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1일, 국토교통부 어린이기자단은 전주한옥마을로 취재를 다녀왔습니다. 전주한옥마을은 1930년을 전후로 교동과 풍남동 일대에 한옥촌이 형성된 것입니다.



 전주한옥마을 전경



어린이기자단은 강사님과 전주한옥마을 전경이 훤히 보이는 전망대로 갔다가 우리나라 전통 한지가 만들어지고 있는 한지원에 가서 한지 만드는 과정을 보고 공예품을 관람했습니다.



 한지원 모습



그리고 개인적으로 가장 멋졌던 전동성당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 중 하나로 꼽힙니다. 로마네스크 양식의 웅장함을 보여주는 전동성당은 호남지역의 서양식 근대 건축물로는 가장 오래된 것으로 사적 제288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성당이 세워진 자리는 원래 전라감영이 있던 자리로 우리나라 천주교의 첫 순교자가 나온 곳이기도 합니다. 이 성당은 프와넬 신부의 설계로 중국에서 벽돌 제조 기술자를 직접 데려오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인 끝에 공사를 시작한 지 7년 만인 1914년에 완공했습니다. 



 전동성당



어린이기자단은 경기전을 관람했는데 경기전이란 조선왕조를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어진(왕의 초상화)을 봉안한 곳으로 태종 10년에 지어진 건물이랍니다. 태조의 어진은 이곳 전주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도 봉안되어 있었지만, 현재는 전주에만 존재합니다.



 경기전(사진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어린이기자단은 옛 임금들의 어진을 살펴본 후 어진과 관련된 유물이 전시된 어진박물관을 가보았는데요. 태조의 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어진박물관은 경기전 내에 있으며, 태조의 어진과 어진 봉안 관련 유물들을 영구 보존하기 위해 건립된 국내의 유일한 어진 전문 박물관입니다. 


마지막으로 어린이기자단은 공예품 전시관에 들러 한지공예 체험을 해 보았습니다. 한지를 이용한 와당 연필꽂이를 직접 만들었는데 만들고 나니 매우 아름다워 장식용으로 써도 될 것 같았습니다. 어린이기자단이 탐방한 전주한옥마을은 옛 조상의 삶이 느껴지는 전통과 아름다움을 고이 간직한 보물 같은 곳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서울에서부터 3시간을 달려서 도착한 전주한옥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전주 한옥마을은 을사늑약 후 일본인들이 전주로 이주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대항하기 위해 한옥을 많이 지어 한옥마을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 전주 한옥마을 전경



전주에는 한지를 만들 때 쓰는 닥나무가 많아 한지가 유명합니다.

닥나무로 한지를 만드는 한지원에 들러 한지를 만드는 과정과 완성된 한지를 보았습니다.



  



다음은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진 전동성당의 내부를 보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첫 번째 천주교 순교자가 나온 전동성당을 나와 태조의 어진을 보관하고 있는 어진박물관에 갔습니다.





다음은 공예품 전시관에 들러 한지 연필꽂이를 만들었습니다.    

주 한옥마을은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한옥체험을 하기에는 정말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이번 국토 교통부에서 취재를 간 곳은 바로 전주시에 있는 한옥마을이었습니다. 

먼저 광화문에 집합해서 버스를 타고 전주역으로 갔습니다. 전주역에서 다른 친구들이 합류한 뒤, 전주 한옥마을로 이동했습니다. 도착한 뒤, 먼저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점심 식사는 고기와 밥! 그리고 비빔냉면으로 푸짐하게 먹었습니다. 





전주 한옥마을은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3가 15-11에 위치해 있는, 외국인과 내국인이 많이 찾아오는 전주의 관광지입니다.





전주 한옥마을 안에는 한지를 직접 만드는 곳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직접 한지를 만드는 과정을 구경하였습니다.



    



한지를 만드는 재료인 닥나무입니다.





한지로 만든 여러 가지 물건을 파는 판매처가 있습니다. 또, 유명한 관광지다 보니 그 주변에는 전주에서 유명한 음식이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시설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제일 멋있었던 전동성당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 중 하나로 꼽히며 로마네스크 양식의 웅장함을 보여주는 전동성당은 호남지역의 서양식 근대 건축물로는 가장 오래된 것으로 사적 제288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성당이 세워진 자리는 원래 전라감영이 있던 자리로 우리나라 천주교 첫 순교자가 나온 곳이기도 합니다. 프와넬 신부의 설계로 중국에서 벽돌 제조 기술자를 직접 데려 오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인 끝에 공사 시작 7년 만인 1914년 완성되었습니다. 


영화 「약속」에서 남녀 주인공이 텅 빈 성당에서 슬픈 결혼식을 올리는 장면을 촬영한 곳으로도 유명한데 성당 내부의 둥근 천장과 스테인드글라스가 아름다우며 화강암 기단 위에 붉은 벽돌로 이루어진 건물 외관과 중앙 종탑을 중심으로 작은 종탑들을 배치한 상부의 조화로 웅장함이 느껴지는 곳입니다. 성당 앞의 하얀 그리스도상이 성당의 아름다움을 더욱 돋보이게 하며 ‘한국 최초 순교터’ 라고 새긴 기념비도 세워져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체험한 것은 전통 한지를 이용해서 연필꽂이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연필꽂이를 한지로 만들어보았는데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한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