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유산 경주 역사유적지구



가을이 한창인 요즘, 선선해진 날씨에 여행을 계획하기 무척 좋은 계절입니다. 저는 싱그러운 자연과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재를 동시에 만나볼 수 있는 곳, 바로 경주에 다녀왔습니다. 학창시절 수학여행지로 더욱 익숙한 곳이기도 한데요. 산뜻한 마음과 가벼운 발걸음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경주를 여행코스는 3가지로 구분되며 대릉원과 첨성대 등 시내 중심부를 기준으로 한 시내권, 월정교와 포석정 등이 포함된 남산권, 마지막으로 보문호를 중심으로 놀이공원, 관광호텔이 모여 있는 보문관광단지로 나뉩니다.  



  

▲ 낮과 밤에 바라본 첨성대의 모습



1.첨성대

경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 바로 첨성대입니다. 천문관측과 관련한 건축물로 2중 기단 위에 30cm 높이의 돌 27단을 쌓아 올렸고, 꼭대기에 우물 정(井)자 모양의 사각형 돌을 올렸다고 합니다. 구조와 구성은 물론 돌 하나에도 상징적 의미가 담겨있다고 하니 과학적이면서도 무척 신비로웠습니다. 천문관측을 위해 산 위가 아닌 평지에 세웠다는 것에 궁금증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지금과 달리 옛날에는 밤에 조명 등 인위적인 빛이 없어 평지에서도 천문 관측이 가능했다고 합니다. 



▲ 무열왕릉


2.무열왕릉

선도산 아래 자리 잡고 있는 무열왕릉은 삼국시대 말기의 능으로 신라 역대 능묘 중 피장자가 명확하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능 바로 앞에 비석을 보면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섯 마리의 용이 좌우에서 뒤엉켜 여의주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중앙에는 ‘태종무열왕지비’라고 적혀있습니다. 문화해설사님의 설명을 들으니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무척 유익했습니다. 문화해설 시간을 미리 찾아보고 방문하는 것 또한 좋은 방법일 것 같습니다. 



▲ 불국사에 위치한 다보탑의 모습


▲ 약수터


3.불국사와 석굴암


경주 역사유적지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불국사와 석굴암입니다. 불국사는 751년 당시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창건한 사찰로 다보탑, 석가탑, 청문교 등의 조형 하나하나에 신라 불교 미술의 뛰어난 조형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 석굴암 가는 길



석굴암 또한 거친 화강암으로 아름다운 부처의 모습을 표현한 것인데 통일신라 불교미술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답니다. 인자한 미소를 짓고 있는 석굴암은 사진 촬영이 불가해 눈으로만 담고 왔습니다. 



▲ 석굴암 앞에서 바라본 전경



불국사와 석굴암이 위치해있는 토함산은 자연휴양림으로도 유명한데요. 울창하게 우거진 숲 사이로 부는 맑은 공기를 맞으며 흙길을 따라 걷다 보면 산속에 살고 있는 다람쥐들을 쉽게 볼 수 있답니다. 



▲ 동궁과 월지



4. 동궁과 월지

경주의 야경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동궁과 월지입니다. 동궁과 월지라는 지명보다 안압지로 우리에게 더욱 익숙한 곳입니다. 나라의 경사를 맞아 축하연을 거행했던 동궁은 문무왕 19년에 세워졌고, 월지는 동서남북 약 190m 규모의 인공 연못을 말하는데요. 조선시대에는 안압지로도 불리었다고 합니다. 사진 속 야경이 정말 멋지지 않나요?


이 외에도 수많은 문화재와 경주 세계문화엑스포공원 등의 볼거리가 가득합니다. 찬란했던 신라의 역사와 문화를 온전히 느낄 수 있어 무척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서울에서 신경주역까지 KTX를 이용하면 약 2시간 소요되어 접근성도 무척 좋으므로 당일 여행을 계획하여 다녀오시는 분들도 정말 많았습니다. 





맑은 하늘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떠나는 경주여행, 한반도를 천 년 이상 지배했던 신라의 역사를 보고 느끼며 다시금 학창시절의 추억을 떠올려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어린이날 연휴를 맞아 이틀동안 가족들과 함께 경주로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


이번 여행에서 거쳤던 곳은 신라 동궁과 월지, 포석정, 배리 삼릉, 석굴암, 황룡사터였다. 찬란의 신라 문화의 정점, 경주의 매력적인 모습을 국토교통부 블로그에 소개하려 한다.



▲ 신라 동궁과 월지


경주 신라동궁과 월지


지난 5월 4일 가족들과 함께 경주시 원화로 102에 위치한 사적 제 18호 신라동궁과 월지에 다녀왔다.


이곳은 통일신라시대 별궁 안에 있던 것으로, 그 안에는 임해전을 비롯한 여러 부속 건물과 정원이 있었다. 신라문무왕 14년(674)에 큰 연못을 파고 못 가운데에 3개의 섬과 못의 북·동쪽으로 12봉우리의 산을 만들었으며, 여기에 아름다운 꽃과 나무를 심고 진귀한 새와 짐승을 길렀다고 전해진다. '삼국사기'에는 임해전에 대한 기록만 나오고 안압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는데, 조선시대 '동국여지승람'에서 “안압지의 서에는 임해전이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어, 현재의 자리를 안압지로 추정하고 있다고 한다.



▲ 신라동궁과 월지 앞에서



임해전은 경순왕이 고려 태조 왕건을 위하여 잔치를 베풀었다는 등의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군신들의 연회나 귀빈 접대 장소로 이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연못 이름은 원래 월지였는데 조선시대에 폐허가 된 이 곳에 기러기와 오리가 날아들어 안압지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임해전지와 안압지는 2011년 7월 신라동궁과 월지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신라시대의 동궁과 월지를 복원한 것이기 때문에 전체가 커다란 정원으로 꾸며져있어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특히 야경이 아름다운 곳이어서 저녁 6시 이후가 되니 야경을 보려는 사람들로 더 붐비는 곳이었다.


곳곳을 산책하다보니 신라시대의 왕이나 신하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된 신라동궁과 월지



경주 포석정지와 삼릉


다음은 경주시 배동에 위치한 사적 제 1호 경주포석정지와 사적 제 219호 배리 삼릉에 다녀왔다.


포석정은 경주 남산 서쪽 기슭에 있으며, 면적은 7,432㎡이다. 역대 왕들이 전복 모양으로 생긴 석조구조물에 술잔을 띄워 놓고 시를 읊으며 연회를 하던 장소로 여겨져왔다. 그러나 '화랑세기' 필사본에서 포석정을 포석사라고 표현하고 있으며, 1998년 남쪽으로 50m 떨어진 곳에서 많은 유물이 발굴되면서 이곳에 규모가 큰 건물이 있었음이 알려지고 제사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제기류도 출토됨에 따라 포석정이 연회를 즐기던 곳이 아니라 나라의 안녕을 기원하는 제사 의식을 거행하던 신성한 장소였다는 견해도 있다고 한다.



▲ 포석정지



원래 뒷산에서 내려오는 물을 받아 토하는 돌거북이 있었다 하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았다. 포석정에 대한 기록은 신라 제 49대 헌강왕이 신하들과 어울려 여흥을 즐길 때 남산의 신이 왕앞에서 춤을 추자, 왕도 따라 추게 되어 이로부터'어무산신무'라는 신라춤이 만들어졌다고 전해진다. 경애앙 은 견훤의 습격을 받아 최후를 마친곳으로 알려졌다.


연회가 열리는 장소일 수도 있고, 제사의식이 거행되었던 신성한 곳일 수도 있는 포석정에서 왕은 최후를 맞았다니 아이러니하다.



▲ 삼릉 앞에서



배리삼릉은 경주 남산의 서쪽 기슭에 동서로 3개의 왕릉이 나란히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밑으로부터 신라 8대 아달라왕, 53대 신덕왕, 54대 경명왕 등 박씨 3왕의 무덤이라 전하고 있다. 무덤은 모두 원형으로 흙을 쌓아올린 형태를 하고 있다.


신덕왕릉이라 전해오는 가운데의 무덤은 1953년과 1963년에 도굴 당하여, 내부를 조사한 결과 굴식돌방무덤(횡혈식석실묘)임을 확인하였다. 무덤에는 돌방 벽면에 병풍을 돌려 세워 놓은 것처럼 동·서 양벽의 일부에 색이 칠해져 있는데, 이것은 본격적인 벽화는 아니지만 벽화가 그려지지 않은 경주의 신라 무덤에서는 처음 발견되는 것으로 주목되는 자료이다. 색은 붉은색, 황색, 백색, 군청색, 감청색으로 되어있고, 12폭으로 되어있다.


배리삼릉의 주인공이 신라의 박씨 3왕이라 전하고 있지만 확실한 기록은 없고 신라 초기의 아달라왕과 신덕왕, 경명왕 사이에는 무려 700여년의 차이가 있어 이들의 무덤이 한곳에 모여있다는 사실은 받아들이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해설가의 설명이 있었다.


거대한 왕릉을 만들기 위한 신라인의 노력이 느껴지는 곳이었다.



경주 석굴암


다음날 아침 일찍 경주시 진현동에 위치한 국보 제24호 석굴암으로 향하였다.


입구를 지나 산길을 한참 걸어가면 석굴암에 올라가는 계단이 나오게 된다. 계단을 2분 정도 올라가면 석굴암 본존불을 마주할 수 있는데, 현재 본존불은 균열이 생겨 공사중이고 내부는 촬영금지였다. 





거대한 본존불을 마주하니 불심이 없는 사람에게도 고요하고 온화한 모습이 전달되는 느낌이 들었다. 본존불은 1.58m의 좌대 위에 3.26m의 거대한 불상으로 고요하고 결가부좌한 모습, 가늘게 뜬 눈, 온화한 눈썹, 미가에 서려있는 슬기로움, 금방이라도 말할 듯한 입과 토, 길데 늘어진 귀 등 모든 것이 내면에 깊은 숭고한 마음을 간직하도록 조성된 것으로 세게에서도 가장 이상적인 미를 대표하고 있다고 한다.





경주 황룡사지


마지막 여정은 경주 황룡사지터였다. 경주시 구황동에 위치한 황룡사지는 진흥왕에서 선덕여왕까지 신라의 최전성기 약 100년동안 만들어진 사찰로 전해지고 있다. 고려시대 몽골의 침략으로 전소되어 지금은 절터만 남아있다고 한다.


사찰의 중심 건물이며 본존불을 모시는 곳이 금당인데, 금당지 안에는 총 44개의 초석이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황룡사 목탑은 자장의 건의로 백제장인 아비지와 신라장인들이 주변 아홉 오랑캐의 침입으로부터 신라를 수호하기 위한 염원을 담은 탑으로 선덕여왕 12년(643)부터 3년간의 조성기간을 거쳐 약 80m인 9층탑을 완성하였다. 하지만 고려 고종 25년(1238)에 몽고의 침입으로 소실되었고, 현재는 목탑지에 주춧돌들만 남아있다.


비록 지금은 터만 남아있지만, 황룡사지를 보면서 마음속으로 건물과 목탑을 그려보았다. 아쉬움이 남기는 하였지만, 신라시대의 숨결이 조금은 느껴지는 곳이었다.



▲ 황룡사지 발굴 조감도 앞에서



사찰의 중심 건물이며 본존불을 모시는 곳이 금당인데, 금당지 안에는 총 44개의 초석이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황룡사 목탑은 자장의 건의로 백제장인 아비지와 신라장인들이 주변 아홉 오랑캐의 침입으로부터 신라를 수호하기 위한 염원을 담은 탑으로 선덕여왕 12년(643)부터 3년간의 조성기간을 거쳐 약 80m인 9층탑을 완성하였다. 하지만 고려 고종 25년(1238)에 몽고의 침입으로 소실되었고, 현재는 목탑지에 주춧돌들만 남아있다.


▲ 금당지로 알려진 곳




▲ 목탑지로 알려진 곳

황룡사터



비록 지금은 터만 남아있지만, 황룡사지를 보면서 마음속으로 건물과 목탑을 그려보았다. 아쉬움이 남기는 하였지만, 신라시대의 숨결이 조금은 느껴지는 곳이었다. 그리고 터가 어찌나 넓은지... 터만 봐도 황룡사가 얼마나 넓고 웅장했을지 충분히 상상히 가능한 곳이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