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업 적기 준공 및 수해대비 철저 지시, 접도구역 지정 등 규제 완화 적극 검토도 당부-





여형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8일(화) 오후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시행 중인 고군산군도 연결도로 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진행사항 및 현장 수해대책 상황 등을 점검하였습니다. 



고군산군도 연결도로 건설공사는 새만금방조제에서 신시도, 무녀도, 선유도, 장자도까지 8.8km를 연결하는 공사로 2009년 12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2016년 12월 준공예정입니다.





여형구 차관은 “본 사업이 군산지역의 직도 사격장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지원사업으로 추진하는 만큼 적기에 공사를 완공해 달라”고 당부하고, “고군산군도의 자연 관광 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접도구역 지정 등의 규제를 완화하고 관광객들이 편히 쉴 수 있도록 휴게시설 등을 적극 검토”하며 “교통사고 대비 회차로 및 대피 차로를 확보”라고 당부하였습니다. 



* 접도구역: 도로 구조의 파손방지, 미관의 훼손, 교통에 대한 위험방지를 위해 도로경계선으로부터 5m 이내 일정 구역에서 행위 제한(고속도로 10m)



또한, 2015년 12월 준공예정인 2공구(1.3km) 공사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2공구와 연결되는 1공구도 2공구 준공 시기에 맞춰 임시 개통하여 도서 주민들의 차량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지시하였습니다.



또한, 여형구 차관은 “고군산군도 현장은 해상 및 해안에 위치하고 있어 태풍에 의한 큰 피해가 예상되므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공사구간 내 사전 점검 및 안전 관리 철저”를 지시하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 손아랑입니다!

 

요즘 많이 사용되는 단어인 콜라보레이션! 인터넷이나 TV 등의 매체에서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은 공동 작업, 공동 작업물을 뜻합니다. 오늘은 제가 건축과 조경의 콜라보레이션을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여기서 조경이라는 단어가 생소한데요. 먼저 조경이 무엇인지 알아볼까요?

 

 

왜 자연이라 하지 않고, 조경이라 하였을까요? 조경이란 영어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경치라는 landscape와 건축이라는 architecture가 결합된 경치를 건축한다는 뜻입니다. 즉, 인간에 의해 환경을 아름답고 가치 있게 식물재료, 토목재료, 물, 조형물 등을 동원해 기획, 설계, 관리, 보존, 재생하는 것을 말합니다. 18세기 산업화 이후 급속한 도시화가 이루어지면서 환경적인 문제와 위생적인 문제가 대두되었고, 그에 대한 해결책 중 하나로 도시공원이 등장하면서 조경의 중요성이 인식되었습니다. 흔히들 조경하면 공원을 많이 떠올리실 텐데요. 공원처럼 큰 범위의 조경도 있지만 아파트단지나 길에 지나가다 쉽게 볼 수 있는 식재나 조형물 등이 있는 것도 조경에 포함된답니다. 조경이 없는 삭막한 도시를 생각해보셨나요? 활기가 없는 공장과 같은 도시가 떠오르는데요. 건물이 많은 도시 속에 조경이 있어 바쁜 생활 속에 잠시 쉬었다갈 수 있는 안식처를 제공하기도 하고, 활기를 불어넣기도 합니다. 잘 디자인되어 있는 조경으로 인해 사람들은 편안함과 여유를 느끼고, 걷고 싶은 가로가 형성됩니다. 이렇게 조경은 심미적인 역할 외에도 최근 대두되고 있는 친환경 녹색성장으로써의 역할도 하고 있답니다.

 

그렇다면 앞에서 말씀드렸던 건축과 조경의 콜라보레이션, 그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바로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선유도공원입니다. 선유도공원에 가보신 분들은 공원 안이 일반 공원과는 다르다는 것을 느꼈을 것 입니다. 회색빛의 콘크리트 구조물과 어우러진 녹색 빛의 식물들. 조경과 안 어울리는 듯 조화를 이루고 있는 이 콘크리트 구조물은 과거에 선유정수장으로 쓰였을 당시의 구조물입니다.

 

 

선유도공원은 과거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면 원래 선유봉이라는 작은 봉우리 섬이었습니다. 그런데 일제감정기와 근대화시기에 골재 채취장으로 사용되면서 봉우리는 점차 낮아졌고, 지금의 선유도와 같은 평지를 갖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1978년부터 한강물을 수돗물로 공급하기 위해 정수장이 들어섰고, 시간이 지나면서 선유도 주변의 한강은 수질 오염에 시달리게 되었습니다. 결국 2000년 12월, 선유정수장은 폐쇄되었고, 사람들의 발길은 끊어졌습니다. 시민단체에서는 오염된 한강을 깨끗하고 생태적으로 풍부한 자연과 문화가 있는 공원으로 탈바꿈시키자 주장하였고, 서울시는 이를 받아들여 ‘새서울, 우리한강’ 사업을 계획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사업의 일환으로 선유도공원화사업이 추진되었습니다.

 

 

실제로 선유도공원에 방문했을 때에는 옛 정수장의 구조물과 조경의 조화로 새로 지은 건축물에서는 낼 수 없는 특유의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습니다. 침전지나 여과지를 그대로 보존해서 만든 수질 정화원, 수생식물원, 시간의 정원 등은 정수장의 독특한 구조가 만들어 낸 흥미로운 공간들을 가지고 있어 다양한 산책로를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송수실, 취수장 등의 건물을 리노베이션하여 만든 방문자 안내소, 선유도 이야기, 카페 등도 역시 내부적으로 재미있는 공간을 가지고 있었고, 붉은 벽돌의 본래 재질을 그대로 유지하여 선유도 공원만의 모습을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또한 공원에서는 과거 정수장이라는 장소성을 고려하여 식물의 정수 기능과 역할을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고, 아이들의 놀이공간도 정수장에서 나온 폐기물로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수생식물과 생태 숲 감상 등의 볼거리와 자연체험의 장, 생태학습장 등 다양한 활동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서울시는 더 이상 쓸모가 없어진 정수장을 그대로 유지한 채 조경과 결합시켜 시민들에게 제공함으로써 특별한 공공 공간으로 변화시켰으며, 이는 도시재생의 한 부분에 속합니다. 과거 정수장일 때는 환경오염의 주범이었지만, 현재는 공원으로 시민들에게 녹지공간을 제공하고 다양한 생물들의 보금자리가 되었습니다. 이번 주말에 아이들과 함께 선유도공원에서 다양한 체험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