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에 유럽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기 전, 공항에서 체크인을 하며 제 가방을 보안 검색대에 넣고 통과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제 가방을 열어 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가 가방에 위험물이 있어서 확인해야 한다고 하니 눈앞이 깜깜해졌습니다. 과연 뭐가 문제였을까요?


 


평소에 지나치기 쉬운 물건도 기내 반입금지 물품!


제 가방 속에 필통이 있었는데 그걸 확인해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분명 날카로운 칼은 없었는데 뭐가 문제일까요? 바로 가위가 문제였습니다.

 

평소에 가위를 안 가지고 다녔다가 요즘 만들기에 빠져 가위를 챙겼는데, 그게 마침 걸렸던 것입니다. 검사하는 분이 자를 들고 제 가위 크기를 쟀습니다. 가위 날의 크기가 6cm보다 작으면 괜찮지만, 넘어가면 반입이 안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 가위는 6cm를 조금 넘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다시 나가서 수하물로 보내는 방법과 포기를 하고 폐기를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다시 나가서 수하물로 보내기에는 보안검색대 대기줄이 너무 길어 포기했습니다. 짐을 쌀 때 미리 기내 반입금지 물품을 확인했어야 했는데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제 소중한 추억이 담긴 가위를 포기해야 했습니다.

 

다음번에 실수하지 않기 위해 기내 반입금지 물품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알쏭달쏭 헷갈리는 기내 반입금지 물품

 


1. 물을 들고 타면 된다? 안 된다?


과거 테러리스트가 물통으로 위장한 폭탄을 들고 탄 이후로 물이나 액체류도 금지되었습니다. 아무리 목이 말라도 물은 절대로 챙기지 마세요. 비행기를 타기 전에 물이 먹고 싶다면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후 물을 사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1인당 100mL 이하의 용기에 총 1L까지 투명한 비닐에 넣어 가면 일부 액체류는 반입 가능합니다.

 


2. 음식류는 절대 반입이 안 된다?


마른반찬은 반입할 수 있지만 고추장, 김치 등 액체가 포함된 음식은 불가합니다.

그러나 6세 이하 어린이가 먹을 우유, 이유식 등은 예외입니다. 그리고 위탁수하물은 따로 용량 제한이 없으니 만약 꼭 들고 가야 한다면 기내가 아닌 위탁수하물로 보내세요.

 

그렇다면 아이들이 간식으로 종종 먹는 젤리는 가능할까요? 이 또한 액체로 취급하기 때문에 규정대로 100mL 이하가 되어야 가능합니다.

 

그리고 요즘 가장 중요한 건 바로 돼지가 포함된 음식은 절대로 기내로든 수하물로든 보내면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모든 나라가 돼지가 들어간 음식을 막기 위해 초비상이랍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 각국에서 전염 방지를 위해 돼지가 포함된 음식을 금지하고, 이를 어길 시에는 벌금을 내야 한답니다.

 


3. 비행기에 약을 가지고 타는 것은 가능할까?


100mL가 넘는 액체 의약품을 가려가려면 의사 소견서 또는 처방전 지참해야 합니다. 출국 날짜가 다가오기 전 미리 준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혹시 어린이들이 먹는 액상 해열제 등이 100mL가 넘는다면 작은 병에 나눠 담는 것도 방법이겠죠?

 


4. 보조배터리는 기내수하물로?


위탁수하물로 부치면 폭발위험이 있기 때문에 무조건 기내에 들고 타야 하는 물품이 있습니다. 특히 충전을 위해서 들고 가는 대용량 보조배터리는 반드시 기내수하물로 가지고 가야 합니다. 혹시 대용량 보조배터리를 위탁수하물에 넣었다면 공항 한복판에서 짐을 다시 싸야 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습니다.

 

미리 알아두면 좋은 기내 반입금지 물품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그래도 아직 잘 모르겠다고요? 그렇다면 기내 반입금지 물품(위험물 포함) 안내 사이트에서 궁금한 물건을 검색해보세요.

 


한국 교통안전공단 사이트 바로가기 https://avsec.ts2020.kr/avsc/main.do

 


짐을 쌀 때 위의 사이트에서 미리 확인해보면 좋겠죠? 공항 가기 전 다시 한번 기내 반입금지 물품을 확인하는 것, 잊지 마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 방학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겨울방학을 맞아 미리 여행계획을 세우는 가족들도 있는데요. 친척 집을 방문하거나 산, 바다에 놀러 갈 계획 세우는가 하면 비행기를 타고 해외로 여행을 갈 준비를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모두 아시다시피, 해외여행 짐을 쌀 때는 이 물건을 기내에 반입해도 되는지 많이 고민하기 마련인데요. 미리 알아두는 반입 금지 및 허용 물품, 지금 소개합니다!

 



기내 반입 금지? 반입 허용? 어느 것이 맞는 건가요


먼저 기내 반입금지 물품을 소개합니다. 기내에 반입이 금지된 물품들을 항공 위험물이라고 부르는데요. 반드시 운송해야 한다면 신고를 해야 하며 엄격한 절차에 따라 운송이 된다고 하네요. 만약 위반할 시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 또는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항공 위험물의 예시로는 폭발물, 라이터나 부탄가스, 가스류, 페인터, 인화성 물질 등이 있습니다. 이외에도 살충제, 락스, 드라이아이스 같은 방사성, 독성물질 등도 반입이 절대 금지라고 합니다.

 



다음으로 휴대용으로 들고 기내에 탑승할 수는 있지만, 위탁수하물로는 반입 불가인 물품들을 소개합니다. 대표적으로 보조배터리가 있는데요. 보조배터리 중에서도 리튬메탈배터리는 리튬 함량 2g 이하, 리튬이온배터리는 100Wh 이하일 경우 1인당 5개까지만 가지고 탈 수 있습니다. 리튬배터리가 장착된 전자 장비(카메라, 휴대전화, 노트북 등)도 마찬가지로 앞서 해당하는 경우만 가능하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위탁수하물로 부칠 수는 있지만, 기내에 가지고 탑승할 수 없는 물품들을 소개합니다. 독성이 없는 에어로졸이나 칼, 가위 같이 흉기가 될 수 있는 물건, 전동 휠체어 등 이동 보조장비가 이에 해당합니다.


 


 

또한 로션, , 화장품 등의 액체류(젤류)도 포함되는데, 액체류는 기내에 가지고 탑승 할 때, 100ml 이하의 개별 용기에 담아 1인당 투명 지퍼백 하나에 한해 가능합니다.

 

이렇게 기내, 위탁수하물 반입금지 물품들을 알아보았는데요. 이외에 또 궁금한 것이 있으시면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운영하는 기내반입 금지 물품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시면 유용할 것 같습니다.

 

 


비행기만 타면 끝? NO! 기내 안전수칙




기내, 위탁수하물 반입금지 물품들을 알아보고 짐을 다 싸면 준비는 끝이라고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비행기 안에서는 어떤 사건사고들이 일어날지 모르니 미리 기내 안전수칙도 알아두면 좋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기내 안전수칙 4단계를 소개합니다!

 

1단계, 휴대 수하물은 기내 선반이나 의자 아래에 두어야 합니다. 휴대 수하물을 들고 있거나 통로에 두면 비행기가 흔들릴 때 부상사고가 일어나기 쉽다고 합니다. 즐거운 여행길에 부상사고가 발생해서는 안 되겠죠?

 

2단계, 안전벨트 매기! 안전벨트만큼 가장 기본적이면서 지키기 쉬운 안전수칙도 없는데요. 많은 분이 소홀하게 생각하기도 합니다. 차 안에서와 마찬가지로 기내에서도 안전벨트는 필수겠지요? 안전벨트를 매기만 해도 사고가 났을 때 안전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안전벨트는 자신의 허리에 맞게 꼭 조여주세요!

 

3단계, 착륙 시 테이블과 의자는 원상태로! 착륙 시 테이블과 의자를 제자리로 유지해달라고 하시는 승무원분들을 많이 본 적이 있을 텐데요. 의자가 뒤로 젖혀지거나 테이블이 나와 있을 때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충격의 범위가 넓어져 많은 승객이 다칠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불편하더라도 이착륙 시에는 반드시 테이블과 의자를 원상태로 해주세요.

 

4단계, 비행기 모드는 필수! 비행기에서는 항상 전자기기를 비행기 모드로 해두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비행기의 항법 장비에 영향이 가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도 있다고 하네요. 물론 한 사람의 영향으로 당장 비행기가 추락하지는 않겠지만, 나 아무 문제 없을 거라는 생각이 치명적인 위험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기내, 위탁수하물 반입금지 물품과 기내 안전수칙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자 이제 여행을 갈 준비가 완벽히 되셨나요? 그럼 즐겁게 여행하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