선의 복원으로 백마고지역이 개통되어 통일이 되어 철마가 달리고 싶은 마음을 느낄 수 있다고 하네요.




경상남도 고성 석마리



 

▲ 석마리 입구에 있는 말 조각상 (출처 : 문화재청 www.cha.go.kr)


경상남도 고성의 마암면 석마(石馬)리 마을 입구에는 주민들이 마장군이라고 부르는 2마리의 말 조각상이 있는데요. 이는 한 백발노인의 말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과거 이 마을에 호랑이가 자주 나타나 피해를 주자 한 백발노인은 ‘한 쌍의 돌말을 만들어 제사를 지내면 호랑이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마을 주민들은 그대로 따라했고, 정말로 호랑이가 더 이상 나타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후 사람들은 이 돌말을 마을의 수호신으로 섬기면서 마을을 석마리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하네요.





 이처럼 사람들의 삶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던 말은 우리 주변의 지형에도 자연스럽게 녹아있는데요. 말과 관련된 이야기 외에도 우리 동네 이름에 숨겨진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얼마 남지 않은 2013년 뱀의 해를 잘 마무리 하시면서, 2014년에도 말처럼 건강하고 생동감 있는 한해를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