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얼굴을 쏙 내밀던 지난 11, 가족들과 함께 양림동 펭귄마을에 다녀왔습니다!


광주 양림동 펭귄마을 입구

펭귄마을의 골목길

 

펭귄마을은 골목길을 따라 쭉 걸어야만 나옵니다. 처음 들어설 때는 갈라진 벽, 오래된 골목길 냄새가 나 조금 실망스러웠지만 더 들어가니. 마치 벽화마을같이 재미있고 특색 있는 그림들과 고소한 냄새가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펭귄마을의 벽화


펭귄마을의 유래에 관한 설명

 

펭귄마을은 과거에 화재가 발생해 흉하게 변해버렸다는데요. 하지만 한 주민이 펭귄마을을 복원시키기 위해 빈집을 깨끗이 치우고, 텃밭을 가꾸셨다고 합니다. 이 텃밭에서 수확한 농작물을 함께 나누게 되었고, 이름을 짓는 과정에서 마을에 계시는 어르신의 불편한 걸음걸이가 마치 귀여운 펭귄 같다고 하여 텃밭의 이름을 펭귄텃밭으로 지었다고 합니다. 펭귄텃밭에서 유래하여 마을 이름도 펭귄마을이 되었는데, 많은 이들의 노력으로 양림동의 이름 없던 한 마을이 펭귄마을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매우 감동스러웠습니다. 혹시나 펭귄텃밭을 지나쳤을까 해서 다시 돌아가 보니, 정말 있었습니다.

펭귄마을을 복원하러 손발 걷어붙이고 나선 주민의 노력, 텃밭에 펭귄텃밭이라는 이름을 붙인 주민들의 마음, 그리고 펭귄을 콘텐츠로 만들어 떠오르는 지역 명소로 만든 청년들의 생각 모두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었습니다.


펭귄마을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정크아트


실제로 펭귄마을에서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이벤트, 빈 공터에 마련된 어린이 놀이 시설, 그리고 골목 구석구석을 둘러보면 꼭 볼 수 있는 그림들이 준비되어있답니다.

펭귄마을 골목에서 볼 수 있는 그림

 

부모님의 추억을 불러일으킬 사탕, 과자들, 펭귄마을답게 귀여운 펭귄 열쇠고리, 인형들을 판매하는 골목 상가도 있었습니다.

 

펭귄마을 골목에 있는 상점

 

무엇보다도, 펭귄마을에서만 맛볼 수 있는 펭귄빵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펭귄빵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펭귄빵은 폭신폭신한 겉면에 안에는 부드러운 슈크림이 들어있습니다. 펭귄마을의 고소한 냄새의 원천이 여깄었네요! 아이디어도 만점이지만 맛 또한 만점이었습니다.

작아서 20분 정도면 마을 전체를 다 둘러볼 수 있었지만, 골목마다 그려져 있는 아기자기한 그림들, 추억의 상가, 다양한 행사, 이벤트가 사람들의 마음을 끌어 좀더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흉해진 마을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특색 있는 마을이 되기까지 주민과 청년들의 노력이 돋보이는 곳이었습니다. 광주 양림동 펭귄마을을 나만 알기 아까운 우리 동네로 자랑해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민과 지역사회가 직접 참여하여 재생된 도시들이 최근 관광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지역의 문화예술, 관광명소가 된 도시재생사업의 대표 도시에는 과연 어떤 공통적인 특징들이 있을까요?

 



다양한 도시재생사


이바구길의 모노레일은 주민의 편의와 함께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입니다. 168계단은 초량동의 산 윗동네와 아랫동네를 바로 연결하는 유일한 길이었는데, 길옆으로 모노레일이 설치되었고, 20166월 정식으로 운행을 시작한 모노레일은 고령의 마을 주민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한 이동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탁 트인 부산항 전망과 산복도로의 풍경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도시재생과 함께 지역주민의 편의에 중점을 둔 부분이 인상적입니다

 

전체 건축물 가운데 지은 지 20년이 넘은 건축물이 80% 이상이고 인구가 감소한 수원시는 경기도청 이전을 대비해서 지역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사업 향교로 인문 기행 프로그램은 도시재생 지역을 중심으로 인문 기행을 더한 체험행사인데요. 지역주민뿐 아니라 역사에 관심 있는 관광객을 위한 프로젝트가 인상 깊었습니다.

 

 



부산 감천문화마을 - 주민들이 만들어가는 마을문화



지도를 구매할 수 있는 감천문화마을 안내센터



부산의 대표 도시재생 성공지역 중 하나인 감천문화마을을 찾았습니다. 비가 오락가락하는 흐린 날씨에도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넓은 공영주차장을 건너 시작되는 감천문화마을 입구에는 마을안내센터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센터 내에는 마을을 돌며 기념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 지도를 판매하는데, 스탬프 찍는 곳에 있는 상점들은 대부분 감천 지역주민이 직접 운영하시거나 일자리를 제공 받아 근무하고 계신다고 하였습니다. 도시재생으로 지역주민에게 일자리가 제공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에 있는 작은박물관




감천동은 한국전쟁 당시 힘겨운 삶의 터전으로 시작되어 현재에 이르기까지 근현대사의 흔적과 기록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인데요. 지역주민들의 삶의 기록들을 마을 작은 박물관에서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박물관 벽면에는 주민 참여로 일궈낸 문화브랜드라는 문구는 지역주민, 관광객이 함께하는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 있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에 있는 물고기 벽화



감천문화마을에 벽화나 문화예술 작품들을 감상하고, 인증샷을 찍는 관광객들의 모습을 보니 비록 감천지역 주민은 아니지만 뿌듯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지역 명소를 옮겨 다니며 찍을 수 있는 스탬프 지도의 판매금은 마을기업 수익금으로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지하철역과 시내 중심지를 연결하는 감천행복버스를 무료로 운행한다고 합니다.

 

어르신들을 위해 감내 빨래방을 조성해서 무상으로 이불빨래서비스를 해드리며, 목욕공간이 없는 협소주택에 사는 주민들을 위해 마을공동목욕탕을 운영하고 그 외에도 마을 어르신들을 위한 경로당 난방비와 경로잔치 지원, 저소득층 김장김치를 지원하는 등 주민들을 위해 운영한다고 합니다. 스탬프 지도를 살까 말까 고민했던 순간 지도에 안내된 내용을 읽고 사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비교적 높은 지대에 위치한 감천동의 산복도로는 한국전쟁이라는 역사적 배경과 함께 감천의 지형적 특성에 의해 조성된 것으로 문화적 보존 가치가 매우 높다고 합니다.


산자락을 따라 질서를 지키며 지어진 독특한 계단식 가옥 때문에 한국의 마추픽추라 불리기도 하는데요. 실제 전망대에서 바라본 문화마을의 집들이 다양한 색인데도 자연과 정말 잘 어울려져 있어 인증샷을 많이 찍은 곳이기도 했습니다. 관광지이기도 하지만 실제 주민들이 사는 공간이라 배려하는 관광객들을 보며 훈훈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을 내려오면서 볼 수 있는 상점과 벽화

 


관광을 마치고 내려가는 좁은 골목길도 아기자기한 상점들이 있어서 무섭지 않았습니다. 도시재생 관광지를 직접 탐방하며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저의 도시재생 관광명소 탐방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