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하늘 위로 열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도개교’(跳開橋)는 배가 지나갈 때, 다리가 한쪽 또는 양쪽으로 들어올려 통행이 가능하도록 만든 다리를 말하는데요. 마치 하늘 위로 다리가 열리는 듯한 모습이죠.


현재 대한민국에 있는 유일한 도개교는 바로 영도다리인데요. 10여 년 전 노후문제로 철거까지 거론됐던 영도다리가 지난 20098월 복구 작업에 들어가 20131127일에 다시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제 눈으로 확인하기 전까진 그저 신기한 다리였던 영도다리를 직접 찾아가 봤는데요. 영도다리, 저와 함께 건너가 보실래요?

 



부산의 명물 영도다리


영도다리는 193411월에 완공된 길이 약 214.63m, 너비 약 18m의 도개식 다리입니다. 일제시대에 부산광역시와 영도구를 원활하게 연결하기 위해 놓은 다리입니다. 하지만 영도다리가 생긴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여론은 좋지 않았습니다. 특히 해운업자들은 다리 아래를 통과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였는데요. 대형 선박은 지나갈 수 없었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었습니다.

 

이에 설계된 영도다리의 모습은 다리를 들어 올리는 방식인 도개식이었습니다. 영도다리가 개통되는 날, 도개 모습을 보기 위해 부산, 김해, 밀양 등에서 6만 인파가 몰려들었다고 하는데요. 순식간에 영도다리는 부산의 명물이 되었습니다.

 



영도다리는 어떻게 열릴까?


영도다리는 개통 당시 부산대교였으나, 1980130일 부산대교가 개통되면서 영도다리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그렇다면 영도다리는 어떤 원리로 열리는 걸까요?


영도다리의 도개식 원리는 다리 바깥쪽에 무게추를 달아 무게의 균형이 조금만 깨지면 다리가 올라갈 수 있게 한 뒤 톱니바퀴로 다리를 들어 올린다고 합니다.

 

도개모습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오후 2시까지 영도다리 앞에 도착해 있으시면 2시부터 15분간 도개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다리 위쪽에서 보아도 좋은 구경거리겠지만 진짜 명당은 다리 아래쪽에 있었습니다. 마침 여행용 배가 지나가서 손도 흔들어보았습니다.

 


부산 영도다리가 도개하는 모습




근대문화가 깃든 국내 유일 다리 축제 영도다리축제


국내 첫 연육교로 개통되어 한국전쟁 피난민들의 망향의 슬픔을 달래고 헤어진 가족이 다시 만나는 다리가 바로 영도다리였습니다. 영도다리에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산업화를 거치면서 많은 근현대사의 유적들이 남아있는데요


매년 이곳에서는 한국의 근대문화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참여형 축제이자 국내 유일의 다리 축제인 <영도다리축제>가 열립니다. 올해에는 영도다리의 추억과 낭만이라는 주제로 10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영도대교 및 봉래동 물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하는데요. 축제 기간에 영도다리를 방문하신다면 더욱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2019 영도다리축제 포스터



 

영도다리, 삶을 구하는 생명의 다리로!


1934년 개통된 영도다리는 구구절절한 사연과 애환을 실어 날랐습니다. 6·25 전쟁 당시 많은 피란민이 영도다리에서 다시 만나자고 기약했고, 상봉하기 위해 이곳으로 모여들었습니다. 한 맺힌 피란민들은 가족을 꼭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의 점괘를 듣기 위해 다리 밑 점집을 찾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1965년에는 눈물의 영도다리라는 영화가 나오기도 했지요. 하지만 6·25 전쟁 이후에도 자살자가 하도 많아 영도다리에는 잠깐만’ ‘생명은 하나뿐이라는 자살방지 푯말이 붙었습니다.


이제는 멋진 모습으로 변신한 영도다리가 삶을 포기하고 싶은 분들에게 한 번 더 자신의 삶에 기회를 주는생명의 다리로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 밤하늘에는 별똥별이 떨어져 어두운 하늘을 밝혔는데요. 여러분들도 보셨나요? 전 밤늦도록 바라보며 떨어진 별똥별들에게 소원 하나씩 전달했답니다. 마음에 담아둔 작은 소망 되새기면서 앞날을 말해 줄 다른 별똥별은 없을까요? 그래서 찾아간 곳이 점집입니다. 점집이라 놀라셨나요? 여러분들을 위해 용한 점집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이곳은 부산 영도구에 위치한 점바치 골목입니다. 

점바치는 점쟁이의 방언인데요. 점바치 골목은 우리나라의 비극적인 사건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점바치 골목은 1932년 착공하여 1934년 11월에 완공 된 영도다리 옆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영도다리는 그 당시 오전과 오후에 각각 세 번씩 다리를 들어 올려 큰 선박들을 지나가게 했습니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영도다리는 한국 전쟁 때 수많은 피난민의 이정표 구실로 널리 알려졌습니다.




▲ 보수공사가 진행 중인 영도다리 옆 점바치골목



한국전쟁 당시 영도다리에만 가면 가족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로 피난민들이 다리근처를 가득 매웠다고 하는데요.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하자 이들의 답답한 사연을 들어주던 점쟁이들이 성업했다고 합니다. 1954년 영도다리 근처에 판잣집들이 생겨나면서 노점을 하던 점술가들은 점포를 갖게 됐고, 점집 촌에는 서민들의 가슴 깊은 곳 애환이 수십 년 동안 쌓여 부산 시민들을 달래 주었습니다.





지금은 몇 남지 않은 점집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요. 하지만 영도다리만큼은 그 자리에서 역사를 간직한 채 부산시민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지난 7월 25일에는 47년 만에 영도대교의 도개교 부분이 들어 올려 졌습니다. 더구나 부산 중구와 영도구를 잇는 국내 최초의 연륙교이자 도개교로서 부산의 또 다른 명소로 거듭나긴 위한 복원 보수 공사가 한창입니다.





복원된 영도대교 개통식은 올해 11월 열릴 예정인데요. 새 영도대교는 국내 유일, 동양 최대 규모의 일엽식 교량으로 도개교 부분은 예산을 들여 새로 지었다고 합니다. 옛날 다리 도개교 부분은 박물관에 전시되기 위해 해체돼 따로 보관중입니다. 


부산 근대사의 상징이지 한국 전쟁의 아픔을 간직한 영도대교가 점바치 골목과 함께 오래도록 부산 시민의 아픔을 달래 주었다고 합니다. 점점 사라지는 점바치 골목과 다시 개통되는 영도대교, 비록 시대가 흐르며 잔존하는 모습은 달라졌지만 가족을 만나게 해 달라는 소원만은 모두 기억하고 있을테지요. 새로 개통되는 영도대교도 부산 시민들의 소원을 오랫동안 간직하는 사랑받는 다리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꽃보다 남자의 F4보다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꽃보다 할배’ 일명 H4가 인기입니다. 거침없는 입담과 할아버지들의 우정, 그리고 화면을 가득 메우는 유럽의 아름다운 모습이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데요. 베르사유 궁전, 스트라스부르의 다리 등을 봐도 백일섭 할아버지는 시큰둥하기만 합니다. 이미 우리나라에 그만큼 훌륭한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 


 

 

 

▲ 꽃보다 할배 캡쳐화면



지구의 정원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 순천시내를 형상화 한 봉화언덕



정원을 보러 베르사유 궁전을 갈 필요가 없습니다. 지구의 정원 순천만을 주제로 하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10월 20일까지 열립니다. 유럽, 아메리카, 아시아 등 세계 23개국이 참여하여 82개의 다양한 정원을 볼 수 있습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버려질 위기에 처했던 나무들을 가져와 땅에 옮겨 심어 나무들에게 새로이 생명을 부여하고, 공모전을 통해 모은 시민들의 아이디어로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동화, 꽃, 흑두루미 등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정원을 선보이며 무엇보다 각 나라의 문화를 반영한 정원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세계5대 연안습지인 순천만은 생물학적으로 가치가 크고 해안 경관이 수려하여 08년도에 명승 제41호로 지정되었는데요. 순천만의 S자형 수로는 우리나라 사진작가들이 선정한 10대 낙조 중 하나라고 합니다. 




  ▲ 순천만 데크와 일몰



특히 순천만의 일몰을 볼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조성한 해안경관 조망 공간은 주말에는 5,000명 이상이 찾는 관광명소가 되었는데요. 여러분도 탁 트인 바다를 물들이는 일몰을 눈에 담아보세요. 


행사기간 : 2013년 4월 20일 ~ 10월 20일(6개월간)

장 소 : 전라남도 순천시 풍덕동 • 오천동 일원, 순천만(1,112천㎡)

홈페이지 : http://www.2013expo.or.kr/




역사와 함께 한 영도대교


다른 꽃할배들이 스트라스부르 다리 감상에 젖어 있을 때 백일섭 할아버지가 떠올린 다리는 영도대교였습니다. 


피난민들이 헤어진 가족을 찾던 곳, 다리가 들려 있는 동안에는 멈춰 있어야 하는 전차에서 약속에 늦을까 발을 동동 구르던 곳, 놀 곳이 없던 시절 다리 밑에서 들리는 다리를 구경하던 추억이 있는 영도대교. 




 ▲ 도개 모습(출처: SBS 뉴스)



영도대교는 배의 윗부분이 다리에 걸리지 않고 지나갈 수 있도록 다리 한쪽을 올리는 도개교입니다. 다리가 올라가 있는 동안 차들이 다니지 못해 교통체증을 유발했고, 이런 이유로 1966년까지만 다리가 들렸는데요. 이 후 보수공사 및 도개 기능을 복원하여 2013년 다시 다리의 한쪽이 들리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 공사중인 영도대교는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되어 개통될 예정입니다. 공사를 시작할 때는 현대적으로 다리를 짓자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민들은 원치 않았습니다. 다급하게 헤어진 가족들에게 영도다리는 약속의 장소였고, '굳세어라 금순아' 등 수 많은 노래와 영화의 배경이도 해 추억이 담긴 곳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공사를 끝마치고 11월에 재개통 될 영도대교는 예전의 모습을 갖게 되었습니다. 다리를 들어올리는 투박한 톱니바퀴, 촌스러운 다리 장식에 빛나는 추억이 서려있는 영도다리가 세대간의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래봅니다. 



익숙한 것은 눈에 잘 보이지 않는 법입니다. 가까이 있어 언제든 갈 수 있다는 생각에 우리나라의 명소를 잊지 않았는지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그 어디에도 뒤지지 않는 우리나라 명소에 대한 자부심으로 보존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글 잘봤어요~
    갤럭시노트 갤럭시S3 아이폰 간지나는 케이스 궁금하시면
    제 블로그도 방문해주세요~

    .ⓞⓢⓣⓞⓡⓨ.

    2013.08.30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