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원 민국씨의 하루를 통해 본 생활의 변화



경기도 일산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회사원 민국씨.



(07:30) 차가운 바람을 뚫고 전철역에 도착했다. 이렇게 추운날이면 지상에 있는 승강장이 원망스럽지만, 다행히 스크린도어가 새로 설치되어 바람을 막아주니 한결 든든하다.


    * 스크린도어 설치 확대(14개소, 427억원)



회사가 있는 강남까지는 전철소요 시간만 한시간, 하루빨리 수도권광역급행철도가 건설되기를 바래본다.


    * 수도권광역급행철도 기본계획 수립(일산-삼성 노선, ’15.12)



(08:40) 회사에 도착했다. 부장님으로부터 갑자기 광주 공장에서 오전 11시30분에 긴급회의가 소집되었으니 참석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어떻게 갈까?’ 고민하고 있는데, 최근 개통된 호남고속철도가 떠올랐다. KTX를 타니 서울에서 광주까지는 1시간 30분밖에 걸리지 않아 회의에 늦지 않을 수 있었다.


    * 호남고속철 오송-광주송정 개통(’15.4), 용산-광주송정 66분 단축



(12:30) 회의를 끝내고 점심식사를 하러 갔다. 예약된 식당까지는 콜택시를 부르기로 했는데, 광주는 처음 와봤지만 콜택시 번호는 전국이 같아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었다.


    * 전국 단일번호(1333번) 택시콜 서비스를 모든 특·광역시로 확대(’15.10)



(13:00) 점심을 먹고 있는데, 집 주인으로부터 전세 보증금을 올려달라는 전화가 왔다.



맞벌이 중인 아내와 한참 통화 끝에, 마침 저리로 주택구입 자금을 빌릴 수 있는 공유형 모기지가 지원 대상이 확대 된다고 하니, 그동안 바래왔던 집을 이번 기회에 구입하기로 마음을 정했다.


    * 공유형 모기지의 무주택·재직기간 기준 폐지, 지원 대상지역 확대, 시중은행에서 소득제한 없는 수익공유형 모기지 상품 출시 등



(14:00) 서울로 돌아오는 길은 KTX 표가 없어 고속버스를 탔다.  예전에는 스마트폰으로 예매를 해도 터미널에서 다시 승차권을 발권 받아야 했으나, 이제는 기차처럼 고속버스도 스마트폰으로 예약과 발권을 모두 할 수 있어서 좋았다.


    * 스마트폰으로 예약·발권이 가능한 고속버스 모바일앱 서비스 실시



버스 안내 방송에 따라 안전띠를 착용했다. 버스 안전띠는 불편해서 하기 싫어했는데, 예전보다 좀 더 편한 느낌이었다.


    * 착용이 편리한 안전띠를 개발하여 고속·전세버스에 우선 설치(’15.12)



(15:00) 아내로부터 차를 수리하러 갔는데, 정비소에서 부품가격을 너무 비싸게 부르는 것 같다는 전화가 왔다. 자동차 부품가격정보 사이트에 확인하여 적정가격을 알려줬다.


    * 자동차 부품가격정보 공개, 부품 교환·수리 기준 마련 및 소비자가 부품가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통합사이트도 구축(’15.11)



(16:00)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갑자기 버스 네비게이션에서 “500미터 앞에 교통사고가 발생했습니다.”라는 안내가 나왔다. 버스기사가 속도를 미리 줄여 2차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


    * 사고정보를 네비게이션 등을 통해 주변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사고정보 즉시알림 시스템’ 구축(’15.12)



(17:30) 서울에 다 와간다. 예전에는 여기쯤부터 늘 막혔는데 오늘은 이상하게도 차들이 잘 달리는 것 같다.


    * 고속도로 상습정체구간 경부선(양재-기흥) 및 서해안선(안산-일직) 확장 개통



(20:00) 택배가 도착했다는 연락이 왔는데, 집에 사람이 없어 걱정을 하니 집 근처에 설치되어 있는 공동 택배보관소로 오면 된다고 알려줬다. 퇴근길에 안심하고 택배를 찾을 수 있었다.


    * 배송 정보 제공, 공동거점형 택배배송시스템 구축 등 ‘국민행복 택배서비스’ 방안 마련(’15.6)









(별첨)_회사원_민국씨의_하루(스토리텔링).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수도권 남부지역과 서울 강남을 빠른 속도로 오가게 해줄 수도권광역급행철도 사업이 본격화됩니다. 국토해양부는 신도시 개발로 인구 과밀과 교통 체증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는 현실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삼성역과 경기도 화성시 동탄역을 최고 속도 200km/h, 평균 속도 100km/h로 주행하는 광역급행철도 삼성-동탄선의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동안 수도권 남부 지역의 분당, 판교, 동탄 신도시는 인구 증가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연결되는 교통망을 경부고속도로, 경부선 철도에만 의지해 고질적인 교통 체증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와 1호선 급행열차 운영에도 한계가 따르게 되자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경기 평택시를 잇는 수도권고속철도(KTX) 노선에 광역급행철도역을 신설해 KTX와 급행전철이 함께 다닐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수도권광역급행철도는 2009년 경기도가 GTX(Great Train eXpress)라는 이름으로 제안한 일산 킨텍스-서울 구파발-서울역-삼성역-동탄역 노선의 일부로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기본계획으로 확정되었습니다. 이 중 삼성역-동탄역 구간이 수도권고속철도 건설과 함께 추진되게 되었습니다.



삼성-동탄 수도권광역급행철도는 총 연장 37.8km로서 이중 수도권고속철도(KTX)와 수서-동탄 구간 28.1km 구간을 함께 운행합니다. 전체 구간 중 삼성, 수서, 판교, 신갈, 동탄 정거장이 들어서게 되며 2020년 개통시 삼성-동탄 구간을 30분 이내에 주파하게 되어 기존 1시간 넘게 소요되는 경부고속도로 및 경부선 철도의 교통난을 완화시켜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역에서는 서울지하철 2호선과 9호선(코엑스역), 수서역에서는 KTX와 서울지하철 3호선,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고 판교역에서는 신분당선과 2016년 개통 예정인 성남-여주선으로 환승할 수 있습니다. 신갈역(현 분당선 구성역 부근)에서는 분당선과, 동탄역에서는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한편 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함께 노선을 사용하게 될 수도권고속철도 수서-평택선은 2015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이 진행 중이며 10월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수서역 건설이 본격화되었습니다. 2015년 수도권고속철도가 개통되면 KTX가 수서역과 동탄역을 무정차로 최고속도 300km/h로 운행해 이 구간을 10분 내외로 이어줄 것입니다. 또한 사업 추진 과정에서 경기도가 제안했던 노선을 따라 서울역, 일산으로의 연장, 삼성역까지의 KTX 연장 운행 및 서울 강북 및 경기 북부 지역으로의 KTX 노선 연장도 검토될 것입니다.



국토해양부는 이번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의 환경영향평가서 제출을 시작으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해 수도권의 만성적인 교통난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