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왕십리-수원 노선 전구간 완전 개통


서울 왕십리에서 경기도 분당과 용인을 거쳐 수원까지 연결되는 복선전철 사업이 최종 완공되어 11.30(토)부터 전구간이 최종 개통됩니다. 


금번에 개통되는 왕십리-수원 구간 복선전철 사업은 1989년에 분당 택지개발 계획과 함께 시작되어 1994년 수서~오리간 분당선 구간이 개통된 이후 2003년에 선릉-수서간 개통, 2012년에 왕십리-선릉, 기흥-망포 구간 등을 단계적으로 개통해 왔습니다. 


이번에 마지막 구간인 망포-수원(5.2km) 구간이 개통되면 사업을 처음 시작한 이후 20년만에 왕십리~수원을 연결하는 노선이 완성되는 것으로, 울 강북과 강남, 성남, 용인, 수원 지역이 1시간 생활권으로 연결되어 지역주민의 교통서비스 개선과 지역간 교류․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금번 개통된 왕십리~수원 전철 완전 개통은 현재 공사중인 수원-인천 구간 연결 전철인 수인선과 연계되어 서울과 수원, 인천지역을 연결하는 외곽 순환철도망이 구축된다는 점에서도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131129(조간) 왕십리~수원 노선 전구간 완전 개통(광역도시철도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인선, 다시 한 번 안녕!



 요즘 인천 시내 곳곳에는 지하철 공사로 도로가 분주하다. 인천 시민이라면, 혹은 경기도도민이라면 수인선이 곧 개통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많이들 들어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 수인선은 도대체 언제쯤 이용할 수 있는 것일까. 여기저기 각기 다른 말들만 많았던 수인선이 드디어 다음달 20일 경에 일부 구간이 개통된다. 무성한 소문을 달고 다니는 그 유명한 수인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1.수인선의 과거


 수인선 복선전철 건설 사업은 새로운 구간을 건설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에 있었던 구간을 복원하는 사업이다. 그렇기에 수인선은 오랜 시간을 달리지 못한 상태로 있었는데, 이 철도는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꽤 많이 나이를 먹었다. 일제강점기였던 1937년 일제가 경기도 내륙지역의 쌀을 인천항까지 운반하고, 인천의 염전에서 생산되는 소금을 한반도 곳곳에 수송하기 위해 수인선을 건설했다. 한마디로 우리의 뼈아픈 역사를 그대로 거쳐 온 역사의 산 증인인 셈이다. 당시의 수인선은 일반 선로의 절반밖에 되지 않는 폭이어서 꼬마기차라는 별명이 붙여지기도 했다. 이 협궤열차는 당시 인천항과 수원역사이 52km 구간을 90분 만에 달렸다고 한다.  


 

 (사진 출처: http://cafe.naver.com/jikkimks, http://cafe.naver.com/mamj8836/14460 )



2.수인선의 현재


 현재 공사 중인 수인선 노선은 과거 70여년 전에 달렸던 52.8km 구간을 그대로 복원중이다. 1995년부터 진행된 이 사업은 작년 7월까지 41.8% 정도 추진되었다. 다음 달 20일 경에 오이도~송도를 잇는 13.1km구간을 개통하고, 내년 12월에 송도역과 인천역을 잇는 7.4km의 구간을 순차적으로 개통할 예정이다. 완공 예정 년도인 2015년 12월에는 나머지 미개통 구간인 수원~한대앞의 19.9km를 개통하게 된다. 


 다음 달 개통을 앞두고 현재 오이도~송도역 구간은 하루 160차례, 110km의 속도로 시범운행이 실시되고 있다. 6월에 개통 될 수인선 구간은 연수, 송도, 원인재, 호구포, 소래포구, 월곶 등 총 8개 역으로 구성되어있으며, 출퇴근시간에는 10분간격 평상시간에는 15분 간격으로 열차가 운행할 예정이다. 한편 수인선을 달리게 될 열차는 교통약자를 위한 자동 통로문이 설치 되어있고 이 밖에도 LCD 객실음성안내표시기 및 친환경냉매 사용, 에너지 절감을 위한 객실 LED 조명 적용 등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여주고 친환경적인 기술을 집약시켰다고 한다.


 수인선이 개통되기까지 송도역사 위치 문제에 따른 주민들의 갈등이나, 공사로 인한 주변 주민들의 소음 문제 등 공사를 진행하는 데 몇 가지 어려운 점이 있었으나 그런 어려움들을 극복하고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4500755 )



3.수인선의 미래


  수인선이 생기기 전까지는 경기도와 인천을 직접적으로 이어주는 철도 교통이 없었다. 그래서 수도권 서남부권의 교통이 편리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었다. 미래에 수인선이 완공되면 인천과 경기도를 직접적으로 이어주고,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교통을 한결 편리하게 해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재 인천시에서 공사 중인 인천 2호선이 연결된다면 인천과 경기도의 교통의 편리성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측면 외에도 수인선이 경인, 경호축의 화물을 분담해주고 대중국 교역에 따른 화물수요를 어느 정도 처리해 줄 것으로 기대되어 그 경제적 효과도 기대되는 바이다. 


 또한 2014년은 인천에서 아시안게임이 열리게 되는데, 수인선이 국제적 대회의 개최와 맞물려 인천에 대한 수도권으로부터의 접근성을 높여주면서 지역개발과 경제성장에 이바지 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경제적 효과와 더불어, 주민들을 위한 편의시설도 설치 될 예정이다. 경기도 안산시에서는 수인선 복선전철 구간 중 일부 구간을 복개해서 주민들을 위한 친환경적인 공원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지역경제 발전 효과와 더불어 주민들의 편의성, 편리성, 인천 아시안 게임의 유치 등 다양한 사업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다. 


(사진출처: http://www.kr.or.kr/service/condition/RouteMapView.do?PA_MAP_ID=12421)


 위의 사진은 현재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에서 추진 중인 다양한 수도권 철도 사업 노선도이다. 경기 서남부 지역 및 인천의 교통이 훨씬 체계적이고 편리해 질 것임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수인선의 개통과 관련하여 인천광역시립박물관에서 수인선을 주제로 한 기획특별전이 열리고 있다. 7월 1일까지 전시되는 이 전시회는 수인선의 역사와 그동안의 수인선의 모습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수인선의 모습을 조명한다고 한다. 가까운 주말나들이로 인천시립박물관에서의 특별전을 관람하고 수인선의 역사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KTX도 카풀하는 시대, 다시 돌아온 옛날 협궤열차

제가 사는 곳은 수도권 주변이 다들 그렇듯 아파트 단지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곳이에요. 다만 다른 점이 있다면 옆 동네와 우리 동네를 구분짓는 다리 밑으로 강이라고 부르기엔 협소한 하천이 하나 흐른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하천 옆으로는 보통 볼 수 있는 철도보다는 폭이 많이 좁아 보이는 버려진 철도가 놓여있어요. 보통 철도보다 폭이 좁아서 협궤철도라고 불리는 철도 주변에는 많은 가로수들과 걷고 싶은 길이라는 이름의 황토길이 조성되어 있어서 자칫 쉽게 삭막해 질 수 있는 아파트 단지 주변의 조경을 조금이나마 더 자연에 가깝게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게다가 아파트 단지의 주변의 많은 주민들은 그 주변을 주말 나들이나 운동할 때 종종 이용하곤 해요.

▲ 다른 철도보다 폭이 좁아 협궤철도라고 불리는 이 철도길은 운행중지가 된지 꽤 오래되었기에 이렇게 아이들 놀이터로도 종종 이용됩니다.

부모님으로부터 이게 예전에는 수원과 인천을 잇는 철도였는데 운행이 중지된지가 꽤 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많이 아쉬워 했어요. 왜냐면 제가 사는 안산에서 수원이나 인천은 그다지 멀다고 할 수 없는 거리인데 지하철을 이용하면 버스를 이용하는 데에 반해 돌아가는 길 밖에 없어서 시간이 2배 가량 더 들기 때문입니다.



1937년도부터 달리기 시작한 협궤 열차

수인선의 역사를 살펴보면 생각보다 유구한 역사를 갖고 있는 철도인데요. 그 시작은 무려 일제강점기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1937년도에 조선경동철도가 소래지역의 소금을 운송하기 위해서 만든 협궤철도가 바로 수인선인데요. 사실 소금의 운송은 표면적인 이유일 뿐이고 경부선에서 운송되어온 군수물자와 수려선에서 운송되어 온 식량을 인천으로 수송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하네요.

해방 이후에는 수인선이 경유하는 화성시, 안산시, 시흥시가 작은 농어촌 마을과 염전 지역이 주를 이루었기 때문에 그 곳 주민들의 주요한 교통수단이었다고 해요. 주변 주민들이 시장을 오가거나 통학용도로 사용하는 등 활발히 이용되었지만, 경유 지역들이 발전하면서 도시를 형성하고 도로 교통이 형성되기 시작하자 승객수가 급감하기 시작해서 1996년 1월 1일에 결국 운행을 중지하고 폐지하게 되었습니다.


▲ 시외버스가 주요 교통수단으로 자리잡기 전까지 주민들의 발이었다는 수인선. 왠지 이 사진을 보니 경의선의 ‘철마는 달리고 싶다’ 가 떠오르네요.

 

수인선은 1973년 수려선 폐지 이후로는 한국 유일의 협궤 열차였던 터라 1995년 12월 31일 마지막 운행을 마친 이후로 관광명물로 협궤 선로나 열차를 남기고자 하는 시도들이 많이 있었는데 지자체에서 구체적으로 진행된 건 안타깝게도 없었답니다. 사실 시외버스를 필두로 하는 도로교통수단들이 주축을 이루게 되면서 수인선은 그 본래 존재 목적을 상실했다고 보는게 맞을 텐데요. 요새들어 수인선의 복원 작업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답니다. 왜 다시 수인선을 복원하는 걸까요?



15년 만의 복원 공사 시작

사실 수인선의 복원 공사는 그 기초설계가 1998년에 마무리 되고 1999년에 기초공사를 시작했을 정도로 아주 오래된 이야기인데요.  예산문제와 철도를 지상으로 배치할지 지하로 배치할지 등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 안산 지역이 포함된 제 3공구의 착공이 계속 미루어졌습니다.
 
초기에 정해진 완공예정일인 2008년을 훌쩍 넘어 2010년 초에 들어서야 필요예산400억을 확보하게 되면서 공사 진행을 위한 인허가 진행이 급물살을 타게 되었는데요.  마침내 2011년 2월에 쌍용건설이 사업자로 선정되고, 3월29일에 착공식이 개최된 이후에 2011년 6월 24일에 수인선 안산구간에 대한 고시가 국토해양부 관보에 게재되면서 근 12년간 지체되었던 수인선 공사에 대한 모든 인허가 진행을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 빨간색으로 표시한 부분이 복원되는 수인선의 노선도 입니다. 중간의 검은색 노선인 한대앞부터 오이도까지는 기존의 4호선 노선을 같이 공유해서 사용하게 됩니다.

2015년이 완공예정일인 수인선이 개통되게 되면 수원에서 인천까지의 소요시간이 근 40분 가량 줄어드는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수원역까지 연결된 분당선과 직결 운행을 하게 되어서 시외 버스를 이용하거나 서울을 경유해서 이동해야 했던 수도권 외곽 대도시들 간의 운행이 한결 간소화됩니다.  단순히 도시 간의 이동시간 단축 외에도 서울의 위성도시를 연결함으로서 얻어지는 시너지 효과는 매우 클 것이라 생각됩니다. 당장 생각해 보아도 수도권의 인적 자원들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본사가 서울에 있지 않으면 힘들었던 기업의 지리적 조건들이 한결 완화되기 때문에 서울로의 인구 과밀화 현상이 조금이나마 덜해 질 것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 열차라기 보단 버스에 가까운 협궤 열차의 모습을 보면 힘든 현실보다는 더 나은 내일을 보고 살았던 옛날 사람들의 모습이 느껴집니다.


돌아오는 협궤 열차


복원공사가 이루어 지고 있는 수인선은 예전의 762mm 협궤가 아니라 1435mm 표준궤를 갖게 됩니다. 일제강점기 후에 가난했던 농어촌과 어시장의 주민들의 발이 되었던 예전의 약간 초라한 작은 열차의 모습에서 수도권의 교통을 책임지는 철도 노선 가운데 하나로 당당히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2015년에 새롭게 개통 될 수인선을 이용할 때 마다 해방 이후 가난하지만 열심히 하루 하루를 살았던 옛날 사람들의 삶을 조금이나마 되새겨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아카풀

    카풀 전용 앱, 비아카풀 검색해보세요. 실시간으로 목적지가 같은 검색대상자를 찾아 지도상에 표시해줍니다.

    www.viacarpool.com

    2011.09.29 13: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