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경부선 충북 영동-옥천 등 9개 구간 57.2km가 조기 개통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추석 연휴 전까지 고속도로 경부선 영동-옥천 7.1km와 국도 등 8개 구간 50.1km를 개통합니다.


이들 구간은 당초 연말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추석을 앞두고 보다 편안한 귀성길에 도움이 되고자 2~3개월 앞당겨 개통하는 것입니다.


추석 전까지 개통되는 도로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고속도로는 영동군과 옥천군을 잇는 경부선 영동~옥천 구간7.1km가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됩니다. 또한, 국도 6개 구간 36.7km와 국가지원지방도 2개 구간 13.4km가 신설․확장됩니다.





(경기권역) 안성지역과 충북 진천 지역을 연결하는 국도17호선 두교리-죽산* 9.5km 구간이 2차로에서 4차로로 신설됩니다.


* 두교리-죽산 : 안성시 죽산면 두교리 ~ 죽산면 매산리





(강원권역) 영월읍과 김삿갓면 지역을 연결하는 국지도88호선 정양-하동* 5.7km 구간이 4차로로 신설됩니다.


* 정양-하동 : 영월군 영월읍 정양리 ~ 김삿갓면 진별리


(충남권역) 당진시 석문면에서 송산면을 잇는 국도38호선 대산~석문~가곡* 구간 13.1km가 2차로에서 4차로로 신설․확장됩니다.


* 대산-석문-가곡 : 당진시 석문면 삼봉리 ~ 당진시 송산면 가곡리






(호남권역) 장성읍과 북하면을 지나는 국도1호선 야은-원덕* 구간 5.2km와, 화순군 도곡면에서 화순읍을 잇는 국지도 55호선 앵남-화순** 구간 7.7km가 4차로로 확장 개통됩니다.


* 야은-원덕 : 전남 장성군 장성읍 야은리 ~ 북하면 약수리

** 앵남-화순 : 전남 화순군 도곡면 원화리 ~ 화순읍 대리


(경상도권역) 의령군과 합천군을 연결하는 국도33호선 생비량-쌍백*구간 7.8km가 2~4차로로 신설․확장되고, 문경의 국도34호선 호계-불정 구간은 9.9km 중 1.1km**가 ‘2015경북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10.2 예정)’ 주경기장 진입을 위해 조기 개통됩니다.


* 생비량-쌍백 : 경남 의령군 대의면 마쌍리 ~ 합천군 쌍백면 평구리

** 호계-불정 : 경북 문경시 호계면 견탄리



국토교통부는 추석 전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안전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조기 개통하였으며, 개통 이후에도 추가적인 마무리 공사가 진행되기 때문에 주의하여 운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     *     *


고속도로 휴게소 3대천왕 (안 먹으면 후회하는 인기 메뉴)  
http://me2.do/5OelVYa5



Posted by 국토교통부

 

얼마전 충청북도 단양군에 1박 2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단양팔경으로 유명한 단양은 본 기자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는데요. 너무나도 멋지고 볼거리도 많았습니다.

 

 

단양팔경은 단양에 있는 8개의 아름다운 경관으로 도담삼봉, 석문, 구담봉, 옥순봉, 사인암, 하선암, 중선암, 상선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본 기자는 그 중에서 도담삼봉과 석문, 그리고 석회동굴인 고수동굴에 다녀왔습니다.

 

 

 

 

 

▲ 단양을 감싸고 있는 그림같은 모습의 남한강

 

 

 

 

단양으로 가는 길은 아주 많은 산을 구비구비 통과해야 했는데요. 덕분에 우리나라에 산이 참 많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숙박을 위해 도착한 콘도 앞에는 남한강이 그림처럼 흐르고 있었습니다.

 

 

 

 

 

▲ 정도전이 살았다 전해지는 곳이라 더욱 신비해 보이는 도담삼봉

 

 

 

 

첫날에는 도담삼봉과 석문을 갔습니다. 도담삼봉과 석문은 서로 가까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도담삼봉에 갔다가 바로 석문으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도담삼봉은 단양팔경 중에서도 으뜸으로 손꼽히는 관광지인데요. 도담삼봉은 3개의 봉이 있다고 하여 이름이 삼봉이고, 6m짜리 장군봉과 좌우의 아들봉과 딸봉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최근 인기 드라마의 주인공이었던 정도전이 젊은 시절을 이곳에서 보내면서 자신의 호를 삼봉이라 지었다고 합니다.

 

 

다른 흥미로운 전설도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강원도 정선에 있던 삼봉산이 홍수로 떠내려와 지금의 도담삼봉이 되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 독특하면서도 아름다웠던 석문

 

 

 

 

석문은 도담삼봉 옆에 위치한 산에서 볼 수 있습니다. 단양의 석회암 지형이 만들어낸 독특한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었는데요.

 

 

석문은 석회동굴의 윗부분만 무너지고 아랫부분이 남아 구멍처럼 생긴 곳입니다. 덕분에 특이한 구름다리 모양을 형성하고 있다고 합니다.

 

 

석문의 구멍을 통해 유유히 흐르고 있는 남한강의 모습이 더욱 아름답게 다가왔습니다.

 

 

 

 

 

▲ 고수동굴 입구에서 동생과 함께

 

 

 

 

이렇게 도담삼봉과 석문을 뒤로 한 채 단양에서의 첫 날을 마무리하고 이튿날에 고수동굴로 갔습니다.

 

 

 

 

 

▲ 고수동굴 속 성모마리아 모양의 석순

 

 

 

 

고수동굴은 단양군 단양읍 고수리에 있어 이름이 고수동굴로 지어졌는데요. 약 4억 5천만년 전에 만들어진 동굴로 현재 약 1.7km가 개방되어 있습니다. 석회동굴 속에 지하수가 많이 흐르고 있어 종유석(동굴의 천장에 고드름처럼 매달린 물질)과 석순(동굴 천장에서 떨어지는 물방울에 들어있던 석회질 물질이 바닥에 쌓여 위로 자란 것)이 많이 있었는데요. 독수리상과 사자상, 성모 마리아상 등의 종유석과 석순을 보며 자연의 신비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단양에서의 1박2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단양의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남한강과 여러 산들을 보며 우리 국토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단양에서의 여행을 마무리하며 아름다운 우리 국토를 미래를 위해 더욱 잘 보존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