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켓'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2.09 [어린이 기자] 층간소음, 에티켓을 지켜요! (14)
  2. 2013.04.08 대중교통 스마트 이용법


최근 이웃 간의 분쟁을 유발한 층간소음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1월에는 방화사건, 2월에는 폭행사건, 그리고 3월의 살인사건까지 전부 층간소음 때문에 발생했다고 하는데요. 죽음까지 부르는 층간소음은 과연 무엇일까요?



우선 소음이란, 기계·기구·시설 등의 물체의 사용, 또는 사람의 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인간이 원하지 않는 강한 소리를 뜻합니다. 여기에는 공장 소리, 자동차 경적 소리, 망치질 소리 등이 포함됩니다.



층간소음은 공공주택에서 한 가정의 소리가 다른 가정에 전달되는 소음으로, 아이들이 뛰는 소리, 음악 소리, 가전제품 소리, 물건을 떨어트릴 때 나는 소리, 대화 소리, 화장실 물소리, 애완견 소리 등 다양한 것이 있습니다.



층간소음은 또다시 경량충격음(주택법상 58데시벨 이하)과 중량충격음(주택법상 50데시벨 이상)으로 나뉘는데요. 경량충격음에는 식탁이나 의자를 끄는 소리, 마늘을 찧는 소리, 작은 물건을 떨어트릴 때 발생하는 소리 등이 있습니다. 충격이 작고 지속시간이 짧은 편이 특징인데요. 이와 반대로 중량충격음은 뛰어다니면서 발생하는 소리, 망치질 소리, 볼륨이 큰 음악 소리, 큰 물건을 떨어트릴 때 발생하는 소리 등으로 충격이 크고 소음의 지속시간이 길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리고 중량충격음은 사람의 신경을 건드려 불쾌하게 만듭니다. 현재, 어린이집 옆에 살고 있어 어린이집과 붙어있는 방에는 늘 아이들 소리가 들리는데, 이도 층간소음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층간소음 피해자가 사는 곳





층간소음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의 76.2%는 아래층, 16.4%는 위층, 1.4%는 옆집, 기타 6%로 아래층이 가장 많습니다. 층간소음을 내는 집의 바닥은 그 아랫집의 천장이니 당연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 직접 측정해본 층간소음 소리의 크기





이런 층간소음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The Green관 3층에는 가정집의 한 방처럼 꾸며놓아 층간소음의 소리 크기를 체험할 수 있게 해놨는데요. 직접 실험해본 결과 문을 세게 닫으면 71dB이 나오지만 문을 살짝 닫으면 38dB이 나왔습니다. 또한, 그냥 걸으면 56dB, 뒤꿈치로 걸으면 66dB이 나왔지만 실내화를 신고 걸으면 36dB이 나왔습니다. 소음 캡이 없는 의자를 끌면 73dB이 나오지만, 소음 캡이 씌워진 의자를 끌면 46dB이 나왔고, 망치질은 73dB, 절구질은 65dB이 나왔습니다. 이렇게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나오는 소리의 세기에 대해 알아볼 수 있었는데요. 확연히 차이가 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조금만 타인을 배려해도 소음의 세기가 반으로 줄어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 생활 속에서 층간소음 줄이는 법





층간소음을 완전히 차단하는 기술은 아직 없기 때문에 결국은 우리가 노력해서 층간소음을 최대한 줄여야 합니다. 층간소음을 줄이는 구체적인 방법은, 우선 아이들이 집에서 막 뛰지 않게 하고, 늦은 밤에 큰 소리는 자제하거나 볼륨을 줄여야 합니다. 또한 가전제품의 사용을 줄이고, 가구를 끄는 행위나 망치질은 자제해야 합니다.






▲ 층간소음에 대한 법적 기준의 변화





벽과 천장의 두께에 대한 기준이 높아지는 등 법적으로도 층간소음을 막기 위한 기준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 법적 기준이 적용되지 않은 건물이 더 많기 때문에, 우리가 더 각별히 주의해야 하고, 또 이웃에게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최근 KBS 인간의 조건에서는 '자동차 없이 살기 1주일'을 방송했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한 출연자들은 다른 승객들과 소통하며 대중교통을 이용했을 때 느낄 수 있는 따뜻함이 참 좋다고 말했는데요.


 

▲ KBS 인간의 조건 캡쳐



최근 국토교통부의 조사 결과에서도 대중교통 이용자 만족도가 전년 대비 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중교통 서비스 수준이 개선되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시민들의 발이 되고 있는 대중교통을 좀 더 스마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목적지에 가는 방법이 한가지 교통수단만 이용하면 편리하겠지만 때로는 버스도 타고, 지하철도 이용해야 할 경우가 있습니다. 교통비가 이중으로 들 것 같지만 환승 시스템으로 저렴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습니다. 

환승 방법은 각 지역마다 다른데요. 서울은 버스 하차 시 카드를 단말기에 대고 30분 이내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야 합니다. 반면 광주는 승차시만 카드를 단말기에 대면 되고, 1시간 이내 다른 대중교통 승차 시에 카드를 대면 환승 처리가 됩니다. 



▲ 공감코리아 http://bit.ly/Yxwp1w



유의할 점도 있습니다. 같은 번호로의 환승은 불가능하고, 지하철과 지하철은 환승이 되지 않아요. 

이처럼 각 지역마다 환승법은 다르지만, 다들 환승시스템을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목적지에 갈 수 있습니다. 


대중교통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은 정기승차권입니다. 



 


정기승차권은 수도권 지하철에서 사용 가능해요. 충전일로부터 30일 이내 60회까지 이용할 수 있고요. 30일이 경과하였거나 60회 모두 사용한 경우에는 기간이나 횟수가 남았더라도 사용이 불가 합니다. 

서울을 기준으로 운임료는 46,200원입니다. 이 금액은 1,050원하는 기본 구간을 44회를 이용할 수 있는 금액인데요. 서울 내 구간이라면 추가운임이 없어서 더욱 교통비를 줄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저는 평소 주중 출퇴근 이용에만 46,000이 들고 주말 사용으로 인해 6만원 가까이 나오던 교통비를 46,200원으로 줄일 수 있었습니다.^^)


수도권은 거리에 비례하여 운임료가 책정됩니다. 거리에 따른 요금 및 자세한 내용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서울메트로





버스전용차로는 버스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버스만 통행할 수 있게 한 차로입니다. 

시내버스 전용차로는 직장인들의 주 출근시간대인 오전 7시 - 9시와 퇴근하는 사람들이 많은 오후 5시 30분 - 8시 30분(토, 일, 공휴일 제외)까지 운영하는 곳이 많습니다. 부산의 버스전용차로 지정구간은 24시간 운영되는 등 버스전용차로는 각 지역마다 운영하는 시간이 다릅니다. 





고속도로도 버스전용차로가 있습니다. 평일, 토요일, 공휴일은 7시부터 21시까지 운영하고, 민족의 대이동이라고 불리는 설날, 추석연휴 및 연휴 전날은 7시부터 다음날 1시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고속버스 전용차로지만, 고속버스가 아닌 차량도 이용할 수 있는데요. 9인승 이상 승용자동차 및 승합자동차도 이용 할 수 있어요. 단 6인 이상이 승차한 경우에만 가능합니다. 


버스전용차로는 많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더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도록 하는 도로입니다. 어길 경우 범칙금을 내야 함은 물론이고, 혼자만의 편의를 위해 사용하는 경우는 없어야 할 것입니다. 





 

비나 눈이 많이 올 때, 날씨가 너무 덥거나 추울 때, 지각했을 때!

버스나 지하철이 언제 오는지 너무 궁금하고 안 오면 애가 타시죠? 이때는 대중교통 정보를 알려주는 앱을 이용해 보세요. 내가 타야 할 대중교통이 어디만큼 왔는지, 언제 도착하는지를 알려줍니다.  





현재 많은 대중교통 관련 앱이 나와 있는데요. 특정 지역의 정보를 알 수 있는 앱이 있고, 전국버스처럼 전국의 시내버스 정보를 볼 수 있는 앱이 있으니 선택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지하철 앱은 주로 첫차, 막차 시간을 비롯해 갈아타는 구간을 알려줍니다. 특히 코레일에서 만든 앱은 전철 및 춘천, 가평을 가는 ITX청춘열차의 시간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코레일 톡>



출·퇴근시 주로 이용하는 시내버스나 지하철 외에 기차를 예매할 수 있는 앱도 있습니다. 코레일톡은 앱에서 승차권 예매와 확인이 가능합니다. 또 티켓을 발권하지 않고 앱에서 확인할 수 있어서 역에서 줄을 서서 표를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졌습니다. 



오늘 알려드린 정보가 도움이 되셨나요? 위 정보 외에 꼭 알려드릴 정보가 하나 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차! 하는 순간 잊어버리는 대중교통 에티켓인데요. 큰소리로 말하지 않기, 무임승차 하지 않기, 통화는 조용히 하기, 옆 사람을 배려하여 다리를 모으고 앉기 등 조금만 주의를 하면 많은 사람들이 만족할 수 있는 대중교통 이용이 될 것입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더 편리하게, 그리고 서로를 배려하는 에티켓으로 웃음이 피어나는 대중교통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