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물질 도로운송 전 과정‘실시간 추적관리시스템’도입 예정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유해화학물질, 고압가스 등 위험물질을 운송하는 차량을 실시간으로 추적・관리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중에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위험물질 운송차량 추적관리 시스템’은 위험물질의 도로운송경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여 차량의 안전운행을 지원하고, 사고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개발되고 있습니다.

 

위험물질 운송차량의 운행상태를 중앙관리센터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상수원보호 구간, 도심 통행제한 구간, 교통사고 발생 빈도가 높은 구간 등을 우회하는 안전한 운행경로 안내, 사고발생 시 사고정보 자동 전송 등 신속한 방재업무 지원 기능을 수행합니다.

 

현재는 위험물질 운송차량 추적관리 시스템에 필요한 기술들의 오류 검증 등 실용화를 위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운송차량 300여 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수행 중에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기술들이 위험물질 운송차량에 적용되면 상수원보호 구간, 도심 통행제한 구간 등에 대한 안전관리가 한층 강화될 전망입니다.

 

이러한 위험물질 운송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구축과 운영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으로 김태원 의원(새누리당)이 물류정책기본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하였으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심의 중에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 확보 차원에서 위험물질 운송차량에 대한 안전관리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별첨: 위험물질 운송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연구개발 개요

 

 

141129(조간) 위험물질 운송사고로부터 국민안전을 지켜드립니다(물류시설정보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부지면적 25% 내 한정․․․ 물류+제조․판매 융합, 일자리 창출 기대


수도권․부산권․중부권․영남권․호남권 등 전국 5대 권역에 1개씩 운영되고 있는 내륙물류기지*에 제조·판매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됩니다. 내륙물류기지의 물류 기능제조․판매 기능이 융합됨에 따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복합물류터미널(IFT ; Integrated Freight Terminal) 및 내륙컨테이너기지(ICD ; Inland Container Depot)로 구성


내륙물류기지*內 제조·판매시설 허용을 主내용으로 하는 「물류시설의 개발 및 운영에 관한 법률(‘13.12.31 국회가결)」개정안이 21일(화) 국무회의 심의에서 의결되었습니다.  


의결된 개정안에 의하면 내륙물류기지 본연의 기능을 훼손 시키지 않기 위하여 제조․판매 시설을 부지면적의 25% 내로 한정했으며, 지역 내 인근 산업단지 또는 상권과의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해당 광역지방자치단체장과 협의를 의무화하고,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는 등 시장 갈등 방지대책도 마련했습니다.


국토교통부 이성훈 물류시설정보과장은 이번 법률 개정의 취지에 맞추어 도로․철도의 우수한 접근성 등으로 물류체계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는 내륙물류기지의 물류기능과 제조․판매기능을 융합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히면서,


제조․판매기능이 허용됨에 따라 기존 물류기지내 운송․보관․하역 등 물류기능이 활성화될 뿐만 아니라 제조․판매를 담당하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발전시키는데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140121(석간) 내륙물류기지내 제조,판매시설 설치 가능(물류시설정보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