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건물 세운상가를 아시나요? 1968년에 완공된 이후 종합 가전제품 상가로 전성기를 누리다가 인터넷, 다른 지역의 전자상가 등장으로 점차 그 열기가 침체되었습니다.

 

세운상가와 같이 쇠락한 지역들을 되살리기 위해 등장한 것이 바로 도시재생사업인데요. 소외계층 등장, 과도한 재개발 비용, 원주민 재수용 실패 등의 문제를 야기했던 재개발사업과는 다른 방식으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합니다.

 

도시재생이란 기존 커뮤니티의 해체를 최소화하는 재개발방식으로 2017년 현 정권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라는 프로젝트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뉴욕의 하이라인 파크, 독일의 함부르크 하펜시티, 영국 런던의 테이트 모던이 바로 도시재생을 통해 지역이 되살아난 세계적인 성공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세운상가 또한 낙후한 기존의 모습을 벗고 도시재생을 통해 새로 거듭나는 중인데요. 세운상가가 도시재생 사업지로 선정된 이유는 여러 업종이 집약되어 있고, 한 분야에 오래 종사한 기술자들이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과거와 현재가 한 곳에! 뉴트로 감성, 세운상가


세운상가 입구



온 국민이 산과 들을 빼앗겼던 일제강점기에 일제는 종로3가와 4가 사이의 일대에 방화지대를 건설하게 됩니다. 미군의 폭격에 대비한 화재 방재대책이었죠.

 

해방 이후, 해당지구는 급격하게 슬럼화되기 시작하였고, 서울시에서는 해당지구에 대규모 주상복합건물군을 건설하는 계획을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해당지구는 김수근 건축가의 주도로 1967년부터 종로-퇴계로에 이르는 메가스트럭쳐가 들어섰습니다. 1970년도의 대한민국 1인당 GDP279$밖에 되지 않았고, 본격적인 경제성장이 이루어지기도 전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당시에는 엄청난 계획이었다고 말할 수 있죠.

 

1970년대 이후, 본격적인 경제발전이 시작되고 이촌향도현상이 심화되었습니다. 서울은 기회의 땅이었고, 도심에 위치한 세운상가는 상경한 국민들에게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상징이었습니다. 또한 기술자들의 아지트와 같은 곳으로 인식되며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세운상가에서 일하는 기술자들이 모이면 탱크도 만들어낸다는 농담까지 존재할 정도였죠. 하지만 휘황찬란한 세운상가의 역사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1987년 용산전자상가가 개장한 이후에 세운상가 상인들의 탈도심화가 급속도로 이루어졌는데요. 1990년 이후로 급격히 쇠퇴하게 되었고, 결국 2008년에는 세운상가 일대의 재개발계획이 확정되어 세운상가 앞에 있던 현대상가를 철거하기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수조 원으로 예상되는 철거비용과 수익성 악화 등으로 인해 철거계획이 취소되었습니다. 그렇게 표류하던 세운상가 재정비사업은 2014년에 이르러서 존치결정이 확정되었는데요. 그 후, 2016년부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실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0179, 다시세운 프로젝트 1단계 구간 개장식이 진행되며 대한민국 도시재생의 신호탄을 쏘았습니다.



세운상가 일대에 새로 생긴 카페의 모습



세운상가가 재개장한 지 2년이 지났고 세운상가 일대에서는 많은 변화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직 세운상가 내 입점업체나 종사자의 변화는 크게 체감되지 않았지만 확실한 것은 유동인구의 수와 계층의 변화였습니다.

 

전과 달리 세운상가, 청계상가 일대에 소위 힙한 카페들이 들어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었습니다. 젊은 청년들이 이곳에서 어른들의 문화를 경험하고 맛보며 새로운 감정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많아진 것을 새삼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요즘 소위 인싸들의 성지로 여겨지는 을지로에서는 2,30대 청년들이 핸드폰 지도를 보며 길을 찾는 것을 볼 수 있었는데요. 이와 가까운 지리적 이점에 힘입어 세운상가가 2-30대에게 점점 힙플로 인식되어가고 있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세운상가에서 바라본 서울의 모습



하지만 아직 세운상가의 도시재생사업이 부족해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청년세대가 세운상가에 입점하지 않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아직 다시세운 프로젝트가 시행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유동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젊은 청년들이 세운상가에 관심을 갖고 더욱 좋은 방향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재개발 예정지역인 세운상가 주변



또한 세운상가 도시재생과 더불어 종로3가에서 퇴계로 4가까지에 이르는 세운상가 재정비 촉진지구 도시계획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재개발과 함께 세운상가 도시재생이 이루어진다면,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서울의 중심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세운상가와 함께 시작하는 도시재생, 여러분의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작 중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받은 세운상가에 방문했습니다. 세운상가가 자리한 종로3가는 탑골공원을 오가는 어르신과 귀금속 상가를 방문한 손님들로 늘 북적이는 곳인데요. 서울의 다른 곳과 달리 나이든 어르신들을 많이 뵐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운상가 입구에 다가서면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종로구에 위치한 세운상가 앞                       세운상가 광장 조형물 위빙세운




다시 세운, 새롭게 태어난 세운상가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1968년 완공된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 아파트입니다. 세운상가라는 이름은 "세계의 기운이 이곳으로 모이라"는 뜻에서 지어졌다고 하는데요. 60년대부터 미군부대에서 빼내온 각종 고물들을 고쳐서 판매하는 사업장이 자리잡았던 동네에서 각종 전자 제품의 중심지로 탈바꿈하였습니다. 그 후에 상부의 아파트들도 기술자들의 작업장으로 사용되면서 사실상 상가로 바뀌게 되었다고 합니다. 한때 없는 거 없이 다 있다고 알려졌던 세운상가는 전문화된 용산전자상가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차츰 쇠락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세운상가는 세운 프로젝트를 통해 건물과 상가를 재생하는 방향으로 변신하게 되었습니다.

 


세운상가 옥상정원


세운 프로젝트라고 불리는 '세운상가 옥상 리모델링'은 폐쇄되고 방치된 세운상가 옥상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노력이 반영된 작품입니다. 여전히 개발되지 못한 종로의 낡고 오래된 가게에서부터 서울 도시화의 근대적 모습까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그동안 버려져있던 세운상가 옥상이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옥상 공원으로 새롭게 변신하면서 종묘와 함께 서울의 관광명소가 되었습니다. 옥상정원에서 만난 외국인 관광객은 종묘를 방문하기 위해 왔다가 세운상가 옥상을 찾았다고 했는데, 마치 서울시내 전망대 같다고 했습니다. 현재 세운 옥상은 방문객과 상인들은 물론 시민을 위한 쉼터로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지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세운옥상은 전망 프로그램, 스마트 팜 랩, 다목적 공간, 워크숍, 공연 공간 등으로 이용되고 있는데요. 이곳에서 푸드마켓, 페스티벌, 영화제 등도 열리고 있습니다. 



     종묘방향 옥상정원                                          종로3가역 전자상가 골목



안내로봇 -BOT’



세운상가의 매력은 서울의 역사가 공존하고 있다는 점인데요. 종묘의 건너편에 있으면서 세운상가의 좌우로는 여전히 전자상가들이 남아 있었고, 을지로의 높은 빌딩들과 어울리지 않을 정도의 낡고 오래된 건물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세운상가를 둘러보다 보면 중세 시대 조선의 역사에서 한국 전쟁 후, 또 현재의 모습까지 골고루 볼 수 있습니다. 변신한 세운상가를 통해 시민들은 서울의 역사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이번 주말에는 세운상가에서 색다른 여행을 해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재생 사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곳은 매우 많습니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곳으로는 성수동 수제화거리, 오동동, 세운상가 그리고 익선동이 있습니다.

 


도시재생으로 변화하는 낙후지역

성수동 수제화거리는 서울의 대표적인 공업지역이었으나 도시구조 변화와 산업구조의 변화로 인해 낙후되었습니다. 이후 성수동 수제화거리를 중심으로 도시재생사업이 결정되었으며, 기존 공장을 리모델링한 카페들이 입점하면서 점차 트렌디한 동네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오동동은 한때 마산시의 중심 번화가였으나, 창원시의 도시 팽창으로 인해 주거지역과 상권이 몰락하였는데요. 이에 국토부에서 전국 최초로 도시재생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현재 오동동은 창동예술촌 사업, 임항선 그린웨이 프로젝트, 우리동네 골목 디자인 등 문화예술을 접목한 도시재생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도시재생으로 다시 세우는 곳, 세운상가

여러 도시재생 사업 중 직접 방문해본 세운상가는 1968년 완공되어 종합 가전제품 상가로 호황을 누렸지만, 인터넷과 용산전자상가의 등장으로 점차 쇠락의 길을 걸었는데요.

 

세운상가의 역사와 기술사를 볼 수 있는 세운전자박물관

 

현재 서울시는 세운상가의 역사와 기술사를 한 눈에 보여주는 '세운전자박물관', 세운상가를 찾는 크리에이터들에게 창의적 영감을 불어넣어줄 기술서적들을 망라해 놓은 '세운테크북라운지', 을지로·청계천 일대의 부품을 한 곳에 모아 전시해 놓은 공간인 '세운부품도서관' 등 여러 공간의 오픈을 통해 세운상가와 시민을 연결하고 있습니다.


세운상가에 남아있는 가전도매전문점

 

좁은 골목길에 펼쳐진 한옥, 익선동

또 방문해본 도시재생 관광명소로는 익선동에 다다익선 한옥길이 있습니다.


도시재생으로 거듭난 익선동 다다익선 한옥길

 

종로 3가역에서 나와 좁은 골목길을 통과하면 1920년대의 한옥길인 다다익선 한옥길이 펼쳐지져 옛 모습과 트렌디한 모습이 함께하고 있는 이색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있습니다. 다다익선 한옥길은 오밀조밀 모인 한옥들 사이사이에 사진 찍기 좋은 곳과 맛있는 카페들, 아기자기한 소품을 파는 상점이 많아 옛날의 멋과 지금의 멋을 즐기고 느끼기 정말 좋은 장소입니다. 

 

이렇게 도시재생으로 발전된 대표지역 두 군데를 직접 방문해보고 소개해드렸는데요. 여러분도 시간될 때 방문해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