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일요일, 가족과 함께 다시 한 번 남한산성에 갔습니다.

 

 

남한산성에 자주 오르다보니 등산로도 잘 알게되고, 등산하는 것도 능숙해진 스스로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 정상에서 바라본 안개로 뒤덮인 시내 모습

 

 

 

 

다시 올라온 남한산성의 정상에서 바라본 시내는 뿌연 안개로 뒤덮여있어 저멀리 있는 N타워를 볼 수 없어 아쉬웠습니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지난 산행때 기왓장이 부서져있던 서문으로 올라갔습니다.

 

 

예전의 기억을 더듬어 깨지고, 위험해보이고, 보기에도 좋지 않았던 서문의 기왓장을 찾아보려 했더니 보이지 않았습니다. 자세히 살펴보니 깨진부분을 모두 걷어낸 깨끗하게 정리된 모습으로 서문이 있더군요.

 

 

 

 

 

 

▲ '균열측정'이라고 쓰인 푯말(위)과 균열측정기(아래)

 

 

 

 

또, '균열측정'이라고 크게 적힌 푯말도 세워져 있었습니다. 내용은 '서문 문루 여장(담장)의 성돌 및 석축 균열의 진행 여부를 측정하고 있습니다.'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산행을 하며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여전히 노점상들이 있었다는 점인데요. 단속이 있어서인지 물건을 쌓아놓고만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한번에 고쳐지긴 어렵겠지만, '남한산성이 세계문화유산이 되니 나쁜 점들이 조금씩 개선되는구나'하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남한산성 등산할 때 주의할 점 5가지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첫 번째, 모기를 조심하세요.

 

산에 모기가 너무 많습니다. 특히 산에 올라갈 때 사람들이 땀을 흘리기 때문에 땀냄새를 좋아하는 모기가 더 많이 몰려옵니다. 모기에게 물리지 않기 위해 올라갈 때 조금은 빠르게 올라가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두 번째, 벌을 주의하세요.

 

벌은 보통 나무에 벌집을 만들어 놓는데요. 내려오는 길에 2번 정도 벌집을 발견했습니다. 최대한 조용히 옆으로 피해가는 것이 벌에 쏘이지 않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보입니다.

 

 

 

세 번째, 비온 뒤의 돌과 나무에 주의하세요.

 

비가 오고 난 뒤에는 돌과 나무가 젖어있어 밟으면 미끄럽습니다. 여러분도 미끄러져 다치는 일이 없도록 비가 온 뒤에는 돌과 나무를 되도록이면 밟지 말고 피해가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네 번째, 쓰레기를 버리지 마세요.

 

남한산성을 오르다 보면, 쓰레기가 많이 보입니다. 쓰레기를 버리다가 적발되면 10년 이하의 징역 혹은 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합니다. 엄청 무섭죠? 본인의 쓰레기를 직접 챙겨 내려간다면 불미스러운 일도 없으며, 동시에 저절로 자연보호도 실천하는 방법 아닐까요?

 

 

 

마지막 다섯 번째, 문화재를 아껴주세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남한산성입니다. 하지만 성벽과 기와가 많이 훼손되어 있습니다. 성벽 위에 올라가 있는 여성이 있어 방송이 나오는가 하면, 수어장대(특집 2화를 참고)에 앉아있는 사람들과 '들어가지 마시오' 표시가 되어있는 곳에 엉덩이를 데고 앉아있는 사람들까지 눈살 찌푸려지는 행동을 하는 분들이 아직도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어린이기자단은 절대 이런 행동 하지 않을 것이라 믿습니다.

 

 

지금까지 남한산성의 개선된 점과 함께 남한산성을 아끼는 방법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세계문화유산인 만큼 점점 좋아질 남한산성의 모습을 기대하며 알려드렸던 남한산성을 아끼는 방법을 참고해 여러분도 이번 주말에는 남한산성에 한 번 와보는게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규

    저도 남한산성 갈때 이 네가지를 기억해야되겠네요~

    2014.10.26 20:33 [ ADDR : EDIT/ DEL : REPLY ]
  2. 박경준

    세계문화유산인 남한산성에 가보고 싶네요~

    2014.10.30 20:01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단영

    잘 보고 갑니다!

    2016.08.11 11:42 [ ADDR : EDIT/ DEL : REPLY ]

 

 

날씨가 너무 좋아 산책도 할 겸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남한산성에 부모님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남한산성은 북한산성과 더불어 서울을 남북으로 지키는 산성 중 하나입니다.

 

신라 문무왕때 쌓은 주장성의 옛 터를 활용해서 1624년(인조 2년)에 만든 성으로, 해발 500m가 넘는 험준한 자연 지형을 따라 둘레 11.7km의 성곽에 4개의 대문과 5개의 옹성, 그리고 16개의 암문이 있습니다. 성 안에는 80여 개의 우물과 40여 개의 연못이 있어 물이 풍부하기 때문에 식량만 충분하다면 수만명의 병력을 오랫동안 수용할 수 있었던 전략적 요충지였다고 하네요.

 

 

2014년 현재, 남한산성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우리 뿐만 아니라 세계가 함께 아끼며 보존해야 소중한 유적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남한산성 입구에서 올라가는 길

 

 

 

 

 

오전 9시쯤, 버스를 타고 남한산성 입구에서 내려 들어가보았습니다.

 

 

 

 

 

▲ 서문으로 올라가는 두 갈래 갈림길

 

 

 

 

 

남한산성하면 유명한 것이 바로 남한산성 둘레길인데요. 본 기자 역시 남한산성 둘레길을 가벼운 마음으로 걷기 시작했습니다.

 

산성 둘레를 따라 걸으며 들려오는 새소리에 기분이 마냥 좋았습니다. 새소리와 함께 걷다보니 서문으로 올라가는 방향에 자연 그대로의 흙길과 계단으로 이루어진 두 갈래의 갈림길이 나왔습니다. 부모님과 저는 자연 그대로의 흙길이 좋아 흙길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 민달팽이와 남한산성에서 볼 수 있었던 식물들

 

 

 

 

 

흙길을 따라 걷다보니 민달팽이도 볼 수 있었고, 다양한 식물들 역시 함께 볼 수 있었습니다.

 

 

 

 

 

▲ 푹 패인 산길

 

 

 

 

 

남한산성 정상에 가까워질 때 쯤, 이상한 길이 있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아버지께 여쭈어보니, 비가 많이 오면서 흙이 쓸려내려간 길이 원상복구가 되기 전에 등산객들이 밟고 지나다니고, 또 쓸려내려가는 것을 반복하다보니 지금의 모습이 된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등산객들의 안전을 위해서, 그리고 남한산성을 더욱 보기 좋게 하기 위해서 조금만 더 신경써서 길 관리를 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정상에서 바라본 남한산성의 모습(상)

▲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서울의 전경 표지판(좌), 전망대에서의 기자(우)

 

 

 

 

 

남한산성의 다양한 동,식물들과 어울리며 걷다보니 어느새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정상에 있는 전망대에서 사진도 찍고 잠깐 휴식을 취하다 서문으로 향했습니다.

 

 

 

 

 

▲ 서문의 외부 모습과 내부 모습

 

 

남한산성 서문은?

 

서문은 산성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정조 3년에 개축하여 우익문이라 불렀습니다.

서문은 산성의 북서쪽 모서리 부분인 해발 450m지점에 위치하며, 개구부와 문루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서문의 바깥쪽에는 기와장이 깨진 채로 방치되어 있는 곳이 있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된 남한산성이 충분히 관리가 되지 않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까웠습니다.

 

 

 

 

 

▲ 서문 앞 술파는 아저씨(좌), 방치된 기와들(우상), 서문 벽면 꺠진 기와(우하) 

 

 

 

 

 

그리고, 서문 앞에는 꺠진 기와 뿐만 아니라, 술을 파는 아저씨들도 있었습니다. 며칠 전에 TV뉴스에서 본 남한산성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지만, 문화재 관리가 잘 되지 않고 있고, 노점상들이 술과 음식을 계속해서 팔고 있다고 했던 것이 기억났습니다.

 

뉴스에 보도되었으니 조금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했었지만, 여전히 달라진 것은 없는 것 같았습니다.

 

 

세계문화유산에서 술과 음식을 팔고 있는 곳은 한 곳도 없는 것 같았는데, 우리나라의 남한산성에서 술과 음식을 파는 것을 보니 아쉽기도 하고 창피하기도 했습니다.

 

 

 

 

 

▲ 수어장대 앞에서 멋진 포즈와 함께 

 

수어장대는?

 

수어장대는 1624년(인조 2년) 남한산성을 쌓을 때 만들어진 4개의 장대 중 하나로 남한산성에서도 높은 곳인 청량산 정상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남한산성 축성 당시 동, 남, 북의 3개 장대와 함께 만들어진 장대로 처음에 단층누각으로 '서장대'라 부르던 것을 1751년(영조 27년)에 대 위에 누각을 증축해 2층으로 만들어 수어장대라 했다고 합니다.

 

 

 

 

 

서문에서 성벽을 따라 수어장대로 향했습니다.

 

 

수어장대는 크고, 화려하고, 튼튼하고, 엄숙한 모습으로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들어가지 마시오'라고 적힌 곳에 사람들이 앉아서 시끄럽게 떠드는 모습을 보니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들었습니다.

 

계속해서 행궁까지 가고 싶었지만, 시간이 너무 늦어 다음 기회에 행궁에 가기로 하고 산을 내려왔습니다.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11번째 세계문화유산인 남한산성!

등재된 지 얼마되지 않아 아직은 세계문화유산이라는 표지석이 없지만, 그래도 자랑스러운 우리의 문화유산입니다.

세계 속의 남한산성, 지금부터라도 우리 모두 남한산성을 소중히 여기고 아끼는 게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규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7 19:24 [ ADDR : EDIT/ DEL : REPLY ]
  2. 조유진

    기사를 보니 저도 남한산성에 가보고 싶다는 굴뚝같아요.
    꼭 가봐야겠어요

    2015.07.06 16:16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구

    꼭 가보고 싶은 곳인데 이렇게 기사로 먼저 만날 수 있어서 좋네요ㅎㅎ

    2015.07.30 13:11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단영

    잘 보고 갑니다!

    2016.08.11 11: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