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루엔 등 6개 물질 권고치 이하…수입차 등으로 관리 확대 추진


국내에서 신규 생산된 자동차의 실내공기질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권고기준치 이하에서 관리되는 등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6년 권고기준을 제정할 당시 상당수 자동차의 실내공기질이 권고기준을 초과했던 점을 고려하면, 신차 공기질 관리제도가 정착해가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2년 7월 ~ 2013년 6월까지 국내에서 신규 생산된 3개사 4개 차종에 대하여 신규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조사기관 :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2013년에 조사된 측정대상 6개 물질이 모두 권고기준을 충족하여  국내 생산 자동차의 신차 실내공기질이 지난 2012년에 이어 금년에도 권고기준치 이하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13년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 

                                                                     (단위 : ㎍/㎥)

제작사

차   명

측정 물질

폼 알데 하이드(250)

톨루엔

(1,000)

에틸벤젠

(1,600)

스티렌

(300)

벤  젠

(30)

자일렌

(870)

기아

K3

4.7

429.8

18.3

6.7

1.5

139.6

한국지엠

트랙스

37.9

64.6

8.3

5.1

0.6

20.7

기아

카렌스

37.9

163.5

50.9

2.9

1.1

75.9

현대

맥스크루즈

17.1

166.4

36.3

6.4

2.7

83.8

* 측정물질의 (  )안은 권고기준



이와 같은 조사 결과는 권고기준 제정 당시('06) 국내 신규제작자 자동차의 상당수가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을 초과하였음을 비춰볼 때 관리기준 시행 후  정부의 신차 공기질 관리제도에 의해 국내 신규제작 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가 정착되어 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는 현재 국내 승용자동차에 대해서만 적용되던 관리기준을 승합 및 화물자동차는 물론 수입자동차 까지 확대하여 적용하고, 일부 항목의 기준 강화 및 신규 관리 물질의 추가 등을 포함한 신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 강화를 추진 중에 있습니다.


   * 기존 관리대상 유해물질 중 3종의 기준을 강화 하고, 신규 1종을 추가하여 관리

   * 수입자동차와 승합자동차(경형․소형) 및 화물차(경형․소형)까지 차종확대


또한, 최근 수입자동차의 급증 등과 맞물려 국민 건강보호 및 수입차의 실내공기질이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현재 국내에서만 적용되고 있는 신규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가 전세계적으로 동일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제 기준화 추진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신규제작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자동차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제작 후 4개월 정도면 대부분 자연 감소하는 특성이 있으므로,  신차 구입 후 초기에는 가급적 잦은 환기를 통해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습니다.


130822(조간) 국내 신규 제작 자동차 실내 공기질 조사결과 발표(자동차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식목일국민식수에 대한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산지의 자원화를 위해 제정된 날입니다. 지금은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의미가 더 확대되었는데요. 예전에는 식목일에만 식수행사를 했지만 요즘은 4월을 ‘식목월’로 지정해 한달 동안 나무를 심거나 나눠주는 행사들을 진행합니다.





직접 산을 찾아가 나무를 심으면 좋겠지만, 여유가 없다면 주변 공간에서 식물을 길러보세요. 분위기가 달라지고, 공기도 달라지는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은 집, 사무실 등 어디서나 쉽게 기를 수 있는 식물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러 사람이 함께 생활하는 거실이나 사무실은 이산화탄소 농도를 낮추고 TV, 컴퓨터 등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차단할 수 있는 식물이 좋습니다. 또 건축물에서 나올 수 있는 발암물질과 포름알데히드를 흡수하는 식물이 도움이 됩니다. 


콩야자, 꽃기린, 아레카야자, 테이블야자, 스파티필름, 산세베리아가 공기정화를 하는 식물이고 이중 산세베리아는 전자파를 차단하는 음이온이 다른 식물에 비해 30배가 많이 나와 직장인들이 있는 공간에서 기르기 제격입니다. 



산세베리아 기르는 법


보통의 식물이 밤에는 이산화탄소를 내뿜는 것과 달리, 산세베리아는 밤에도 산소를 내뿜어 공기정화에 탁월한 효과를 보입니다.





- 햇빛 : 반 그늘, 반 양지(직사광선을 받으면 탈 수 있음)

- 물 : 한 달에 1~2회 정도

-       봄, 가을에는 한번 줄 때 흠뻑 주고, 여름,겨울에는 물주는 횟수를 줄여서 주는 것이 좋음

- 기타사항 : 새순 가지치기를 꼭 해줘야 함

-                산세베리아 잎을 젖은 수건으로 닦아주면 건강해짐



사람들이 식물을 기르기 어려워 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물입니다. 적당한 물의 양을 알지 못해 말라 죽이기도 하고, 뿌리가 썩게도 만듭니다. 산세베리아는 물을 많이 좋아하는 식물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 식물을 기를 때는 적당한 거리감을 유지하는 게 오래 키울 수 있는 비결입니다. 가끔은 무심한 듯 한 달간 물도 주지 않고 내버려 두다가 가끔은 세심하게 잎을 닦아 주세요. 

더 오랫동안 산세베리아가 곁에서 자랄 것입니다. 





주방은 가스레인지, 전자레인지 등의 조리기구와 조리 과정으로 인해 다른 곳보다 일산화탄소와 이산화탄소 함유량이 많고 음식 냄새가 늘 남아 있습니다. 신발장이 있고, 사람들의 이동이 많은 출입구도 탈취에 대한 문제를 겪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기정화와 함께 탈취 기능이 있는 식물을 기르는 것이 좋습니다. 이러한 효과를 볼 수 있는 식물에는 산호수, 벤자민 고무나무, 스킨답서스 등이 있습니다.



스킨답서스 기르는 법


스킨답서스는 일산화탄소와 이산화탄소 제거에 탁월하고 특히 어두운 곳에서도 잘 자랍니다. 실내오염물질 흡수 뿐 아니라 탈취기능까지 가진 식물이기 때문에 주방에 최적화된 식물입니다. 외부저항력이 강해 주변의 의한 변화를 쉽게 나타내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기를 수 있습니다. 거기다 스킨답서스는 수경재배가 가능하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기를 수 있습니다. (수경재배는 아래에서 더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 햇빛 : 반 그늘, 반 양지

- 물 : 물이 줄어들면 채워주면 됨

-       물갈이는 물 상태가 뿌옇거나 뿌리에 이상이 느껴질 때 실행

- 기타사항 : 공중 습도를 위해 스프레이를 이용하는 것도 좋음




초보자도 손쉽게 식물을 기를 수 있는 방법, 수경재배


앞서 말한 것처럼 식물 기르기에 난코스는 일조량 맞추기와 물주기입니다. 그런데 수경재배는 물주기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재배법입니다. 

뿌리를 물에 담가 기르는 수경재배는 물이 눈에 띄게 줄었을 때마다 물을 보충해 주니 식물 재배에 서툰 사람이나 바쁜 직장인들이 가꾸기에 좋습니다. 





수경재배법은 크게 4가지 단계를 거치면 됩니다. 


1. 식물 뿌리에 있는 흙을 뿌리와 잎이 상하지 않도록 살살 털어준다. 

2. 1~2시간 정도 물에 담갔다가 꺼내거나 샤워기로 조심스럽게 남은 흙을 제거한다. 

3. 잔뿌리는 다듬어 정리한다.

4. 뿌리 부분만 물에 닿도록 용기에 담는다. 


처음부터 흙을 제거하기 위해 무리하게 상처를 낼 필요는 없습니다. 3일 정도가 지나면 뿌리에 붙어 있었던 흙들이 떨어지기 때문에 그때 물갈이를 해주면 됩니다. 그리고 용기는 플라스틱은 피하고 유리병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플라스틱은 빛이 투과하지 못하고, 물이 숨을 쉴 수 없어 금방 썩기 때문입니다. 물의 남은 양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투명한 유리병을 사용하길 권장합니다. 


2013년 4월 5일, 식목일을 맞이하여 전국의 692곳에서 16만 여명이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이 진행 중입니다. 한 사람이 한 그루의 나무를 심으면 대한민국 국토는 초록색으로 넘쳐나겠지요. 

공기를 정화시키고, 심신건강에 도움을 주며 환경을 보존할 수 있는 식물 가꾸기. 

이 글을 다 읽고 나면 꽃집에 가서 작은 화분 하나를 사서 캠페인에 동참해 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