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년부터 8여년간 지속되어온 미국행 2차검색이 폐지됨에 따라, 미국여행 승객*과 관련업계 최대 불편사항이 사라졌습니다


   * ‘06.8월부터 약 1,500만명(약 717백여편)이 탑승전 가방개봉 등 2차검색 실시



2차검색은 공항 보안검색과 별도로 탑승구 앞에서 액체물품 확인과 압수를 위해 가방을 개봉하거나 촉수로 신체를 확인하는 것으로 미국행 승객 최고 불만사항*(프라이버시 침해 등)으로 꼽혀왔습니다.


   * 미국행 승객 중 82%가 2차검색이 가장 불편하다고 답변(‘13.6월, 372명 대상) 



이번 2차검색 폐지가 외국의 묵은 규제를 해소함으로써 박근혜정부의 규제개혁 의지가 국내를 넘어 실현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습니다.


정부는 국민불편과 업계애로 해소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여 미국정부와 협상에 착수하였으며, 법무부․국정원 등 관계부처간 협업 및 항공사․인천공항공사․면세점 등 산업계와의 협력을 통한 체계적 준비와 함께 차관급 회담 등 수차례에 걸친 미국과의 협의를 통해 마침내 ‘미국행 2차검색 폐지’라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이번 조치로 인해 연 256만명(‘13 기준)에 달하는 미국행 승객의 편의가 대폭 증진됨은 물론, 항공업계는 추가로 소요되던 시간(연7천시간)과 비용(연57억원)을 줄이게 되었으며, 액체류면세품 구매 시간 연장에 따라 면세점 매출 증대 등 부가적인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미국행 2차검색 폐지 이후 현장 반응 인터뷰 내용 >


 • (미국행 승객) 탑승 대기시간이 단축되고 사생활 침해도 해소되었으며,    면세점 쇼핑시간도 늘어나 만족


 • (항공사) 개인물품 압수 등에 따른 승객불만이 사라졌으며, 30분 이상 시간단축과 비용이 줄어들어 승객은 물론 항공사 불편도 해소


 • (면세점) 탑승직전까지 액체류 면세품 쇼핑이 가능해져 고객 만족도 증진은 물론 면세점 매출에도 도움

    ※ 관련 인터뷰 및 2차검색 전후 동영상 보도 참고자료로 제공 예정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미국외 2차검색 시행국인 호주정부와도 지난 1월부터 협상(‘13기준 연23만명)을 시작하였으며, 인천외 미주행 항공기가 취항중인 김해공항(‘13기준 연3.5만명) 2차검색 폐지를 위해 ‘관계기관 합동대책반’을 구성하는 등 2차검색 면제 확대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미국행 2차검색 폐지 전 탑승구 사진                               미국행 2차검색 폐지 후 탑승구 사진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 설날부터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미국행 승객은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가방개봉 등 액체류 추가검색을 받지 않아도 됩니다. 국토교통부는 미국정부와 합의 등 1년여간의 준비를 거쳐 ‘14.1.31부터 인천발 미국행 2차검색을 전면 폐지합니다. 


또한, 그동안 미국행 항공기 출발 1시간전까지만 구매가 가능했던 술․화장품 등 액체류면세품도 탑승직전까지 살 수 있게 됩니다. 


미국은 ‘06년 8월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액체폭발물테러기도‘를 계기로, 전세계 자국행 항공기에 대하여 출국장검색(1차)과는 별도로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액체류 추가검색(2차)을 요구해 왔으며, 액체폭발물 유입 우려로 미국행 승객이 구매한 액체류 면세품은 항공기 출발 1시간 전까지 탑승구로 배달 후 직접 승객에게 인도하도록 해 왔습니다.



금번 폐지는 미국이 우리 항공보안체계 우수성*을 인정하고,


    * ‘11년 ICAO(국제민간항공기구) 항공보안평가에서 최고수준 획득(98.57%),

     ‘13년 미국 국토안보부 교통보안청 평가에서 전분야 적합․우수판정


한미 상호 공항보안평가(‘12.10), 항공화물보안체계 상호인정’(’13.2), 연례 한-미 항공보안협력회의(‘10년~) 등을 통해 쌓아온 신뢰관계가 바탕이 되어 추진되게 되었습니다. 


이번 2차검색 폐지를 통해 연 256만(‘13 기준) 미국행 승객 편의증진은 물론 항공사․면세점 등 연 57억여원의 업계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연 7천여시간(‘13기준 연121백편, 편당 35분) 단축, 면세점 매출 증대 등 우리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미국외 2차검색을 시행하고 있는 호주행 승객(연23만명)에 대한 편의증진을 위하여 호주정부와 2차검색 폐지 협의에 착수하였으며, 인천공항 외 미국행 항공기가 취항하고 있는 김해공항에 대해서도 2차검색 폐지를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국토부, 12.3일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공동성명서 체결


내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승객은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받아왔던 액체류에 대한 추가검색없이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게 됩니다. 


지난 12.3~5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3차 한-미 항공보안협력회의’에서 미국 국토안보부 교통보안청(TSA)과 ‘미국행 2차검색 면제에 관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하고, ‘14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2차검색을 전면 폐지키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미국행 승객이 구매한 액체류 면세품(화장품, 술 등)에 대한 탑승구 인도도 함께 폐지됨으로써, 항공기 출발 1시간(배달시점) 전까지만 구매가 가능했던 불편도 함께 사라질 예정입니다. 


< 미국행 탑승구 2차검색 현장 >


금번 체결은 ‘06.8월 미국발 항공기 액체폭발물테러기도*를 계기로 시작된 ’미국행 2차검색‘이 세계최초로 면제된다는데 큰 의의를 가지며, 연 240만명에 달하는 미국행 승객의 가장 큰 불편*이 해소됩니다. 


    * 영국발 미국행 유나이티드 항공 등 7편 대상, 미․영 정보당국 사전 적발 

    * 미국행 승객 설문조사 결과, 약 82%가 미국행 탑승시 2차검색이 가장 불편


또한 항공사․면세점 등 업계비용 절감(연 57억여원) 및 연 6,650시간의 추가 검색시간 단축(편당 35분, 연 114백편) 등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미국행 2차검색 면제가 차질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환승장에 액체폭발물탐지시스템을 구축(‘13.11.20 완료)하고 12월 9일부터 운영점검*에 착수하였습니다. 


    * (1단계 : 12.9~18) 약 50% 환승객 대상 50% 장비 운용

      (2단계 : 12.19~31) 전체 환승객(액체면세품 소지) 대상 100% 액체폭발물검색


 미국측은 우리의 준비상황이 매우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세계최초 시행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금번 협력회의에서는 지난해 LA공항에 이어 2차로 뉴욕공항에 대한 우리정부의 보안평가(‘14.6월 경 예정) 실시에 합의하였으며 양국은 상시 연락체계 유지, 우수 정책 공유, 테러첩보 등 긴급정보 공유 등 한-미 항공보안 공조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 ‘12.10월 우리 정부 최초로 외국공항(미 LA공항) 항공보안평가 실시

    * 국적사 취항 8개 미국공항 중 LA 다음으로 항공편 및 승객 운송량이 많은 공항 



131212(즉시) 내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2차 검색 전면 폐지(항공보안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