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작 중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받은 세운상가에 방문했습니다. 세운상가가 자리한 종로3가는 탑골공원을 오가는 어르신과 귀금속 상가를 방문한 손님들로 늘 북적이는 곳인데요. 서울의 다른 곳과 달리 나이든 어르신들을 많이 뵐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운상가 입구에 다가서면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종로구에 위치한 세운상가 앞                       세운상가 광장 조형물 위빙세운




다시 세운, 새롭게 태어난 세운상가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1968년 완공된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 아파트입니다. 세운상가라는 이름은 "세계의 기운이 이곳으로 모이라"는 뜻에서 지어졌다고 하는데요. 60년대부터 미군부대에서 빼내온 각종 고물들을 고쳐서 판매하는 사업장이 자리잡았던 동네에서 각종 전자 제품의 중심지로 탈바꿈하였습니다. 그 후에 상부의 아파트들도 기술자들의 작업장으로 사용되면서 사실상 상가로 바뀌게 되었다고 합니다. 한때 없는 거 없이 다 있다고 알려졌던 세운상가는 전문화된 용산전자상가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차츰 쇠락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세운상가는 세운 프로젝트를 통해 건물과 상가를 재생하는 방향으로 변신하게 되었습니다.

 


세운상가 옥상정원


세운 프로젝트라고 불리는 '세운상가 옥상 리모델링'은 폐쇄되고 방치된 세운상가 옥상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노력이 반영된 작품입니다. 여전히 개발되지 못한 종로의 낡고 오래된 가게에서부터 서울 도시화의 근대적 모습까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그동안 버려져있던 세운상가 옥상이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옥상 공원으로 새롭게 변신하면서 종묘와 함께 서울의 관광명소가 되었습니다. 옥상정원에서 만난 외국인 관광객은 종묘를 방문하기 위해 왔다가 세운상가 옥상을 찾았다고 했는데, 마치 서울시내 전망대 같다고 했습니다. 현재 세운 옥상은 방문객과 상인들은 물론 시민을 위한 쉼터로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지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세운옥상은 전망 프로그램, 스마트 팜 랩, 다목적 공간, 워크숍, 공연 공간 등으로 이용되고 있는데요. 이곳에서 푸드마켓, 페스티벌, 영화제 등도 열리고 있습니다. 



     종묘방향 옥상정원                                          종로3가역 전자상가 골목



안내로봇 -BOT’



세운상가의 매력은 서울의 역사가 공존하고 있다는 점인데요. 종묘의 건너편에 있으면서 세운상가의 좌우로는 여전히 전자상가들이 남아 있었고, 을지로의 높은 빌딩들과 어울리지 않을 정도의 낡고 오래된 건물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세운상가를 둘러보다 보면 중세 시대 조선의 역사에서 한국 전쟁 후, 또 현재의 모습까지 골고루 볼 수 있습니다. 변신한 세운상가를 통해 시민들은 서울의 역사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이번 주말에는 세운상가에서 색다른 여행을 해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옥상 하면 어떤 것들이 생각나시나요? 퀴퀴한 옥탑방?

빨래 널고, 고추 말리는 곳?

  

 

▲ 출처 : titicat.egloos.com

 


대부분 사람들은 흔히 옥상이라 하면, 물탱크와 에어컨 실외기가 안방마님 마냥 위치해 있고 회색빛 도시 풍경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강할 텐데요. 


옥상에 대해 그런 인식을 가지고 있던 저를 0단.번.에 바꿔주는 계기가 있었으니!

바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옥상에 위치한 정원, 하늘마당이었습니다!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의 옥상정원, '하늘마당'은 서울시의 지원과 일부 졸업동문들의 기부를 받아서 환경대학원 건물 5층 옥상 746㎡(226평)면적에 옥상정원을 조성하여 2011년 5월에 개장하였는데요. 


설계는 지난해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을 정년 퇴임한 유병림교수가 맡아다고 합니다. 

 

 



간결하면서도 아~담하고 정갈한 느낌.

오랜 설계경력의 노교수님의 자상한 배려가 곳곳에 돋보이는 참 탐나는 정원이었는데요.

공부와 연구에 찌든 학생들과 교수님들의 소중한 휴게공간이자, 학습장으로도 유용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저는 환경과 도시에 상당히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하늘마당 개원 당시 참석했었는데요. 그때 참석한 전상인 교수님은 '옥상은 도시의 대조적인 성격이 극명히 드러나는 이율배반적 공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옥상은 매력적 공간이며 건물의 옥상에 녹화를 하는 것은 분명 반가워할 일이다. 하지만 도시계획에서는 옥상이란 공간이 생성되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는다”며 보다 옥상의 본질적인 성격에 대해 이야기 하기도 했습니다. 

 

 

▲ 출처 : blog.naver.com/shoh0507



서울대학교 뿐 아니라 요즘 옥상정원을 가꿔 휴식공간과 학습공간으로 활용하고, 녹색건축물로 도시의 경관과 환경오염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는데요. 옥상정원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상정원이란?

 

건물 옥상에 설치된 정원으로 고층빌딩, 백화점, 호텔, 공동주택, 학교 등에 만들어지며, 부지에 여유가 없고 충분한 녹지의 확보가 어려운 경우 및 고밀도의 토지이용이 이루어진 도시의 시가지에 있어서 녹지의 부족을 보충하는 일을 담당하는 역할을 한답니다. 


이 모든 과정을 '건축물 녹화' 라고도 하는데요. 조금 더 자세히 말하자면 건축물의 옥상, 벽면, 실내에 식물을 심어 생장이 지속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조성하는 것을 말합니다.


위에서 알 수 있듯이, 도심의 녹지부족을 해결하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인데 그 외에도 어떤 효과가 있는지 알아볼까요?


건축물의 녹화 시스템 구축개념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옥상정원이 주는 이점


 1. 열섬현상 해결과 에너지 절약

          

사람과 건물이 밀집되어 있는 도심이 다른 지역보다 온도가 높은 현상을 열섬현상이라고 합니다. 

녹화를 조성한 건물은 일반 콘크리트 표면온도와 최대 8도 차이가 나고 건물내부도 일반건물보다 온도가 낮고 습도는 높아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준다고 합니다. 


그만큼 냉· 난방비를 아낄 수 있습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건축물 옥상 면적의 50%를 녹화할 경우 일 평균기온 0.3℃, 일 최저기온은 0.6℃ 정도 낮아지고, 전체를 녹화하는 경우 일 평균기온이 최대 0.5 - 0.9℃까지 낮아지는 등 도심 열섬현상 저감 효과가 커서 최근 계속되는 폭염 극복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2. 빗물이용과 홍수 및 가뭄 예방

          

일반 콘크리트 또는 아스팔트는 빗물이 하천이나 하수관으로 유입하는 비율이 0.8 - 0.98로 큰 반면, 녹화는 0.05 - 0.25로 낮게 유입하여 강수량의 55% 내외의 유출을 막아 홍수나 가뭄을 막는데 도움이 되고, 잘 이용하게 되면 빗물을 정화하여 건물내부에서 사용할 수도 있는 자원으로 활용 가능하게 할 수 있습니다.



3. 소음감소, 대기정화 등 오염문제 해결


소리를 토양층이 흡수하여 소음감소를 하고, 대기 중 먼지, 이산화탄소, 질소화합물 대신 산소를 발생합니다. 

 

 

4. 휴식공간 및 학습공간 제공


마지막으로는 도시민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물 순환 개선을 통하여 도시홍수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앞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하늘마당에서도 보시다시피, 작은 생태계로 삼아서 학습공간으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정말 많은 효과가 있지요? 

 

지난 10년간 국토교통부는 공공, 민간 건축물 녹화 사업 800여건에 약 5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지원했다고 합니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매뉴얼을 마련하여 국토부 홈페이지(www.molit.go.kr)에 배포하였습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다운받을 수있으니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을 수립할 경우 녹화 사업을 더욱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겠죠? 

 

이렇게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빗물을 재활용하기 위해 저류시설을 설치하거나 휴식공간이나 학습공간 등으로 활용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괜스레 가슴이 뛰지 않으세요? 가까운 옥상정원을 찾아가 삭막한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과 탁 트인 하늘을 즐기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달 윌스미스가 내한 했을 때,  작년에 자신의 SNS에 올렸던 서울 사진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초록색 방수페인트로 뒤덮인 옥상 사진을 보며, 외국인들은 테니스 코트와 초록색으로 물든 옥상정원으로 생각하여 “로맨틱한 도시다!” “서울은 정말 좋은 곳이다!”라며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런 반응을 보며 옥상정원이 어떤 효과를 주길래 열광하는 것일까? 궁금했습니다. 

 


흔히 옥상은 물탱크와 에어컨 실외기로 뒤덮여 회색빛 도시 풍경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요즘 옥상정원을 가꿔 녹색건축물로 도시의 경관과 환경오염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는데요. 그럼 본격적으로 옥상정원을 알아볼까요?



 ▶ 옥상정원이란?


건물 옥상에 설치된 정원으로 고층빌딩, 백화점, 호텔, 공동주택, 학교 등에 만들어지며, 부지에 여유가 없고 충분한 녹지의 확보가 어려운 경우 및 고밀도의 토지이용이 이루어진 도시의 시가지에 있어서 녹지의 부족을 보충하는 일을 담당하고 있다. (출처 : 농촌진흥청)


위에서 의미에서 알 수 있듯 도심의 녹지부족을 해결하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인데, 그 외에도 어떤 효과가 있는지 알아볼까요?



▶ 옥상정원이 주는 이로운 점은?


1. 열섬현상 해결과 에너지 절약


사람과 건물이 밀집되어 있는 도심이 다른 지역보다 온도가 높은 현상을 열섬현상이라고 합니다. 

녹화를 조성한 건물은 일반 콘크리트표면온도와 최대 8도 차이가 나고 건물내부도 일반건물보다 온도가 낮고 습도는 높아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준다고 합니다. 그만큼 냉방비와 난방비를 아낄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 빗물이용과 홍수 및 가뭄 예방


일반 콘크리트 또는 아스팔트는 빗물이 하천이나 하수관으로 유입하는 비율이 0.8~0.98로 큰 반면 녹화는 0.05~0.25로 낮게 유입하여 강수량의 55% 내외의 유출을 막아 홍수나 가뭄을 막는데 도움이 되고, 잘 이용하게 되면 빗물을 정화하여 건물내부에서 사용할 수도 있는 자원으로 활용 가능하게 할 수 있습니다. 



3. 소음감소, 대기정화등 오염문제 해결


 소리를 토양층이 흡수하여 소음감소를 하고, 대기 중 먼지, 이산화탄소, 질소화합물 대신 산소를 발생합니다. 




▶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시크릿 가든




▲ 출처 : 행정도시 건설청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happycitysejong)




▲ 정부세종청사 조감도 (출처 : 행정도시 건설청 페이스북)



좋은 효과를 주는 옥상정원은 도심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은 정부세종청사입니다. 

건물옥상전체가 산책길처럼 조성되어 건물 밖을 나가지 않고도 세종시 풍경을 위에서 감상하며 녹지를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2014년에 완공을 목표로 공사중이며, 외부인들은 들어갈 수 없지만 출입허가를 받은 방문객이나 인솔자가 있다면 출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지난달 기자단 발대식을 하며 청사를 방문했는데 직접 가보지 못해서 많이 아쉽습니다. 

 


▶ 도심 한 가운데 있는 시크릿 가든

 



 

이곳은 직접 방문한 한 쇼핑몰의 옥상정원입니다. 

단순히 경관을 보기위한 공간이 아니라 문화공간으로도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요즘은 밤에 야외에 앉아 바람을 맞으면서 친구들과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는 것이 나름 휴가를 즐기는 것이라 할 수 있는데요. 낮에는 쇼핑을 하거나 외부에 있는 야외전시를 관람하고, 밤에는 인디밴드 공연과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창조되었습니다. 

그리고 요즘 같은 장마철에 옥상정원이 침수피해도 줄일 수 있는 좋은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옥상정원은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에 따라 건축물종류와 기준 절차에 따라 적용되고 신축건물에는 확실한 인증기관을 통해 설치된다고 합니다. 가까운 옥상정원을 찾아가 삭막한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과 탁 트인 하늘을 즐길 수 있는 시원한 여름나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