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중 졸릴때는“졸음쉼터”…교통사고 47% 감소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졸음쉼터 설치전에 비해 47% 감소*하고 이용자 만족도**(‘14.7 (사)대한교통확회 설문조사)도 향상되는 등 졸음쉼터가 교통안전 측면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졸음쉼터 설치구간 교통사고 발생건수(한국도로공사)     

 ** 이용자 만족도(졸음사고 예방효과) : 우수 86%('13년) ⇨ 우수 96%('14년)

 

이러한 성과확산을 위해 국토교통부는 올해에도 29곳(고속도로 21, 국도 8)에 졸음쉼터를 설치하고, 안내표지 개선, 도로전광판(VMS) 홍보 등을 통한 ‘쉬어가는 운전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였으며, 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화장실('14년 43개소, 총 60개소), 음료자판기('14년 20개소), 파고라, 벤치 등 휴식시설을 조성하고, 진․출입로 연장, 주차면 확충, 과속방지턱 등 안전시설을 강화하는 시설개선사업도 함께 실시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졸음쉼터 설치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2017년까지 총 230곳으로 확대하고, 차량 운행 중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피시간10분 이내로 낮추어 간다는 계획입니다.

 

 * 졸음쉼터 설치계획

  ․ 민자고속도로 추진 : '13년 13곳, '14년 1곳, '15년 1곳

 

국토교통부 도로운영과장은 “운전 중 졸음이 오면 참지 말고 가까운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자주 쉬어갈 것“과, “졸음쉼터는 졸릴때 잠깐 쉬는 비상주차 시설로, 2시간 단위의 주기적인 휴식과 보다 길고 편안한 휴식은 휴게소를 이용해주실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141128(석간) 운전중 졸릴 때는 졸음쉼터...교통사고 47% 감소(도로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2017년까지 220곳으로 늘려! 운전중 졸음, 10분이내 대피 가능


지난해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107명에서 68명으로 36% 감소하는 등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143곳이 설치된 졸음쉼터가 오는 2017년까지 220곳으로 늘어나며, 고속주행 중 졸음이 느껴질 때 10분 이내에 대피할 수 있게 됩니다. 


‘11년부터 고속도로에 133개소, 국도 10개소의 졸음쉼터를 설치하는 등 ‘쉬어가는 운전문화’ 확산을 통해 교통안전 패러다임을 바꿨습니다. 


‘13년에는 교통량이 많지만 휴게소간 거리가 멀어 쉬어가기 어려웠던 고속도로(23개소)와 국도(8개소)에 졸음쉼터를 설치하여 이용편의를 크게 증진시켰고,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13.12) 및 이용자 인터뷰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졸음사고 예방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조사결과 졸음사고 예방효과 : 우수 86%, 보통 11%, 미흡 3% 

<졸음쉼터 이용자 인터뷰>

 - KBS 굿모닝 대한민국 “죽음의 도로 원인은 졸음운전” 中 -


 “졸릴때 쉼터에 와서 한숨자면 피로도 풀리고 도움이 엄청나다”

 “잠깐 눈을 붙여도 아주 정신이 맑아져, 졸음쉼터는 많을수록 좋다”



안내표지 개선, 내비게이션 안내, 도로전광판(VMS) 홍보, 자체 UCC 제작․배포 등 지속적인 홍보를 통한 ‘쉬어가는 운전문화’ 확산으로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년대비 36% 감소*하는 등 교통안전 측면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 (졸음쉼터 설치구간 교통사고 사망자수) ‘12년(107명) → ’13년(68명)


특히, 운영거리가 짧고 도시부 통과 등으로 휴게소 설치가 어려웠던 민자도로에 민자법인과의 협업을 통해 영업소를 활용쉼터를 최초 도입(13개소)하여 이용자 편의를 도모하였습니다.  



□ 올해는 교통량이 많으나 휴게시설이 부족한 25개 구간(고속도로 20, 국도 5)에 음쉼터를 신규 설치하고, 운영중인 143개 구간은 화장실 확충(17→51), 안전시설 보강(9) 등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쉼터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고,


 ㅇ 이와는 별도로 명절․휴가철 등 한시적으로 이용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는 졸음쉼터에 임시화장실을 추가로 배치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2017년까지 졸음쉼터를 총 220개소로 확대하여 고속주행시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피시간을 10분 이내로 낮추는 등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교통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140214(조간) 졸음쉼터 효과 뚜렷, 교통사고 사망자 36% 감소(도로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