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 잠수교에서 <제1회 에코브릿지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에코브릿지 페스티벌은 서울시와 환경재단이 주최하는 행사로 마켓, 전시, 공연 등 다양한 행사와 환경 관련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셀러로 행사에 참여했는데요. 이날 행사는 박원순 서울시장님도 오셨고, 유명인의 물건도 기부 받아 판매하는 대규모 친환경 행사였습니다. 이날 이 행사를 위해 차량 진입을 막고, 잠수교를 통째로 빌렸는데요. 앞으로도 매년 개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행사에 참여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행사 중 펼쳐진 공연 모습(오른쪽)






전시 중인 재활용 작품(왼쪽), 행사에 참여한 시민 모습(오른쪽)





이런 행사를 연 잠수교는 어떤 곳일까요? 그리고 한강에는 다리가 몇 개 있을까요?



길이 795m에 너비 18m인 잠수교는 1976년 7월에 완공됐고, 2층의 반포대교와 붙어있는 한국 최초의 2층 교량입니다. 한강 범람 시에는 물 밑에 가라앉도록 돼있고, 원래는 바지선이 다닐 수 있게 승개 장치를 썼다가 나중에 유럼선이 지나다닐 수 있도록 다리의 한 쪽을 영구적으로 들어올려 지금의 모습이 된 것입니다. 



다리 바로 아래를 보면, 강물이 출렁이는데 조금은 무서웠습니다. 잠수교는 사실 바람직한 다리는 아닙니다. 왜냐하면 홍수가 나면 교통이 통제되고, 또한 물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이러한 다리를 설치하는 이유는 비용이 많이 들지 않기 때문입니다.






잠수교 입구에서 본 에코브릿지 페스티벌 모습





잠수교는 일산대교를 기점으로 18번째 다리로, 규모가 작아서 광진교와 같이 '교'를 씁니다. 나머지는 대교 혹은 철교를 쓰는데, 철교는 철도가 부설돼 있어 열차가 지나다닐 수 있도록 만든 다리이고, 대교는 규모가 크고 자동차만 다니는 다리를 말합니다. 



한강에는 마곡철교, 당산철교, 한강철교, 잠실철교 이렇게 4개의 철교와 잠수교와 광진교 2개의 교, 그리고 25개의 대교가 있어 총 31개의 다리가 있습니다. 지금 공사 중인 구리암사대교는 올해 11월에 임시 개통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그러면 한강을 가로지르는 32번째 다리가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2017년 12월에는 월드컵대교도 완공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잠수교와 반포대교





잠수교와 함께 붙어있는 반포대교도 유명한데요. 반표대교에 붙어있는 달빛 무지개 분수는 반포대교 1,140m 구간에 설치된 380개의 노즐에서 물을 뿜는데, '세상에서 가장 긴 교량 분수'로 기네스북에 올라있습니다. 나중에 낮 12시 30분, 오후 3시, 5시, 8시, 8시 40분, 9시 20분, 10시에 반포대교 근처를 지나갈 일이 있다면 멋진 분수를 꼭 보고 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주 일요일에는 <2014 서울 걷자 페스티벌>이 열리는데, 자전거와 도보 행렬이 잠수교를 통과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페스티벌에 참여해 잠수교를 걸으며 다리를 느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요즘 날씨가 많이 더워져서 밤에 야외활동하기 적당한 것 같습니다. 주말에 한강변에 놀러 갔다가 반포대교를 지나는데 너무 아름답더군요. 찾아보니 최근 개봉한 영화 애프터 어스의 주인공 윌 스미스도 작년 내한 당시, 한국의 반포대교의 아름다움에 감탄했다고 합니다. 


낮보다 야경이 아름다운 다리는 반포대교 뿐만은 아닌데요. 이번 주말은 야경이 아름다운 다리로 나들이를 떠나볼까요?




반포대교 무지개분수



용산구 서빙고동과 서초구 반포동을 잇는 반포대교는 한국 최초의 2층 교량으로 1층은 잠수교, 2층이 반포대교입니다. 서울에 거주하는 분들이라면, 반포대교 무지개분수를 한번쯤 보셨을 텐데요. 음악에 맞춰 무지개분수가 춤을 추는 분수쇼가 펼쳐집니다.


무지개분수 가동시간은 오후 8시부터 시작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반포대교 무지개분수를 보실 분은 405A, 405B, 740, 2016, 6211 버스가 분수쇼 앞에서 하차하니 참고하세요.


무지개분수는 멀리서 바라봤을 때도 아름답지만 한강에 비치는 무지갯빛이 더 아름다우니 서울근교에 거주하신 분들은 평일 저녁에도 다녀오실 수 있겠습니다.



  

  

▲ 반포대교 무지개 분수(출처: 비지트서울 www.visitseoul.com)

  


 <4~6월, 9~10월 무지개 분수 시간>

  평일:12:00/20:00/21:00 

  휴일:12:00/17:00/20:00/20:30/21:00/21:30


<7~8월 무지개 분수 시간>

  평일:12:00/20:00/21:00 

  휴일:12:00/17:00/19:30 / 20:00/20:30/21:00 / 21:30




여수 돌산대교



여수 밤바다~~~ 이 조명에 담긴~~~ ♪

버스커 버스커의 '여수 밤바다' 가사대로 조명에 담긴 여수 밤바다를 소개합니다. 야경이 아름다운 다리임과 동시에 여수의 비경 중의 하나인 돌산대교입니다. 


여수 돌산섬 앞바다에 세워진 이 다리는 수면 위 높이가 20미터나 되는데요. 여수 앞바다의 조류속도가 초속 3m나 되고, 대형선박들이 주로 운행하는 항로에 다리가 지어져 수면 높이를 높게 건설했다고 합니다.


불이 들어오기 전 돌산대교를 지나는 수많은 차량이 아름다운 대교를 만드는데요. 저녁이 되면 들어오는 50여개 이상의 색이 돌산대교를 또 다른 매력의 장소로 만듭니다. 




 

▲ 여수 돌산대교(출처: 여수지방해양항만청 http://bit.ly/10KMZfk)



돌산대교 근처에는 실물크기 거북선이 있어 이순신 장군의 기세를 관람을 하거나, 오동도나 향일암 등을 돌아보는 관광 유람선을 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과 같이 멋진 야경은 전망대에서 찍을 수 있는데요. 돌산대교는 준공기념탑과 공원, 전망대 등이 있어 편안하게 야경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멋진 사진사가 될 수 있는 곳, 돌산대교 전망대로 떠나보세요. 




안동 월영교



경북 안동에 있는 월영교는 한 부부의 아름답고 숭고한 사랑이 간직되어 있는 나무다리입니다. 먼저 간 남편을 위해 머리카락을 뽑아 한 켤레의 미투리를 지은 지어미의 애절하고 숭고한 사랑을 기념하고자 미투리 모양의 다리를 지었다고 해요. 가운데는 월영정이라는 정자가 있어 달 밝은 밤 달빛을 오롯이 볼 수 있습니다.


도심 속의 야경과는 달리 달빛과 함께 하는 낭만이 있는 안동 월영교를 소개합니다.

 




 ▲ 월영교 (출처: 안동관광 http://bit.ly/11PxkwK)



안동댐에 있는 월영교는 387m로 국내에서 가장 긴 목조다리인데요. 2003년 개통 이후, 목책이 부식되어 통행이 금지되었다가 2008년 12월에 다시 개통하여 사람들이 지나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월영교 주변에는 민속박물관과 민속촌, 야외박물관, 등산로 등이 있어 안동여행 코스로도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해요. 


화려한 조명보다 은은한 자연의 멋을 느끼고 싶을 때 월영교의 야경이 마음을 안전시켜 줄 것만 같은데요. 4월~10월은 밤마다 멋진 분수쇼도 진행한다고 하니 안동여행 계획을 짜보시는 건 어떤가요? 



 가동기간 : 4월~10월

 가동일시 : 매주 토, 일 

                낮 12시 30분, 오후 6시 30분, 오후 8시(20분간)


          


불빛, 달빛, 물, 다리가 만들어 내는 야경이 어떠셨나요?

야경이 아름다운 건 그 속에 있지 않고 바깥에서 바라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낮보다 아름다운 다리의 야경을 보며 일상의 찌든 때를 털어내고 마음속에 밝은 빛이 비추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한강르네상스?

한국의 베네치아 수상도시를 지향!

 

그간 한강시민공원에서 산책을 하고 데이트를 즐기던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있다.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가 시작되어 많은 부분이 개발되면서 한강시민공원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야경과 생태공원 등 또한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한강르네상스를 통해 한강시민공원과 같은 시민휴식공간을 더 확대하는 한편 친환경적인 사업으로 더 아름다운 모습으 갖춰가고 있다.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가 지난 2007년 제 1차, 2차로 나뉘어 발표된 이 후, 그 개발 현장에 가서 변화된 우리 한강의 모습을 취재했다. 쉽게 설명하면 서울을 Waterfront City(친수도시)로 만드는 것이다. 한강처럼 도시를 가로지르는 큰 강은 세계적으로 드물다. 그러므로 그 경제적 효용성을 두고 수많은 토론이 이어졌고, 단기, 중기, 장기적으로 한강 마스터플랜이 발표되었다. 남북 분단이후 물길이 끊긴 한강은 역사 속의 뱃길로만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한강을 친환경적으로 개발하여 서울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한강하구와 맞닿아 있는 서해안 뱃길 회복으로 동북아 중심의 항구 도시로서의 미래를 마련하고자 한다. 2030년까지 모든 공사가 완공될 예정이며, 이 변화의 현장을 이기자와 남기자가 취재해 보았다.
 

 -한강의 주요 수변도시 8곳(위)과 특화 개발될 한강지역 4곳(아래) 자료출처: 다음카페
 


반포지구의 플로팅 아일랜드, 반포분수, 잠수교
개발현장에 가다!


확대

광진구 자양동 장모씨(53,자영업)

Q. 한강에는 3개의 플로팅아일랜드가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지금보이시는 광경이 공사현장입니다. 플로팅아일랜드라고 두바이처럼한강에도 인공섬이 생기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A: 아 나는 찬성합니다.


Q. 찬성하시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A : 여기가 청계천하고 한강이 합류하는 삼각지 지점이고, 또 여기 철새들이 많이 날아옵니다. 여기에 인공섬이 만들어  지면 여의도에 있는 밤섬처럼 이곳도 더 아름다워질거 같아요

 

-반포분수 시범운행 사진 (출처; 네이버이미지)
 

 


반포분수는 저녁 7시 무렵 시험운행중이며, 잠수교의 공사가 한참 진행 중인 현재까지는 불규칙적으로 운행하고 있다고 한다. 잠수교는 자가용 뿐 아니라 자전거, 일반인의 다리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보공사가 진행 중이다.
 


 

도심 속 사슴이 뛰어노는 생태숲! 서울숲으로!


옥수역의 무료자전거대여소! (옥수역 4번출구에서 20m) 서울숲가는 길은 자전거 접근이 용이하기 때문에 이곳에서 무료로 자전거를 대여하여 아주 특별한 데이트를 즐겨보자.


 

Tip 1. 이곳부터 성수대교 밑 한강 자전거길을 지나다가 보면 강변 쪽으로 서울숲 입구를 알리는 표지판 발견!

 

 Tip2. 진정한 친환경 waterfront형 도시로 가기 위하여 우리가 먼저 가져야할 것은? 높은 선진의식, 준법정신!

 

이곳은 청계천과 중랑천 하류 철새보호구역이다. 청계천 고사자교부터 중랑천과 한강이 만나는 합수지점. 약 5.3km는 논병아리, 왜가리, 황조롱이, 때까치, 할미새, 흰뺨검둥오리, 넓적부리, 고방오리, 댕기흰죽지, 비오리, 잿빛개구리매, 납작도요 등 다양한 철새들이 찾아오는 곳으로 이 지역을 서울시에서 처음으로 철새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따라서 야생 동'식물의 포획 및 채취하는 등의 생태계를 훼손하는 행위 등을 금지해야 한다.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완성은 한강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선진의식, 준법정신이 더욱 중요하다. 이런 눈쌀이 찌뿌려지는 행동은 조심하자!


Tip3. 서울 숲에서는 이렇게 자연방사된 동물들을 불 수가 있다.
 

 
 너무나 가까이 있고 친숙하기에, 잊고 살았던 우리의 한강, 오늘 하루 한강나들이는 어떠신가요?
 
 

국토해양부 대학생 기자단 남재우, 이혜영



 

국토해양부 '행복누리' 블로그는 댓글 및 트랙백 등을 통한 많은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건전한 소통을 위해 행복누리 공지사항 내 '행복누리' 블로그 댓글 정책 안내를 참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