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위급상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24 [교통]화재, 위험 시 열기 쉬운 열차 출입문 개발 (1)

 

교통신기술 제20호 지정…출입문 개폐문제로 인한 사고 예방

 

 

화재 등 열차 위급 상황 시 열차 정차 후 출입문 잠금장치가 스스로 해제되어 승객들이 별도 조작 없이 출입문을 열고 신속히 대피할 수 있는 기술이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 교통신기술 제20호에 지정되었습니다. 이 기술은 지능형 제어장치(DCU*)와 기계식 잠금장치를 동시에 갖춘 철도차량용 출입문 기술로서, 2012년부터 열차 494량에 적용되어 안전 및 유지관리 효과를 검증받았습니다. * DCU(Door Control Unit) : 출입문 제어 장치

 

2003년 대구 지하철 사고를 비롯하여 최근까지도 출입문이 제때 열리거나 닫히지 않아 열차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는 주로 출입문 개폐(開閉)상태 확인 장치의 오작동에 의한 것으로써 위험상황 시 수동으로 문을 열기 위해서는 먼저 비상레버를 찾아 젖혀야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교통신기술 20호 차별점>

 

 

금번 지정된 교통신기술은 지능형 제어창지(DCU)와 기계식 잠금장치 국산화를 통하여 열차이용 승객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출입문 유지·관리의 편의성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입니다. 지능형 제어장치(DCU)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열차 안전성과 직결되는 ▲화재연동 기능이다. 지능형 제어장치(DCU)는 열차 내 화재발생 등 위험상황을 감지하여 출입문 잠금장치를 스스로 해제함으로써 승객들은 별도 조작 없이 손으로 출입문을 열고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습니다.

 

 

 기계식 잠금장치(4종)

 

 ☞ 출입문의 잠금장치는 열차 운행시  두 문이 열리지 않도록 록킹(Locking)을 체결하는 장치이다. 잠금장치는 기계식/전기식으로 나뉘며본 기계식 잠금장치는 전기식에 비해 고장위험성(단선, 변형, 오작동 등)이 현저히 적어 유지관리에 큰 장점이 있다.

 

 

열차 안전성을 높여주는 ▲이중 백업기능도 있습니다. 만약 열차가 운영 중 제어장치(DCU)의 오류로 특정 출입문의 개폐조절이 불가능할 때에는 인접한 출입문이 고장 난 출입문의 개폐를 자동으로 제어합니다. 이 기능으로 출입문 고장에 따른 회차 가능성을 줄임은 물론, 출입문을 개방한 채 달리는 아찔한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 출입문 이중제어

 

  ☞ 일반 출입문은 Encoder(엔코더) 고장 시 출입문을 폐쇄해야하지만, 본 신기술은 Back EMF(역기전력) 기술을

      이용하여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출입문을 제어할 수 있다.
      ※ Encoder는 모터의 회전속도를 DCU가 인지하도록 하여 안전한 개폐를 유도한다.

 

 

 

또한 본 기술은 안전뿐만 아니라 유지·관리 능력도 탁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출입문의 고장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조기경보 기능, ▲무선통신을 이용한 출입문 상태정보 모니터링 기능, ▲2가지 방식*(Encoder, Back EMF)을 이용한 출입문 이중제어 기능 등이 지능형 제어장치(DCU)에 내장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 Encoder(엔코더) : 출입문 모터에 장착된 부품으로써 출입문 위치정보 전송

** Back EMF(역기전력) : 모터회전 시 생성되는 기전력

 

 

 

   무선점검 시스템

    ☞ 본 기술은 무선통신을 통해 출입문의 실시간 상태정보를 수집할 수 있어 기존기술보다 점검시간을 1/5정도로

        단축해 효율적인 점검이 가능하다.

 

 

 

    조기경보

   ☞ 출입문의 개폐 동작에 소요되는 전력 등을 체크하고 이를 기준치와 비교 분석하여 출입문의 부하상태를 관리자에게

       알려주는 기술이다.

 

 

 

   이중계 백업

    ☞ 본 기술은 인접한 제어장치(DCU)의 고장신호를 상시 모니터링하여, 고장난 출입문에게 구동신호를 보내 고장과

        관계없이 개폐하도록 한다.

 

 

 

     화재연동

   ☞ 본 기술은 열차 내 화재감지기의 화재신호를 제어장치(DCU)가 수신하여, 열차의 상태, 현재위치, 이동속도 등의

       정보를 통해 현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그 결과에 따라 완전개방, 완전폐쇄 또는 수동개방 중에서 알맞은

       상태로 출입문을 제어한다.

 

 

 

실제로 12년부터 현재까지 수인선, 분당선, 경의선, 지하철 1호선 등 열차 494량에 각각의 기술들을 적용하여 운행한 바 있으며, 그 결과 전기식이 지니는 고장발생 원인(단선, 변형, 오작동 등)을 미연에 방지하고, 주기적인 각종 부품교체 문제를 해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40424(석간) 화재 위험시 열기 쉬운 열차 출입문 개발(신교통개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의선

    2014.11.11 10:2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