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해수욕장은 동양에서 유일한 조개껍질 백사장으로 길이 3.5 km, 폭 100m에 달한다. 매년 여름 보령 머드축제가 해수욕장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휴양객들을 위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는 물론 콘도 및 놀이시설 등 각종 편의시설 역시 잘 발달되어 있다.



이곳은 사계절 내내 70여종의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하여 관광객들에게 많은 즐거움을 주고 있는 전천후 관광지로 보령관광의 처음과 끝이라 할 수 있는 전국 최대 해수욕장이다.



아직 쌀쌀한 날씨라서 그럴까? 이른 아침 대천해수욕장은 평소의 시끄러운 모습과 달리 조용한 분위기였다. 바다는 언제 가도 참 좋다. 바다는 스트레스도 풀어주고 바닷소리를 자장가 삼아 잠을 자면 정말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우리 가족은 두 번째로 보령석탄박물관에 도착했다. 



우리나라 석탄의 생성 시기는 고생대에 강원(삼척, 영월, 정선), 충북(단양), 경북(문경), 전남(화순)이고 중생대는 충남(보령), 경기(김포, 파주)라고 한다. 그리고 그 중, 충남 보령지역은 중생대에 석탄이 생성되었다고 설명되어 있었다.






 

석탄박물관에서는 석탄 기계, 운반 차량 등을 관람하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 400m 밑으로 내려갔다. 지하 400미터라니.. 과연 얼마나 깊은걸까? 두근두근하며 내려가보니, 그곳은 냉동실처럼 시원했다. 볼 것도 아주 많았다. 



그런데 나중에 알아보니, 우린 지하 400미터로 내려온 것이 아니었다. 보령 석탄박물관이 국내 최초로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지하 400m까지 내려가는 효과를 실감나게 재현했던 것이다. 지하갱도는 실물크기로 제작하여 석탄 작업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하였고, 지하갱도에는 폐광에서 나오는 찬바람을 이용한 냉풍터널을 시설해 여름철 관람객들에게 시원한 자연바람을 제공하고 있다.




미니연탄도 만들었는데 일단 통에 받침을 놓고 석탄을 채우고 뚜껑을 덮고 망치로 꽝꽝 하며 두드리면 연탄이 나온다.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연탄을 제작하여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1950년대 초이며, 지금과 같은 규격의 연탄은 1961년 정부가 연탄 규격을 정한 이후부터였다고 한다. 그후 1980년대 중반까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대중 연료로 각광받았던 연탄은 경제생활 수준의 향상, 가스 중독의 위험, 도시 가스의 보급 등으로 인해 1980년대 말부터 그 사용이 급격히 감소하였다.



즐거운 가족 여행이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규

    즐거운 경험 되셨겠네요^^사진이 많아서 좋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19 10:24 [ ADDR : EDIT/ DEL : REPLY ]
  2. 조유진

    멋진 가족여행이었네요.
    모두들 행복해 보여요.

    2015.07.06 16:14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구

    뜻깊은 가족여행이였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당ㅎㅎ

    2015.07.30 13:09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단영

    잘 보고 갑니다!

    2016.08.11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국내 최장, 세계 다섯 번째 긴 해저터널을 만드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나요?

서해안관광벨트의 핵심개발 계획인 보령~태안 해저터널이 지난 5월 착공에 들어갔습니다.


보령~태안 해저터널은 국내에서 유래가 없는 NATM공법이 적용된 해저터널로 국내에서 가장 긴, 그리고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터널이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홍보관을 찾아가 미리 만나보고 왔습니다.





홍보관은 보령해저터널 진출입부와 인접한 충남 보령시 신흑동 2204-16번지(대천해수욕장 제2공영주차장내)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크게 세파트로 나뉘어 져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었습니다.



첫째,  해저터널 건설과정







홍보관에서는 국내 최초로 NATM공법이 적용된 보령해저터널의 시공과정을 축소모형을 통해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기시설, 염해방지, 방 배수 단면등의 세부적인 시공 계획 및 원리까지 알아 볼 수 있습니다.


 NATM공법은?

지반을 발파에 의해 굴착하고. 터널 보강작업을 통해 터널을 건설하는 방법이다. 터널을 굴진하면서 기존암반에 콘크리트를 뿜어 붙이고 암벽 군데군데에 구멍을 뚫고 죔쇠를 박아서 파들어가는 공법으로서 굴진속도가 재래식보다 빠르고 지질에 관계없이 터널시공이 가능하다.




둘째, 완공 후 모습







완공후의 모습을 축소모형과 키오스크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는데요.


축소모형을 보고 아이들의 이해를 돕고, 건설 중인 해저터널을 영상을 통해 미리 주행 해 봄으로써 아이들의 재미도 충족시키고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맛볼 수 있습니다.




셋째,  태안&보령 소개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보령&태안 앞바다의 생태환경입니다. 대표어종 및 양식어종에 대한 설명과 모형을 만들어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보령&태안의 역사를 사진으로 담아 어른들의 옛 추억을 되새겨 주기도 하였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보령&태안의 대표축제인 태안 꽃 축제, 보령 머드축제 등의 다양한 정보들을 담고 있었습니다.





보령~태안 해저터널 건설로 인해 보령에서 태안까지 75km이던 구간을 14km로 단축하여 보령과 태안을 동일 관광권 으로 구축한다고 하는데요, 서해안 관광벨트 구축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보령-통영해저터널 건설의 기대효과

 첫째,  쾌적한 도로의 건설로 지역의 관광수요증가와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기여

 둘째, 도서지역 주민의 생활환경 향상 및 지역 균형발전

 셋째, 국내 최장의  NATM해저터널 건설로 해양생태계를 보전하고 선박들의 항로 확보

 넷째, 서해안 시대의 주역인 보령과 태안을 10분내로 연결하여 두 지역을 동일 생활권으로 구축



□ 홍보관 위치도




□ 홍보관 주변 관광시설





해저터널이 어떤 모습으로 완공될지 정말 기대되는데요~ 홍보관에서 미리 체험도 해 보시고 근처 보령 여행도 하면서 해안의 즐거운 모습을 체험해 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