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습니다. 글로벌 기자단 조은경 기자입니다. 이번에 제가 소개해드릴 곳은 이탈리아의 베네치아입니다. 우리나라에는 베니스라고 더 많이 알려진 곳입니다.


여러분에게 베니스를 소개하는 이유는 유럽을 방문하게 되면,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주로 자동차, 버스와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나라를 흔히 접하게 됩니다. 

하지만! 베네치아로 오시면, 색다른 교통수단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 출처: google.com



베니스는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수상도시이기 때문에, 본섬으로 들어서는 순간 자동차를 볼 수 없고 수상버스와 곤돌라, 개인용 보트 등을 이용해서 이동할 수 있습니다. 

 

먼저, 가장 대표적인 교통수단인 수상버스에 대해 소개하겠습니다. 

 



▲ 베니스 수상버스 노선도

 



  

  ▲ 무인 수상버스 교통권 판매기

 

 

위에 사진을 보시는 바와 같이 시간대 별로 교통권을 끊어서 사용할 수 있고 1회권을 사용하실 수 있지만 1회권은 거의 7유로 (환율 1500원 기준 10500원)으로 비싸기 때문에 자신이 머무를 시간을 고려하여 24, 48, 72시간 등으로 구입하시는 게 저렴합니다.

   



▲ 만 29세 이하 여행객이 구매할 수 있는 롤링베니스 카드(출처: www.hellovenezia.com)

 

 

대학생을 비롯하여 20대의 해외여행이 많은데요. 만 29세 이하는 티켓판매소에서 롤링 베니스 카드(4유로, 환율 1500원 기준 6000원)을 구매하시면 72시간 교통권을 18유로(환율 1500원 기준 27000원)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 수상버스 카드



사용법은 흔히 국내에서 사용하시는 교통카드처럼 기기에 찍고 타시면 됩니다. 그럼 한번 베니스를 돌아볼까요?^^

 

  


▲ 버스에 타기 전 정류소에 있는 기기에 다음과 같이 카드를 찍습니다.

 

  

 


위의 모습처럼 선착장이 물위에 둥둥 떠 있어서 계속 흔들거린답니다.

 

 



베니스의 수상버스는 모두 노란색을 하고 있습니다. 버스를 타고 섬을 돌아보다 보면 색다른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처럼 베니스는 집집마다 문 앞에 배를 정박할 수 있는 곳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마치 우리나라의 주차장과 같은 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낮에는 비교적 배들이 별로 없지만 밤에는 집집마다 배들이 정박하여 있습니다. 정말 수상도시임을 여지없이 느낄 수 있는 풍경입니다.

 

 



 

밤늦은 시간에도 대중교통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대략 12시까지 운행하며 밤에도 몇몇 노선은 나이트 버스가 운행합니다.

 

여름에는 해가 비교적 9~10시쯤 늦게 지지만, 밤에 바라보는 베니스의 야경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특히 위 사진 속은 베니스의 대표적인 다리인 리알토 다리입니다. 낮에도 그 모습이 장관이지만 밤에 바라보는 모습도 참 아릅답죠??

 

 

다음은 베니스의 유명한 검은 배인 곤돌라입니다.

 



 

곤돌라의 경우, 50~100명을 태우는 수상버스와는 달리 2~5명 정도 타는 작은 배입니다. 현지인 보다는 관광객들이 도심 구석구석, 골목 구석구석을 관광하기에 좋은 배입니다. 특히, 연인끼리 낭만적인 데이트를 즐길 수 있습니다.


가격은 90유로~110유로 정도입니다. (환율 1500원 기준 약 13만원에서 16만원) 2명이 타거나 5명이 타거나 가격이 같기 때문에 함께 탄다면 더 저렴합니다.

 


  


탄식의 다리 밑으로 곤돌라가 지나고 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이 모습을 담기 위해 분주합니다.

 



우리나라의 버스 도착시간 알림판과 비슷하죠? 베니스 수상버스 정류장에도 곳곳에 이런 버스시간 알림판이 있습니다. 베니스 본섬을 비롯하여 리도섬, 무라노섬, 부라노섬도 수상버스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저는 그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라노섬을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앞서 설명 드린 것처럼 표를 찍고 12번 버스를 타고 부라노 섬으로 향하시면 됩니다.

  

 


▲ 부라노 섬의 버스 정류장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브라노 섬의 건물들이 형형색색으로 너무나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일관적으로 비슷한 색인 게 아닌데 묘하게 조화를 이루면서 장관을 이룹니다. 

베니스에 방문하시게 되면 약 40분~60분 걸리는 섬이지만 너무나 아름다운 섬이기 때문에 방문을 추천 드립니다.

 




이 밖의 무라도섬은 유리공예로 유명하며, 리도섬은 베니스 국제영화제로 유명합니다. 축제기간에 방문하시게 되면 각종 영화제와 퍼레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본섬에서는 베니스의 유명한 가면과 동물 탈을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와 교통 수단이 있는 베니스, 꼭 한번 가보고 싶단 생각이 드시죠?  이상으로 교통수단 및 베니스에 대한 소개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의 면적을 능가하는 규모에 천만이 넘는 인구가 사는 대도시 방콕 !

방콕은 예로부터 '동양의 베니스'라고 불렸을 만큼 강을 활용한 교통수단이 다른 그 어떤 도시보다 잘 발달되어 있다고 합니다.

단순히 옛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까지도 강을 교통로로써 잘 활용하고 있는데요. 그 대표적인 예가 '태국의 수상버스'입니다.


오늘은 태국의 수상버스 '르아두언' 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출처 : www.chaophrayaexpressboat.com


 

태국의 수상버스는 위 노선도에서 알 수 있다시피, 총 38개의 정거장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수상버스가 모든 역을 통과하지 않습니다. 

수상버스 배에 달린 깃발의 색깔에 따라 운행요일, 운행시간, 요금, 서는 선착장이 다릅니다. 때문에 자신의 행선지에 따른 버스를 잘 확인하고 타야 합니다. 




▲ 노선을 표시하는 깃발



▲ 노선도 (출처 : www.chaophrayaexpressboat.com)


 

어느 역에 무슨 깃발이 꽂혀있는지 헷갈리신다면 위의 깃발 노선도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

 

그럼 이제 수상버스를 탑승해보실까요?





1. 수상버스 선착장에 도착합니다.


저는 중심선착장이라 할 수 있는 '싸톤(Sathorn)' 선착장에 도착했는데요.

'싸톤' 선착장은 수상버스 선착장 중 유일하게, 태국의 지상철인 BTS와 연결되어있는 선착장입니다. 때문에 다른 선착장들에 비해 접근성이 좋아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




▲ 싸톤역 매표소





2. 매표소에서 행선지를 말씀하시고 티켓을 구매합니다.


저는 파아팃(Phra Arthit)역을 가기 위한 티켓을 구매했는데요. 사톤역에서 파아팃역까지의 티켓은 40B(한화로 약 1500원)입니다.



▲ 출처 : www.chaophrayaexpressboat.com



 + 각 수상버스의 티켓 요금은 위의 표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깃발 색

 운행 시간

 요금(바트)

 깃발 없음

 06:20~08:05

15:00~17:30

 10, 12, 14

 주 황

 06:00~19:00

 15

 노 랑

 06:15~08:30

15:30~20:00

 20, 29

 초 록

 06:15~08:10

15:30~18:05

 13, 20, 32

 파 랑

 09:30~16:00

 40



평균적으로 수상버스의 요금은 최소 10바트에서 최대 40바트까지, 평균적으로 15바트 정도가 되는데요. 급행이냐 완행이냐에 따라 약간의 가격 차이가 나기도 합니다.


파란깃발 버스는 'Tourist Boat'로써, 주로 관광객을 대상으로 운행하는데요. 정거장들을 지날 때마다 영어 안내방송으로 주변경관들을 설명해줍니다. 때문에 다른 보트들에 비해 가격이 비싸다고 하네요. :)





3. 수상버스를 탑승합니다.


(* 주의: 수상버스를 타실 때, 위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자신의 행선지에 맞는 깃발색깔을 잘 확인하시고 탑승하세요.) 

수상버스에 탑승하시면 위 사진처럼 직원 분이 돌아다니며 티켓을 확인해주십니다.




▲ 티켓 확인 후, 티켓의 한쪽을 살짝 찢어줍니다. :)




▲ 수상버스의 전경





수상버스를 타면서 바라본 짜오프라야 강변입니다. 짜오프라야 강의 전망은 아주 일품인데요. 덕분에 단순한 교통수단으로서가 아니라 관광의 목적으로 많은 외국인들이 애용하고 있습니다.





3. 파아팃 역에 도착했습니다!


수상버스는 파란버스 (Tourist Boat)를 제외하고, 따로 정거장 안내방송을 해주지 않습니다. 그래서 지나치는 역들을 예의주시해서 잘 보셔야 합니다! 


태국어로 표기된 글씨보다 영문으로 표기된 글씨가 작아, 정거장을 확인하기 힘들다 싶으시면, 왼쪽 상단에 표기된 각 정거장 코드를 외워서 확인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입니다. :)


짜오프라야 강을 오가는 수상버스는 교통 체증으로부터 자유로운 시민의 발이라고 하기에 충분한 훌륭한 교통수단입니다.

 

'왕궁'과 '왓 아룬'같은 주요 관광지가 구 시가지와 강변에 모여있고, 그곳에는 아직 지상철과 지하철이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수상버스를 활용하면 큰 도움이 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도 수상버스 위에서 유유히 한강을 오르내리며 서울의 아름다운 전경을 바라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강 못지않은 아름다운 전망을 가진 짜오프라야강 위의 '수상버스' 태국에 가신다면 버스나 지하철이 아닌, 수상버스를 이용하여 목적지로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키

    잘 읽었습니다.

    2015.08.27 15: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