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44%․통행시간 30% 줄여…회전차량 우선권 준수 필요

 

 

국토교통부(장관 : 서승환)는 교통 소통과 안전, 환경 개선 측면에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난 회전교차로(Roundabout)를 내년부터 일반국도 등에 확대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회전교차로는 지난 2010년부터 교통운영체계 선진화 및 녹색 교통 활성화 방안으로 도입되었으며, 교통지체 및 교통사고 잦은 지점, 환경오염 유발지점 등을 대상으로 전국 지방지역 364개소에 설치․운영 중입니다. 운영 결과 회전교차로의 독특한 기하구조와 운영방식에 의해 교통소통/안전/환경 개선*에 획기적으로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교통사고 발생 건수 평균 44% ↓, 통행시간 평균 30.4% ↓(한국교통연구원)

 

이에 따라 일반국도에도 올 상반기부터 회전교차로 설치가 가능한 도로를 조사하여 설계에 반영하고, 2015년부터는 1일 교통량 15,000대 미만인 구간을 대상으로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기설치·운영 중인 회전교차로를 대상으로 교통운영·안전성 등 개선점을 파악하여 현 회전교차로 설계기준을 보완해나갈 계획입니다.

 

성공적인 회전교차로 확대 보급 및 운영을 위해 ‘회전차로 내 주행차량에 우선권이 있는 통행요령’의 개선효과를 홍보하고 경찰청과 협의를 통해 운전면허 필기시험 과목에도 반영하는 등 대국민 인식 전환에도 적극적으로 힘쓸 계획입니다.

 

회전교차로는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며 친환경적인 교차로로 가장 쉽게 실행할 수 있는 교통시스템 중 하나이지만, 로터리와 같은 실패를 또 다시 겪지 않으려면 교통법규 준수가 잘 지켜져야 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회전교차로에 진입할 때 안내표지에 따라 속도를 줄여야 하며, 회전차량에 우선권이 있다는 약속된 규칙을 운전자들이 반드시 지켜야만 회전교차로가 성공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회전교차로(Roundabout) 란,

진입자동차가 일단 멈춤으로 회전차로에서 주행하는 자동차에게 양보하고, 교통신호 없이 교차로 중앙에 원형교통섬을 중심으로 시계반대 방향으로 회전하여 저속으로 교차로를 통과

 

 

 

< 회전교차로 개념 및 특징 >

 

 ① 비효율적 신호운영으로 인해 불필요한 교통지체 및 환경오염 유발시키는 기존 평면교차로와 달리, 회전교차로는

    교통신호 없어 불필요한 신호대기 감소로 교통소통 및 환경개선

     * (회전교차로 전환 전 대비) 평균 통행시간 약 31% 감소

 

 ② 회전교차로 기하구조에 의해 교통 상충지점 감소로 교통 상충지점 수 32개인 평면교차로에 비해 회전교차로의

    교통 상충지점 수는 16개로 교통사고 위험성이 낮음

    * (회전교차로 전환 전 대비) 교통사고 44% 감소

 

  회전교차로의 독특한 기하구조와 운영방식에 따라 불필요한 신호대기 감소, 교통 상충지점 감소 등 향후 일반국도

     교통소통, 사고 Zero화, 환경 개선할 것으로 전망

 

 

 

 회전교차로와 교통서클(로터리) 차이

 

회전교차로 : 신호등이 없이 자동차들이 교차로 중앙에 설치된 원형교통섬을 중심으로 회전하여 교차로를 통과하도록 하는 평면교차로의 일종이며, 서행으로 교차로에 접근한 자동차가 교차로 내부의 회전차로에서 주행하는 자동차에게 양보하며 진입하는 것이 기본 운영원리입니다.

 

▶ 교통서클(로타리) : 진입차량이 우선 통행하며 고속으로 교차로에 진입하는 방식의 교차로 형태로, 국내에 운영되고 있는 대부분의 원형 교차로가 이에 해당하며, 이는 교통지체 및 낮은 안전성 등의 문제를 안고 있어, 근본적으로 금번 도입하고자 하는 회전교차로와는 다른 교차로 형태입니다.

 

 

 

 

140527(조간) 효과 검증된 회전교차로, 내년부터 일반국도로 확대(간선도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캐나다의 교통 신호 체계는 우리나라와 비슷하지만 몇 가지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크게 두 가지 경우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오늘은 달라도 너무 다른 캐나다의 신호등 이야기를 해 보겠습니다.  

 



첫 번째, 차를 타고 다닐 때_





영화에서만 보던 화창한 날씨에 먼가 이국적인 느낌의 신호등이 있는 사진입니다. 무엇이 다른 지 찾으셨나요? 


먼저 한국과 다르게 가로배열이 아닌 세로 배열로 신호등이 구성되어있고 우측하단에 작은 보조 신호등도 있습니다. 약간 레이스 트랙에 있는 신호등 느낌입니다. 


가로형이 아닌 세로형인 이유를 알아보니, 캐네디언은 가로보다 세로에 더 익숙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 세로로 되어 있어서 운전자가 굳이 신호등을 보기 위해서 고개를 좌우로 돌리지 않아도 되게끔 만들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그리고 좌회전 신호가 들어왔을 때, LED가 계속 점등되는 형식이 아닌 깜빡이는 형식입니다. 그래서 더 잘 식별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가끔씩 차 안에서 DMB를 본다던지, 메시지를 보내다가 미처 좌회전을 신호를 보지 못해 뒤에 있는 차들로부터 원성을 사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물론 위와 같은 행동은 위험하기 때문에 해서는 안되지만, 그런 이유를 차치하고라도 한국에도 깜빡이는 좌회전 신호를 설치하면 좀 더 교통에 폐를 끼치는 일이 덜 발생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두 번째, 나의 두발을 이용해서 다닐 때_




 


캐나다에서 횡단보도를 건너기 위해, 한국처럼 그냥 신호가 들어오기만을 기다린다면….. 영원히 길을 건너지 못 할 것입니다. 


캐나다의 신호체계는 원활한 교통순환과 보행자 편리함을 다 만족시킬 수 있도록, 특별한(?) 시스템을 설치해놨습니다. 길을 건너고자 할 때, 횡단보도 옆의 버튼을 누르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보행자가 건널 수 있는 신호인 하얀색 신호로 바뀝니다. 이 말은 보행자가 버튼을 누르지 않는 한 차가 멈춰서는 일이 없다는 것입니다. 또한 보행자가 있을 때는 길을 건너기 위해 오랜 시간 기다릴 필요 없다는 것 입니다. 


그리고 모든 신호등에는 스피커가 설치되어 있어 길을 건널 수 있는 하얀 신호가 들어왔을 때 아름다운 새 소리로, 길을 건널 수 있음을 알려 줍니다.



 



또한 제가 “무적신호”라고 부르는 보행자를 최우선으로 하는 신호등이 있습니다. 차량 유동이 많지 않는 곳에 설치된 이 신호등은 보행자가 버튼을 누르는 즉시 운전자들이 볼 수 있도록 주황색의 신호가 약 15초간 깜빡거리고, 따라서 차들은 다 일시정지하게 되므로 보행자는 버튼을 누르는 즉시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습니다.



자동차가 보는 신호등과, 보행자가 보는 신호등을 통해 한국의 교통신호 체계와 캐나다 교통신호 체계가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이렇게 많은 차이들 한국의 교통체계에 보완해 줄 수 있는 부분은 취사선택하여, 미래에는 더 편리한 신호체계가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