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방송된 [비정상회담]의 글로벌 문화대전 교통 표지판 퀴즈가 방송돼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주었는데요. 이렇게 수많은 나라에서는 그 나라에 맞는 자신들만의 교통표지판을 사용하고 있답니다. 그럼 과연 아일랜드의 교통 표지판을 어떨까요?

물론 모든 표지판이 다른 나라 사람이 봤었을 때 그 의미가 무엇인지 맞추기가 어렵지는 않습니다. 모든 나라에서 보편적으로 많이 쓰이는 표지판이 있기 마련인데요. 그럼 우선 저한테는 친근한 아일랜드의 표지판을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아일랜드는 과거 영국의 침략을 받은 역사가 있어 표지판의 형식이나 디자인이 영국과 거의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아일랜드의 교통 표지판 


 출처 (en.wikipedia.org/wiki/Road_signs_in_Ireland)

한국의 교통 표지판


출처(도로교통공단 www.koroad.or.kr)

이렇게 아일랜드와 한국의 교통 표지판과 같이 보았을 때 큰 이질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비슷하답니다. 차이가 있다면 표지판의 모양인데요. 한국에서는 삼각형 표지판을 주로 쓰는데 아일랜드에서는 사각형 표지판을 주로 쓴답니다. 물론 아일랜드에서도 아주 자주 보이는 “YILED”표지판 경우 삼각형 표지판을 쓴답니다. 다만 한국처럼 바탕이 노란색이 아닌 빨간 테두리에 하얀 바탕을 띄고 있답니다. 그럼 한번 아일랜드의 교통 표지판이 실제로는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보겠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거와 같이 정말 몇 발자국만 가도 새로운 교통 표지판이 곳곳에 정말 많았답니다. 더블린에서는 자전거를 많이 타기 때문에 사진에서 보이는 자전거 도로에 대한 표지판도 자주 볼 수 있답니다. 또한, 학교 앞 어린이 보호 구역에 대한 표지판도 볼 수 있는데요. 표지판이 더 잘 보이도록 이렇게 형광색도 쓰이며 다른 표지판 보다는 크기가 더 컸습니다. 또한, 어린이 그림만 있는 한국의 표지판과는 달리 어린이들이 횡단보도를 잘 건널 수 있게 도와주는 어른의 모습도 담겨있어 더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쯤에서 글로벌 문화대전! 아일랜드의 교통표지판 퀴즈를 저도 한번 내보겠습니다! 
과연 이 표지판은 무슨 의미일까요?


이렇게 그림으로 봐서는 두 차량이 아무 문제없이 보이는데요. 이 표지판 의미는 추월금지입니다.
그림과 같이 사이좋게 줄을 서서 가라는 뜻 같습니다.

▶ 이미지 출처(en.wikipedia.org/wiki/Road_signs_in_Ireland)



이 표지판은 무슨 의미로 보이세요? 사람이 무엇을 들고 있는 거 같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귀여워 보이기도 하는데요.ㅎ 이 표지판의 의미는 속도를 줄이라는 뜻입니다. 그림이 뜻하는 것은 바로 건널목지기입니다. 앞에 건널목지기가 있으니 속도를 줄이라는 것을 뜻합니다. 

▶ 이미지 출처(en.wikipedia.org/wiki/Road_signs_in_Ireland)




이 표지판은 위 두 개의 표지판보다는 쉽게 알아 볼 수 있을 꺼라 생각 듭니다. 바로 소를 주의하라는 표지판입니다. 아일랜드의 수도를 약간만 벗어나도 드넓은 들판이 많은데요. 거기서 농부들이 소나 말을 많이 키운답니다. 그래서 중심가에서 떨어지면 이런 표지판을 많이 볼 수 있답니다.

▶ 이미지 출처(en.wikipedia.org/wiki/Road_signs_in_Ireland)




우리한테 정말 없어서는 안되는 교통 표지판! 늘 교통 표지판을 보며 질서를 지켜야 나 자신의 안전도 또한 다른 사람의 안전도 지킬 수 있다 생각합니다. 이상, 한국 비슷한 점도 많지만 다른 점도 많은 아일랜드의 교통 표지판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더블린은 아일랜드의 가장 큰 도시일 뿐만 아니라 수도이기도 합니다. 



<출처- www.dublinks.com>


위 지도에서 보이시는 것처럼 딱 도시 중간에 리피강이 흐르고 있으므로 더블린은 남쪽과 북쪽으로 나눠진답니다. 역사에 의하면 남쪽에는 주로 상류층이 살고 북쪽에는 하류층이 살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인지 지금도 남쪽지역이 더 안전하고 개발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답니다. 이렇게 양쪽 지역으로 나눠지는 지형 특성상 더블린에는 이 두 지역을 이어주는 수많은 다리들이 있답니다. 더블린에는 총 24개의 다리가 있으며, 무려 25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제일 오래된 다리인 1753년부터 바로 최근인 2014년도에 완공된 다리도 있답니다.


<출처 – www.bridgesofdublin.ie>

더블린의 다리가 더욱더 흥미러운 점은 바로 모두 다 자신들의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모양도 제각각이며 역할도 다르다는 점에 있답니다. 보행자 전용 다리, 자동차 전용 다리, 전차전용 다리들이 있으며 아치교, 사장교, 타이드아치교 등의 건축형태를 갖추고 있습니다.



우선 보행자 전용 다리이며 아치교형태인 다리의 대표로 RORY O’MORE BRIDGE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이 다리를 건너며 정말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답니다.

1861
년에 완공되었으며 보행자 전용 다리로 중심지에서 서쪽에 위치해 있는 다리입니다. 파란색을 띄고 있어서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는 다리인데요. 사실 이 다리가 예전에는 BLOODY BRIDGE로 불릴 만큼 이 다리에서 희생된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다리가 완공되고 자신의 생계에 위협을 받는 도선 업자들이 사람들에게 폭력을 휘두르며 다리를 훼손하는 시도를 하였다고 합니다.



다음은 자동차 전용다리이며 타이드아치교의 형태인 JAMES JOYCE BRIDGE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JAMES JOYCE BRIDGE는 타이드아치교의 형태를 갖추고 있답니다. 반원형의 양 끝을 연결재로 이은 다리로써 서울의 한강 대교와 같은 형태입니다. 2003년에 완공되었으며 더블린 중심가에 위치해있는 다리입니다. 이 다리가 다른 다리보다 특별함이 있다면 바로 이름인데요. 바로 아일랜드의 유명 작가인 JAMES JOYCE를 기념하기위해 그의 이름을 그대로 쓴 다리입니다. 참고로 생전 JAMES JOYCE가 살던 집이 바로 이 다리의 서쪽에 위치해 있다고 합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수많은 자동차가 이 다리를 이용해 강을 건너곤 한답니다.



마지막으로 대표적으로 소개해 드릴 다리는 바로 올해 완공된 ROSIE HACKETT BRIDGE입니다. 이 다리의 특별함은 바로!! 사람, 자동차는 물론 전차도 다닐 수 있다는 점입니다.  

2014년도에 완공된 따끈따끈한 신상 다리입니다. 제가 여기 처음 왔을 때만 해도 공사 중 이였었는데요. 지금은 이렇게 벌써 완공이 끝나 모든 사람들이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다리입니다. 뭐니 뭐니 해도 이 다리의 제일 특별한 점은 이렇게 사람, 자동차, 전차가 모두 이동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사진에 보이듯이 차도에 이렇게 전차가 다닐 수 있도록 철도가 있답니다.


수많은 다리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다리들이 있는데요. 매년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기도 한답니다. 

우선 첫 번째로 소개해 드릴 다리는 깊은 역사와 지니고 있는 Ha’penny Bridge입니다.

Ha’penny Bridge는 보행자 전용 다리이며 아치형다리입니다. 1816년에 완공이 되었으며 무려 거의 2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답니다. 
보시다시피 아주 예쁜 디자인의 다리이기도 한답니다. 이 다라의 역사를 알아봤는데요, 예전에 William Walsh라는 사람이 자신의 배로 사람들에게 돈을 받고 강을 건너는 것을 도와줬다고 합니다. 총 7채의 배가 있었는데 어느 날 모든 배가 고장이 났고 다리를 만들거나 배를 고칠까에 대해 고민하다가 다리를 짓는 걸로 선택했답니다. 그 후 완공된 후 이 다리를 이용하는 통행료로 half panny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지금의 이름도 Ha’penny Bridge라네요. 또한, 관광지로써 이렇게 다리 양옆에 사람들이 자신들의 사랑을 약속한 자물쇠를 달아놓기도 한답니다. 물론 한국의 남산타워를 따라가지는 못하지요.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다리는 Samuel Beckett Bridge입니다.

Samuel Beckett Bridge는 2009년에 완공되었으며 자동차 전용 다리로써 사장교건축 형식의 다리입니다. 더블린의 다리들은 주로 규모가 작고 아기자기한데에 비해 이 다리는 규모부터 크답니다. 더블린의 대표 다리라고 할 수 있는 만큼 더블린 사람들에게는 물론 관광객에게도 아주 큰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그 이유는 바로 다리 모양이 아일랜드의 상징인 하프를 본 띄고 있다는 데에 있답니다. 정말 예쁘지 않나요?

더블린에 있는 촐 24개의 다리. 정말 제 각각의 개성이 보이지 않나요? 다리 하나하나의 역사와 역할, 건축의 미 그리고 의미에 대해 알아보는 것 또한 이 도시를 즐기는 방법인거 같습니다. 여러분도 아일랜드 더블린에 오시면 제가 소개해 드린 다리들을 꼭 둘러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한국사람에게 대중교통은 무엇이 있을까요? 라고 물어보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버스랑 지하철이요! 라고 대답할 것입니다.그럼 만약 아일랜드 사람들에게 대중교통을 물어보면 무엇이라고 대답할까요? 한국과는 너무 다른 아일랜드의 대중교통에 대해 함께 알아봅시다!

우선 아일랜드에서 대중교통 지급카드에 대해 알아봅시다
!

Leap card:
아일랜드의 립카드는 마치 한국의 티머니 같은 존재입니다. 한국처럼 성인 드리고 학생용이 따로 있으며 편의점이나 역에 있는 기계에서 충전해서 쓰는 형식입니다. 현금으로 교통비를 지불하는 것보다 쌉니다.

Rambler ticket:
램블러 티켓이란 30일 또는 75일 이렇게 티켓을 끊으셔서 쓰는 교통 티켓입니다. 이것 또한 성인 그리고 학생용이 따로 있으며 립카드와 다른 점은 하루 동안 무제한으로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버스만 가능한 램블러 티켓이 있고 버스랑 루아스를 모두 다 같이 쓸 수 있는 티켓이 있답니다. 그러므로 대중교통으로 여행한다면 램블러 티켓이 립카드보다 더 유용하답니다.

버스



아일랜드의 버스는 모두 노란색 2층 버스입니다. 아일랜드도 한국처럼 버스번호를 보고 노선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또한, 한국처럼 실시간 버스 도착 시간을 알려주는 전광판도 정류장마다 있습니다. 안타까운 점은 알려주는 시간이 100프로 맞지는 않습니다. 아무래도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아 시간을 딱 맞춰 도착하는 것이 어렵답니다. 또한, 시내를 벗어나면 도착 시간을 알려주는 전광판도 없답니다. 그리고 여기는 한국과 달리 딱히 버스 정류장이 세워진 곳도 있고 그냥 작은 버스 팻말만 세워져 있는 정류장도 많아서 자세히 보고 가지 않으면 지나치기 쉽답니다.

아일랜드 버스 비용 지급방법은 한국보다 복잡하답니다
. 한국처럼 시내버스라고 해서 모든 구간이 다 똑같은 요금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타실 때 기사한테 목적지를 말하면 기사가 얼마인지 알려주는 식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점은 잔돈이 업을 때 한국처럼 버스에서 바로 거스름돈을 바로 돌려받는 형식이 아닌 영수증표를 받게 됩니다. 그럼 그 종이를 들고 가까운 편의점 가서 다시 돈으로 바꾸는 형식입니다. 립카드를 사용할 때 이것 또한 마찬가지로 모든 구간이 다 똑같은 요금이 아니므로 타실 때 목적지를 기사한테 말하고 기계에 찍으셔야 합니다! 램블러 티켓도 립카드처럼 타실 때 찍고 타시면 된답니다. 하지만 여기서 주의할 점은 립카드와 찍는 기계가 다르답니다. 램블러 티켓을 찍는 곳이 버스 안에 또 따로 있답니다.


저도 종종 버스를 이용하는데 탈 때 마다 정말 쾌적하고 좋답니다. 버스 1층에는 짐을 놓을 수 있는 공간이 있어서 더욱더 편리하답니다. 또한 2층으로 되어있다 보니 한국처럼 사람이 많아 앉을 곳이 없어 서서 가는 사람을 보기는 힘들답니다. 단 한가지 단점은 한국처럼 버스안에 전광판이 있어 다음 정류장을 알려주는 시스템이 없어 정류장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매번 귀 기울여 안내 방송을 잘 들어야한답니다!  


LUAS



 

한국에 지하철이 있다면 아일랜드에는 지상 전차가 있습니다. 그게 바로 루아스입니다. 루아스 또한 아일랜드 사람들이 자주 이용하는 교통수단입니다. 루아스는 아일랜드의 수도인 더블린에만 있으며 더블린에서도 생긴지 몇 년 안됐다고 합니다.

루아스는 레드라인과 그린라인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버스와 같게 구간에 따라 요금이 다릅니다
. 승차권은 루아스 역에서 사실 수 있으며 앞에 설명해 드렸던 립카드나 램블러 티켓을 사서 사용하셔도 된답니다. 하지만 또 한가지 버스와 다른 점은 기사한테 목적지를 말해 카드를 찍는 형식이 아닌 한국 지하철처럼 정류장에 카드를 찍는 곳이 있어 탈 때 찍고 내릴 때 찍고 내리면 돈이 나가는 형식입니다. 여기서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루아스는 탈 때 표 검사를 하지 않고 가끔 역무원이 불시에 나타나 표나 카드를 찍었는지 안 찍었는지 검사를 한답니다. 만약 검사 시 표가 없거나 카드를 찍지 않았다는 것이 적발되면 벌금50유로를 지불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양심껏 무임승차는 절대금지입니다! 그리고 타고 내릴 때 문에 있는 버튼을 눌러야 문이 열리는 형식입니다. 한마디로 셀프 형식!


저도 종종 루아스를 이용한답니다. 루아스는 생긴지 얼마 안되서 그런지 정말 쾌적하답니다. 그리고 자주 있기때문에 사용하기 편리하답니다. 루아스는 한국 지하철처럼 의자가 양 옆으로 쭉 있는것이 아닌 한국의 기차처럼 두 자리씩 앞사람을 마주보며 앉는 형식입니다. 또한 매 두 칸씩 장애인을 위한 공간이 있답니다. 그리고 여기도 러쉬아워때는 한국 지하철처럼 사람들끼리 따닥따닥 붙어 서서 가기도 한답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종종 역무원이 정말 불시에 어디선가 나타나 표검사를 한답니다. 역무원들이 경찰복 같은 복장을하고 있어서 그런지 정말 정직하게 돈을 내고 탔습에도 불구하고 어쩔땐 이상하게 저도 모르게 긴장이 된답니다~


DART( Dublin Area Rapid Transport)

    (출처: http://www.cormacdevlin.ie/NewsPage2005.html)

 

다트는 한국의 기차와 비슷한 교통수단입니다. 해안선을 따라 운행하기 때문에 보통 바닷가로 여행 갈 때 이용하면 좋습니다. 또한 큰 창문 넘어로 아름다운 바깥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서 좋으며 다른 지역의 기차 노선과도 연결되어 있어 타트를 이용하여 아일랜드를 여행하기에 좋습니다. 승차권은 역에서 사실 수 있으며 립카드도 이용 가능하답니다. 흥미로운 점은 다트는 한국의 기차역 형식보다는 지하철역 형식에 더 가깝습니다.


주말에 날씨가 좋을때면 전 항상 다트를 타고 해변가로 놀러가곤 한답니다. 다트도 루아스처럼  두 자리씩 앞사람을 마주보며 앉는 형식입니다. 속도는 생각보다는 빠르지 않답니다. 아일랜드는 날씨가 좋은 날이 드물기 때문에 날씨가 좋은 주말이면 다트를 이용하는 사람이 정말 많답니다. 아쉬운점은 다트가 자주 있지 않아서 시간표를 잘 보고 시간을 잘 맞춰가야 오래 기다리지 않는답니다!


자전거



 

아일랜드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어디를 가거나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사람을 많이 볼 수 있답니다. 더블린 시내에는 자전거 정류장이 곳곳에 설치되어 있으며 이곳에서 셀프 대여가 가능하므로 꼭 자전거를 살 필요가 없습니다. 자전가 대여 기계에 돈을 넣은 후 30분 안에 아무 가까운 자전거 정류장에 돌려놓으면 된답니다. 싸이트에 들어가서 1년치를 티켓을 끊으실 수도 있어서 이용하기 아주 편리하답니다! 그리고 아일랜드에서 자전거를 탈 시 형광색 조끼를 입는 답니다. 여기는 한국과 다르게 자전거가 인도에 있는 자전거 전용 도로로 다니는 것이 아닌 자동차 도로로 다니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서 그런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한국보다 더욱더 복잡하고 어떻게 보면 더욱더 편리한 아일랜드의 대중교통
!

아일랜드를 방문하게 되면 아일랜드의 대중교통을 다양하게 활용해보는 것도 이 나라를 더욱더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요
?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